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안내


* * * * * * * 전시 안내 드립니다* * * * * * * *

탑골 미술관 서울어반스케쳐스 초대전 - "즐거운 나의 종로"

전시 장소 : 서울노인복지센터내의 탑골 미술관 - Topgoal Art Center in the Senior Welfare Center of Seoul,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467 (경운동), 지하철 3호선 5번 출구(one minute's walk from the Exit No. 5 of Anguk station, Subway No. 3), Tel : 02-6220-8595
전시 기간 : 2017년 8월 10일 - 8월 25일 (평일 : 오전 10시 - 오후 6시, 토요일 : 오전 10시 - 오후 3시, 일요일 과 공휴일 휴관)
전시 참여 작가 : 이용환, 이지현, 강은영, 한정선, 백경원, 정영경, 김해원, 오창환, 곽윤환, 소말리 로이, 강은정, 박수신, 윤재용, 유병화 이상 14명

어르신들과 함께 하는 워크샵 : 1차 - 2017년 8월 14일(월) 오후 1:30 - 3:00, 2차 - 2017년 8월 23일(수) 오후 1:30 - 3:00

훌륭한 공간에서 서울 어반 스케쳐스 제 6회 전시회를 열 수 있게 초대해주신 미술관 관계자 여러분들께 깊이 감사 드립니다.
또한 멋진 전시회를 위해 애쓰시는 회원님들께도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관람을 기다립니다.

Friday, November 27, 2015

sketches at Korea University, Seoul

Main Hall, landmark of the campus square (본관)

Central Library of Korea University (중앙도서관)

Hae-song Law Library (해송 기념 법학 도서관)

Business School (경영본관)

KU-Lyceum (Institute for Continuing Education) 
(고려대 라이시움-평생교육원)

Anam Hospital (의료원-안암병원)

Hana Square and Science Library (하나 스퀘어 및 과학도서관)

International Center for Converging Technology (미래융합기술관)
.
( pen and watercolor, 21 x 29.6cm sketchbook )
.
Last week for two days, I dropped in Korea University Anam Campus (고려대학교 안암캠퍼스) that is my alma mater. Korea University, established in 1905, is widely known as one of the oldest, largest and top-ranked universities in Korea. The campus is located in Anam-dong near the downtown Seoul, and is well arranged in a colorful and natural setting of old and new buildings harmonized with the surrounding environment. On
entering the campus, I was impressed with its stately stone architecture, new intelligent
buildings, sprawling lawns, seasonal trees and natural flora, and so on.
I sketched colorful sceneries here and there around the broad campus, enjoying beautiful fall leaves pleasantly. While sketching some familiar buildings existed from my college days, I was lost in old memories for some time.
.
푸르른 녹지와 주거단지로 둘러싸인 고려대학교 안암캠퍼스~~
오랜 석조 건축물과 다양한 현대식 건물들이 조화를 이루며
접근성과 쾌적성을 고루 갖춘 활기찬 스케치 장소입니다.

Thursday, November 5, 2015

musician drawings on autumn days

Oh Yu-hyeon and Woo Dong-myeong





Oksu Sajinkwan (옥수 사진관), 
Kim Dae-hong, Hong Seung-hyeon, Park Hye-min
Kim Jang-ho, No Gyeong-bo from left, 
A 4

Yi Yumi, Jazz singer


Drummer Choi Yo-seop, A 4


Choi In-hwan, Jo jeong-hyeon, Choi Yo-seop, Lee Yong-seok, Lim Seul-gi from left,
A 4

On fine autumn days I enjoyed outdoor or indoor concerts which were held at noon in downtown such as Gwanghwamun and Seoul city hall. It was a very valuable time for me to sketch them hearing nice music. Practicing drawing their poses I could learn tips one by one. Complicated musical instruments are still difficult huddle to me. Though hard it's an exciting experience anyhow.

요즘 여기 저기에서 열렸던 음악 공연을 많이 그려보았습니다. 복잡한, 유려한 악기들이야 여전히 어렵지만 해나가면서 요령도 좀 생깁니다. 연주자들의 다양한 모습을 보고 특색있는 음악도 들으면서 스케치도 할 수 있는 작은 음악회가 더없이 소중하게 느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