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 모임


August sketching meetup :

일시(Date): 2014년 8월 23일, 토요일, 오전 10시30분 - 오후 4시
장소(Sketching places) : 청계천과 광화문 (Cheonggyecheon and Gwanghwamun)
만나는 장소(Where to meet) : 청계천 입구 올덴버그 조각물 앞(plaza in front of Oldenberg sculpture at the entrance of Cheonggyecheon near Gwanghwamun subway station no. 5)
현장 스케치 전시(exhibit on the spot) : 오후 4시, 조형물(비오는 경우 장소 이동) - (exhibit in the same meeting place at 4 pm)

*************************************************************
또 한번의 스케치 모임안내 :

몇 년 전부터 호주 시드니에서 서울로 오시면 서울 멤버들과 스케치를 해오시던 스테판 콮씨가 소식을 주셨어요.
9월 6일, 토요일에 이화여대 본관 근처 아름뜰앞 쉼터에서 만나 스케치하고 아름뜰에서 식사도 하면 좋겠습니다.

늘 하던대로 10시 반에 만나기로 하겠습니다.
8월 말에 도착하시고 9월 10일까지 머무시니 그 사이에 또 스케치 계획이 확정되면 알려드리겠습니다.
많은 참여 바랍니다.

Sunday, May 9, 2010

The wall of Chang Gyeong Palace

24x18cm, at Jongno, Seoul

Chang gyeong Palace was built king seongjong of the Joseon Dynasty for King's mother in 1484. This Palace looked out on the east and smaller than other Palace, because of mother's palace
.
창경궁은 조선시대의 성종때 대비전을 위해 만들어진 궁궐입니다. 정조대왕이 오랜 기간 이 궁궐에서 보내기도 했지만 대비궁으로 지어진 탓에 다른 궁궐과 달리 동향이며 구성도 소략한 감이 있습니다. 일제 강점기에는 궁을 창경원으로 격하시켜 동물원을 궁에 두기도 했습니다. 지금은 다시 옛 이름인 창경궁을 되찾고 동물원도 없엔 우리의 중요한 문화유산입니다.

실제 이 맘때쯤, 궁 안쪽에서 뿜어내는 초록빛은 이 그림보다 훨씬 아름답습니다.퇴근길에 원남 사거리에서 본 풍광입니다.

3 comments:

ecrire said...

여러 해 전에 창경궁 안에 들어가 호수를 그린 적 있습니다 그림을 그리면서 처음엔 그저 생각없이 그리다가 요즘들어서는 선생님들의 영향으로 뭔가 의미를 담아내야 겠다는 생각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우리 것에 대해 알리고 남기고 하는 것,그림을 그리는 사람의 역할로 중요하단 생각 듭니다

bh yoo said...

아마도 우리의 어린 시절 소풍지로 가장 사랑받던 장소였지 싶습니다. 아름답기 그지 없는 우리의 문화 유산을 지척에 두고 있는 것에 감사해야 함은 물론이거니와 자주 그려보는 것이 사랑을 표현하는 것이겠지요. 갑자기 가고 싶어집니다. ^ ^

Kim k-hee said...

잘 그렸으면 좋았을텐데 저 초록이 안타깝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