sketchcrawl


안녕하세요!
그동안 아래 주소로 여러분께서 스케치 모임을 문의하셔서 이번 달에 두번의 스케치 모임을 가지려고 합니다.

1. 2015년 9월 12일, 토요일에 서울 시청 건너편에 있는 성공회 마당에서 10시 30분에 만나 주변을 그리도록 하겠습니다.
2. 2015년 9월 26일, 토요일에 서울 청계천 올덴버그 조각앞에서 10시 30분에 만나 청계천 주변을 그리려고 합니다.
관심있는 분들의 참석 바랍니다. 준비물은 각자 쓰실 도구를 가져오시고 따로 참가 신청은 없습니다.

(We'll have two times' outings this month. The first one will be on Sept. 12 at the Anglican Church of Korea where you can access from the City Hall station. And the second one will be at Cheonggyecheon on Sept. 26, 2015. We meet on 10:30 am at the foreground of the church and in front of the Oldenberg sculpture in Cheonggyecheon each. Hope you who have interest in sketching and want to begin on-the-spot drawing to join with courage. Hope to see you there! )
*************************************************************
Seoul Urban Sketchers의 활동에 대해 궁금하신 내용은 아래 주소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If you have any question about our activity, please send e mail.)

e mail address : seoulurbansketchers@gmail.com

Wednesday, June 24, 2009

la porte /73X60 watercolor & Mixed media


오브제를 사용한 그림을 한 번 해보자는 막연한 생각을 하고 Mars Black Pigment을 스폰지로 종이(Montval)에 발랐습니다. 그 위에 인스턴트 커피를 매우 진하게 녹여서 붓고 흘리고.. 마른 후에 수채화로 채색하였습니다. 피그망과 커피가 수채 물감과 섞이면서 묘한 매력이 있었습니다. 그 위에 gel stone에 수채 물감을 섞어 마띠에르를 조금 주었습니다. 작품의 완성도를 떠나서 작업하는 순간 재밌었습니다.

2 comments:

bh yoo said...

I can feel the rusted gate at once. :)

bh yoo said...

요즘 'Drawing within'이란 책을 읽고 있어요. 내용이 저하고 많이 맞아서 돋보기를 쓰고 휴대폰 사전으로 찾아가면서 읽어요. 내용인즉, 재미(fun)와 만족(satisfaction)이면 되지 무슨 거창한 달성(achievement)을 목적으로 하느냐는 거지요. 정샘의 그림보면서 '음...한바탕 재미나게 놀았구면'하는 생각을 했더랬어요. 그림도 좋구요. 수채인지 몰랐어요. 질감도 좋고.
특히 살고 계신 동네의 대문이 주제라 더욱 뜻깊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