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 World Wide SketchCrawl


#56 World Wide SketchCrawl on July 29th, 2017

Place : Common Ground near Geonguk Univ. Subway Station Line no. 2, Exit 6 (3 minutes' walk from the station)
Time : From 10:30 am to 4:00 pm
Meeting Spot : Plaza in Common Ground

7월 29일은 제 56차 월드 와이드 스케치크롤 행사가 있는 날입니다. 이번 스케치 장소는 건국대역 6번 출구에서 3분 거리에 있는
푸른색 컨테이너로 이루어진 이색적인 분위기의 커먼 그라운드입니다.
관심있는 분들은 누구라도 참여하실 수 있고 회비는 없습니다. 도구는 각자 쓰실 재료를 준비해 오시면 됩니다.
더운 여름 잘 지내시고 그날 뵙겠습니다.

Monday, July 27, 2015

48th World Wide SketchCrawl at Seoul City Hall

Seoul City Hall, pen and watercolor

Seoul Metropolitan Council (서울시의회) across the road, pen and watercolor

entrance to the Seoul Citizen's Hall, pen and watercolor

Seoul Bookstore at Citizens' Hall, pen and watercolor

a moving performance at Citizens' Hall, pen and watercolor

Jazz Harmonica player, Jeon Jae Deok (전재덕) Band, pen and watercolor

Base player Jeong Yong Joon of Jeon Jae Deok Band, pen and watercolor

Base player and Drummer of Jeon Jae Deok Band, pencil and watercolor

African dance player of FONIKE, sepia conte and watercolor

African dance player, pen and oil pastel

African dance players, pencil and watercolor

Drawing Show with music and dance performance, Male artist, pen and oil pastel

meeting after sketch time,  pen and watercolor
( 21 x 29.6cm  sketchbook )
.
Seoul City Hall is one of the most favorite place to sketch in downtown Seoul, so I posted some sketches on usk blog several times. The old city hall building and newly built city hall show not only combination of the architectural style, but historical change of the modern Seoul.
Last Saturday, for the 48th World Wide SketchCrawl, Seoul usk members met at the Seoul Citizens' Hall that is located on the basement floor of Seoul City Hall. The Citizens' Hall serves as a courtyard where Seoulites share their creativity and individuality while participating in various programs such as discussion meetings, workshops, seminars, concerts, exhibitions, special events, and wedding ceremonies.
The day was wet weather with the rainy season, so at first I sketched city hall buildings and streetscape outdoors between rains in the morning. After lunch, enjoying various kinds of performances at Citizens' Hall, I drew some colorful and fantastic sceneries with excitement.
.
서울시청은 서울의 근대사와 오늘을 이어주며 내일을 그려보는 타임 캡슐입니다~~
소리없는 변화 속에 그릴 때마다 숨어있던 장면들이 되살아나오는 듯 새롭게 다가옵니다.
스케치의 소재가 주변 가까이에, 가는 곳마다, 갈 때마다 다르게 펼쳐 있는 것이 
서울 스케치의 매력입니다.

Sunday, July 26, 2015

Seoul City Hall

The stone building of old city hall and glass building of new city hall shows the trend of each era, and I think it is a workpiece that shows gap of the era and history of two building.
The old city hall went through sudden change of history, on the other hand I tried to sketch the new city hall, hoping to be seen bright growing future.
By the view from old city hall stairway, I could see the round grass plaza and tall hotel buildings and on the middle of that Namsan Tower and Namdemun.
On the 5th floor of old city hall, I could see the glass wall of the new city hall by close. It was interesting to see the crowded buildings from the higher place.
The jazz performance by JEON je-duk band was like an ice coke that makes the summer cool.

구청사의 석조 건물과 신청사의 유리 건물은 그 당시의 각각의 트랜드를 반영하고 두 건물간의 역사의 간극을 보여준 멋진 작품 같앗습니다.
구청사가 우리나라의 격변의 역사를 겪었다면 신청사는 투명하고 밝은 성장을 하기를 바라면서 스케치를 했습니다.
구청사 입구 계단에서 바라본 관경은 둥근 잔디 광장을 중심으로 높은 호탤 건물이 서있고 그 틈사이로 남산 타워와 남대문이 멀리 보였습니다.
구청사 5층에서는 신청사의 유리벽이 가까이 보이면서 빌딩 밀집지역을 보니 재미있었습니다.
오후 전제덕 밴드의 재즈 연주는 여름을 시원하게 식혀주는 청량제와 같았습니다.

캔손지 24*32cm 300g/m2  연필과 수채화




#48 World Wide SketchCrawl at Seoul City hall

four sketches by Anna Fee Brunner from Germany





two sketches by Kiki from Japan




Anna and Kiki

three sketches by Kim Ji-hong








Jeong Ji-young and Moon Hyung-in

Much thanks for joining us!

#48 World Wide SketchCrawl at Seoul City Hall

Seoul Bookstore in city hall, pencil, watercolor, 25 x 25 cm

sculptures exhibition inside the hall 
by Sung Nak-Joong(성낙중), Memory(left)
and Kang Sung-Hoon(강성훈), Wind-water lion(right)
sepia conte, pastels, A 4

sculpture by Son Hyun-Ook(손현욱), The Connection,
sepia conte, pastels, A 4


Base player Jeong Yong Joon of Jeon Jae Deok Band,
sepia conte, pastels, A 4


African music and dance band, FONIKE,
sepia conte, pastels, A 4


African dance players, sepia conte, pastels, A 4


African dance player with feather fans, sepia conte, pastels, A 4


African drum player, sepia conte, pastels, A 4


Drawing Show with music and dance performance, 
Female artist drawing 'dragon',
sepia conte, pastels, A 4

Male artist performing of drawing "Napoleon crossing the Alps",
sepia conte, A 4

sepia conte, A 4

FONIKE drummers

FONIKE dancer Moon



Drawing Show members

Jeon Jae-Deok Band

beautiful announcer Moon So-Ri who gave us a time to introduce Urban Sketchers' activity thankfully



It was raining all day in rainy season. Thirteen sketchers joined us. We were lucky to sketch inside the city hall enjoying various kinds of events under the title of "Play Seoul" held by city hall. Newly built city hall and former old building gave lots of drawing subjects. For the Art Festival(Jul 24 - Aug. 6, 2015) event lots of paintings and sculptures were exhibited on lobby for citizens. I drew some and enjoyed music and dance held from three o'clock. City Hall helds such program 'Love city hall on Saturday' on last Saturday every month for citizens. Though it rained we enjoyed all the shows and cool space in city hall.

Thank you all the participants : Kim Ji-hong, Jeong Ji-young, Jo Hye -kyoung, Shim Jung-ae, Kim Ok-kyung, Ahn Jae-hyang, Anna Fee Brunner, Kiki, Lee Yong-hwan, Kim Mi-kyung, Yun Young-sook, Moon Hyung-in, Yoo Byung-hwa

어제 종일 비가 왔습니다. 그래도 시청사 안은 각종 회화 작품과 문화 체험을 하려는 어린이와 시민들로 붐볐어요. 오후 세시부터 열리는 음악 프로그램에서 다양한 밴드의 음악과 드로잉 쇼를 보며 스케치할 수 있어 더욱 즐거웠습니다.

참가하신 분들 : 김지홍님, 정지영님,  조혜경님, 심정애님, 김옥경님, 안재향님, 안나 브루너, 키키, 이용환, 김미경, 윤영숙, 문형인, 유병화

새로 오신 분들은 첫날 오셔서 여러가지로 어려우셨겠지만 앞으로도 자주 참여하시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Saturday, July 25, 2015

48th Sketchcrawl at Seoul City Hall

 오전엔 시청 9층에 있는 하늘정원에서 실내 풍경을 그렸어요.
 서울 시청 건물(신청사)은 특이한 외관과 주변 건물과의 부조화 때문에 말들이 많았었는데 제가 방문해 본 느낌으로는 사무용 건물이라기 보다 하나의 큰 예술작품 같은 느낌으로 그 곳에 머무는 동안 즐겁고 좋았어요. 업무용 공간으로서의 효율성은 떨어지겠지만 시민들에게는 휴식의 공간이자 놀이의 공간으로서의 기능이 큰 것 같아요.
 
 
 
 
      
                                (종이에 수채연필)

 
 
 점심먹고 나서는 (점심 때 단체 사진 한 장 찍을 것을! 언제나 지나고 나서 후회.. ㅎㅎ)
예전 서울시청건물이었던 서울도서관에서 도서관 풍경 한 장을 그렸어요.
그리고 도서검색대에서 제가 만든 그림책 <아빠는 놀이터>가 있나 검색해 봤죠.
없더군요...
그래서 회원증 발급 받아서 희망도서신청을 하고 왔답니다. ^^
 
 
                                              (종이에 펜)
 
 
 
 다시 시민청으로 가서 공연을 관람하면서 뮤지션 모습을 몇 장 그렸어요.  오늘 아나운서가 유병화샘을 무대로 모셔 짧은 인터뷰를 했었는데 ( 아! 그 장면도 사진으로 남겨놨어야 하는데.. 역시 뒤늦은 후회.. ㅎㅎ) 서울어반스케쳐스를 홍보할 수 있는 기회여서 좋았어요.
 그리고 공연 끝나고나서 관람석 정리하시던 스텝 한 분이 "저 어반스케쳐스 알아요. 시민청에서는 유명해요."하시더라구요.
  우리의 활동에 관심 있는 분들이 주변에 많다는 걸 오늘도 느꼈습니다. ^^
 
 
 
 
 
                                               (종이에 연필) 
 
 
 스케치 모임 마무리하기 위해 카페에 모였습니다.
 그림을 서로 보여주고 보면서 격려와 칭찬을 주고 받았죠. 오늘은 모두 열 세 분이 참가하셨는데.. 지금 또 생각나네요. 단체 사진 한 장 찍을 걸.
 
오늘 참여하신 분들 모두 수고 하셨고 다음에도 뵙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