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ing plan




일시(Date) : 2014년 4월 19일(April 19, 2014), 오전 10:30 - 오후 3시 30분
장소(Place) : 인사동 쌈지길 주변, 천도교회, 운현궁 (Ssamziegil building, Chundogyo church, and Unhyeongung)
만나는 곳(meeting place) : 쌈지길 빌딩 옥상 벤치 (rooftop of Ssamziegil building)

쌈지길 빌딩에서 만난 후 주변과, 천도교회등을 스케치한 후, 인근 '지리산' 식당[Tel : (02)723-7213]에서 1시경 점심 식사후, 운현궁 및 낙원 상가 주변을 스케치할 예정입니다. (We begin sketching after meeting on the rooftop of Ssamziegil building till we have lunch at the restaurant "Zirisan" on 1 o'clock. After lunch we move to Unhyeongung. Sketchers may sketch the nearby Nagwon shopping mall or street scene. We'll have time of appreciation of sketches in the Unhyeongung on 3:30 pm.)

그날 그리신 스케치를 스케치크롤 사이트에 올리기 위해 스케치크롤 사이트에 아이디를 만드시기 바랍니다. 자세한 내용은 추후 알려드리겠습니다.

관심가지신 분들은 간단한 스케치 도구(종이, 필기류) 지참하시고 용기내어 참가하시기 바랍니다. (Hope you to join us if you've interest in sketching together!)

Monday, August 30, 2010

My room


Threr is my little daughters's bed just next to my bed.
Sometimes at midnight she roll over to my bed.
How good the touch is!

4 comments:

Lee Yong Hwan said...

Good subject!
무심히 지나치는 일상의 장면을 예리하게 표현하셨네요~~~
공간의 확장 속에 형태가 배어나오는 듯 편안한 느낌이 듭니다.

ecrire said...

편안하고 아늑한 공간과 전망이 담백하게 어우러져 있습니다 삶에 묻혀 있으면 객관적 거리에서 바라보기 힘든데 잘 포착하셨네요^^

kwon.j.s said...

포근한 침대에서 잠자고 싶습니다^^

Kim k-hee said...

모노톤의 간결함과 커튼의 살짝 흐트러진 선이 아주 매력적인 분위기를 만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