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December 26, 2009

mothers kitchen


21x29.7cm watercolor

크리스마스를 기념?하여 시어머니 댁에 가서 하루 자고 잘 먹고 왔습니다
기념으로 한 장 그리고 35년만에 그림을 처음 그리신다는 어머니의 그림 한 장 반 강제로 그리게 하셔서 가져왔습니다^^

3 comments:

bh yoo said...

즐거운 성탄이었군요. 그림도 그리고 에너지도 충전시키고....좋은 소재입니다. ^ ^

Kim kyung-hee said...

빨간 고무장갑이 재미있네요

ecrire sai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