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 모임


August sketching meetup :

일시(Date): 2014년 8월 23일, 토요일, 오전 10시30분 - 오후 4시
장소(Sketching places) : 청계천과 광화문 (Cheonggyecheon and Gwanghwamun)
만나는 장소(Where to meet) : 청계천 입구 올덴버그 조각물 앞(plaza in front of Oldenberg sculpture at the entrance of Cheonggyecheon near Gwanghwamun subway station no. 5)
현장 스케치 전시(exhibit on the spot) : 오후 4시, 조형물(비오는 경우 장소 이동) - (exhibit in the same meeting place at 4 pm)

*************************************************************
또 한번의 스케치 모임안내 :

몇 년 전부터 호주 시드니에서 서울로 오시면 서울 멤버들과 스케치를 해오시던 스테판 콮씨가 소식을 주셨어요.
9월 6일, 토요일(Sept. 6th, Saturday)에 이화여대(Ewha University) 본관 근처 옛 아름뜰(Areumtteul restaurant)앞 쉼터에서 만나 스케치하고 이화여대 내의 ECC(Ewha Campus Complex) 푸드 코트에서 식사도 하면 좋겠습니다. 옛 아름뜰은 지난 6월 말로 영업 종료하고 새로운 업소가 공사중이라는군요. 저희가 가는 날 영업을 하게 되면 좋겠구요.

늘 하던대로 10시 반에 만나기로 하겠습니다.
8월 말에 도착하시고 9월 10일까지 머무시니 그 사이에 또 스케치 계획이 확정되면 알려드리겠습니다.
많은 참여 바랍니다.

Sunday, March 18, 2012

sketches at Saemal Cafe, Hannamdaegyo of Han River, Seoul

a complete view of Hannam Saemal Cafe, pen and watercolor, 21 x 29.6cm

a scenery from beneath the bridge, pencil and watercolor, 21 x 29.6cm

a scenery of the supports for the bridge, pen and watercolor, 21 x 29.6cm

a panoramic view over Hannamdaegyo in front of the cafe, pen, 21 x 29.6cm

a panorama of Hannam-dong village viewed from the cafe, pen and watercolor, 21 x 29.6cm

 
a panorama of Sinsa-dong viewed from the cafe, pen and watercolor, 24.5 x 35.2cm

another sketch at the same spot, pen, 24.5 x 35.2cm
.
Hannam Saemal Cafe, which was the first completed Hangang viewing cafe, and is the ideal place to rest on a river walk. The cafe building is four-stories high with public spaces on the first two floors and the cafe itself on the third and fourth floors, the latter of which is an indoor viewing deck affording wonderful views of the Han River, Hannamdaegyo Bridge and Namsan Mountain.
The weather was so good, and I sketched a lot of attractive sceneries around the cafe here and there excitingly. Welcome to new participants and hope to continue seeing!

4 comments:

tami sundial said...

멋진 날씨에 멋진 그림 넘 좋습니다..

Lee Yong Hwan said...

오전 내내 강바람 아랑곳없이 그리느라 쌀쌀했지만~~ 달려가는 도시를 신바람나게 스케치하는 맛은 말로 표현할 수가 없지요...

Joung-Yeon, Bahk said...

멋진 작품 잘 봤습니다.
서울이 더 아름다워보이네요.

Lee Yong Hwan said...

반갑습니다... 함께 그렸으면 더 좋았을텐데요. 건축물과 도시의 공해라든가 역기능적인 것들도 그림의 대상으로 보면 모두 아름답게 보이니까요~~~ 스케치는 건축가들의 청량제가 아닌가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