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ing plan




일시(Date) : 2014년 4월 19일(April 19, 2014), 오전 10:30 - 오후 3시 30분
장소(Place) : 인사동 쌈지길 주변, 천도교회, 운현궁 (Ssamziegil building, Chundogyo church, and Unhyeongung)
만나는 곳(meeting place) : 쌈지길 빌딩 옥상 벤치 (rooftop of Ssamziegil building)

쌈지길 빌딩에서 만난 후 주변과, 천도교회등을 스케치한 후, 인근 '지리산' 식당[Tel : (02)723-7213]에서 1시경 점심 식사후, 운현궁 및 낙원 상가 주변을 스케치할 예정입니다. (We begin sketching after meeting on the rooftop of Ssamziegil building till we have lunch at the restaurant "Zirisan" on 1 o'clock. After lunch we move to Unhyeongung. Sketchers may sketch the nearby Nagwon shopping mall or street scene. We'll have time of appreciation of sketches in the Unhyeongung on 3:30 pm.)

그날 그리신 스케치를 스케치크롤 사이트에 올리기 위해 스케치크롤 사이트에 아이디를 만드시기 바랍니다. 자세한 내용은 추후 알려드리겠습니다.

관심가지신 분들은 간단한 스케치 도구(종이, 필기류) 지참하시고 용기내어 참가하시기 바랍니다. (Hope you to join us if you've interest in sketching together!)

Thursday, March 31, 2011

at Nogbeon-dong, Seoul

three water tanks for fish at restaurant 'Gi Bbeum sea food' located across Daejo Market

My parents live near this restaurant. I saw these tanks whenever I went to their house and felt lke sketching the fish and tanks. At last I did today!

kids and dad at park located at Yeogchon subway station

It gets warmer and good for sketch and walk. Today I walked to E Mart and came back by walk too. I might have walked about 10 kilometers. On the way near my house I felt tired anyhow.

3 comments:

oldman said...

그림엔 문외한이지만 그림들을 둘러보다 보니 가슴이 따뜻해 지는 기분을 느끼고 갑니다. ^^

Song Hye-sun said...

주위 모든게 선생님 그림으로 탄생하면 아!!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저~수족관에 있는 물고기 제가 젤루 좋아하지요^^

BH Yoo said...

우리의 일상이 예술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 순간을 담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자 즐거움이라고 생각합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