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December 18, 2014

그림 그리는 아이들


















열심히 그림그리는 학원 아이들
물감으로 그려봤어요.






Monday, December 15, 2014

sketch at the Seoul Metropolitan Library




readers in sitting in steps, 2nd floor of Seoul Metropolitan Library
pen and watercolor, 19.5 x 22 cm

Days ago I visited the former Seoul city hall which was remodeled as a library two years ago (Oct. 2012). The authoritative appearance of the former city hall seemed familiar by books and reading people. I'd like to visit there often for sketching or reading too. It's great pleasure for citizen to have such a nice space. 

Monday, December 8, 2014

나의 공간

내가 그림 그리고 컴퓨터를 하는 공간을 소개한다.

테이블이 하나여서 컴퓨터를 이리저리 옮기게 되서 

거실에 있는 작은 테이블을 옮겨 왔고

의자도 하나더 옮겨와서  편안해졌다.

어제 책꽂이를 정리해서 필요 없는 것은 버리고

내용별로 정리 해보았다.

그래도 아직은 잡동사니가 많다.

B5 90g/m2 2B 샤프펜슬





Wednesday, December 3, 2014

some sketches at Bukchon Hanok Village, Jongno-gu,Seoul

 By Lee Yong-hwan in Seoul, Korea

a scenery of Bukchon Hanok Village at Gahoe-dong, pen and watercolor 

 another sketch of Bukchon Hanok Village at Gahoe-dong, pen and watercolor

 the front view of Gahoe-dong Catholic Church (가회동 성당), pen and watercolor

Gahoe-dong Catholic Church, pen and watercolor

Anguk Zen Center (안국선원), pen and watercolor

Andong Presbyterian Church (안동교회), pen and watercolor

Constitutional Court of Korea (헌법재판소), pen and watercolor, 18 x 29.6cm

a construction materials shop (건재상), pen and watercolor

a cafe building (Wood & Brick 나무와 벽돌), pen and watercolor

a scenery of Gye-dong (계동) around Hyndai Motor Company (현대 사옥),  
pen and watercolor
.
( 21 x 29.6cm sketchbook )
.
Seoul Bukchon Hanok Village (북촌 한옥마을) has been a traditional residential district for more than 600 years of the history of Seoul. This village is the city's last neighborhood with a high concentration of traditional residences, called Hanok (Korean house). Today, many of these Hanoks reform and operate as cultural centers, galleries, guest houses, restaurants, and tea house, providing an opportunity to experience, learn and immerse in Korean traditional culture. Nevertheless, this historic village is well preserved by Seoul Metropolitan Policy, and lots of traditional Hanoks and new buildings coexist side by side harmoniously.
A few days ago, I enjoyed walking along the interesting street of Bukchon Village and sketching the colorful buidings and streetscapes.
.
북촌 한옥마을은 서울의 역사와 더불어 삶의 향기를 담아 온 아담하고 포근한 동네입니다.
잘 보존된 한옥들과 함께 어울리는 멋스런 현대식 건물이 자연을 배경으로 조화를 이루고
전통 주거생활과 예술과 웰빙 산책을 곁들인 문화 관광 명소로 자리잡아 갑니다.
옛 집들과 길들을 흐트리지않고 잘 가꾸어 작으면서도 다채로운 모습 으로 형성된 아름다운 북촌은 스케쳐들에겐 다양하고 무궁무진한 소재를 품고 있는 보물창고와도 같은 곳입니다.

Wednesday, November 26, 2014

pencil sketches

By Yoo Byung-hwa in Seoul, Korea


hair dresser in beauty shop, 6B pencil, 18.5 x 25 cm


model and participant in figure drawing class,
6B pencil, A 4


electrical work changing high-tension wire at my village,
6B pencil, watercolor, A 4

Pencil drawing is basic and easy to start, so I like to use it above all. I feel short in exact description, which may make me feel safe and free with pencil. Eraser is a safety pin for me. While sketching the bottom one a taskmaster addressed me showing interest in drawing. He said that his dream was an artist when young. Drawing and sharing seems to go together.



Monday, November 17, 2014

미술동호회 야외스케치

 지난 주말에 미술동호회원들과 야외스케치를 다녀왔습니다. 
용인에 있는 에코그린타운 펜션 이란 곳이었는데요..

조용히 산에가서 그림 그리려고 했었는데,
무슨 사람들이 그렇게 많은지..
말그대로 대단지 펜션 타운 이더구만요..ㅎㅎ


펜션 뒷편
Canson Montval watercolor 300g 13.5x21cm
super5 pen
miselo watercolor

펜션 앞모습


Saturday, November 8, 2014

Gwanghwamun sketches


Sejong Cultural Center, Gwanghwamun Square
48 x 36 cm



temporary cafe at the project for public held by Korean Fine Art Association
during Oct 24 - 27, 2014 at Gwanghwamun

지난달 말에 광화문에서 한국 미술 협회 주최로 '거리 소통 프로젝트'라는 시민 열린 마당이 광화문에서 열렸습니다. 시민을 위한 다양한 미술 체험행사와 작은 그림들과 예술품들을 판매하였으며 여러 사생 단체가 도심 그림을 기리는 행사도 하였어요. 제가 속한 '한국야외수채화가회'의 일원으로 참여하여 그린 그림들입니다. 늘상 스케치하던 곳이라도 많은 회원분들과 함께하니 의미가 각별하였으며 도심 그림의 매력을 많이 느끼게 해준 값진 행사였어요. 



Sunday, November 2, 2014

some sketches around Gwanghwamun Square in Jongno-gu(종로구), Seoul

Gwanghwamun, main gate to Gyeongbokgung Palace(경복궁), pen and watercolor, 21x 29.6cm

office buildings around Gwanghwamun Square, pen and watercolor, 21x 29.6cm

Sejong Center(세종문화회관), the gate way of Korean performing art, pen and watercolor, 21x29.6cm

neighboring buildings under remodeling, pen and watercolor, 21x 29.6cm

Statue of Admiral Yi Sun-Sin(이순신), a monument of Gwanghwamun Square, 
pen and watercolor,  21x 29.6cm

 Fine Art Festival on Yeolin Madang(열린마당) Park nearby Gwanghwamun, pen and watercolor, 21x 29.6cm

Ilmin Museum of Art (일민 미술관)and the Dong-a Media Center building(동아 미디어센타), watercolor, 54 x 72cm

painting with watercolors on the side of the Sejongno(세종로) Crossroad
.

Last Sunday, the Street Fine Art festival was held in Gwanghwamun Square hosted by Korean Fine Arts Association. Gwanghwamun Square is a public area in front of Gwanghwamun and located in the heart of central Seoul that features museums, statues, restaurants, and beautiful surrounding views. I joined in the festival as a member of Korea Outdoor Watercolor Artists' group, and sketched the well-known landmarks, buildings and colorful panoramic sceneries about the bustling streets. There was an air of festivity throughout the Gwanghwamun Square. It was also a memorable day for me by sketching the various monumental buildings and landmarks standing on the very center in the heart of Seoul.
.
광화문 열린마당 축제로 열린 사생 행사였습니다. 
서울의 상징 광화문 주변에서의 그림은 언제나 그려도 새로웁고, 생기 넘치는 도시의 변화무쌍하고 다양한 소재의 매력에 빠져들게 됩니다. 그동안 이 일대의 스케치를 많이 했지만 광화문 네거리 한복판에서 이젤 펼치고 그린 기념적인 날이기도 했습니다. 
서울 도심과 주변의 다채로운 소재들을 수없이 그리면서 느끼는 점은~~~
역사 문화의 자취와 미래상이 맞물려가며, 약동하는 삶의 물결 속에서 무궁무진한 소재들이 넘쳐나는 서울은 "현장을 그리는 화가들의 천국"이라고 실감했습니다.

Friday, October 31, 2014

일상 스케치들




강의 둑 공사하는 포크레인





언니가 차를 샀어요.초보운전







세탁기가 고장나서 아침일찍 코인세탁소에가서 
빨래 돌아가는 소리 들으며 그림그리기.





지하철의 사람들



지하철의 아이 
아빠랑




지하철의 아이 
피곤해서 신발 벗어놓고 엄마뒤에서 자는 아기



지하철의 아이
엄마에게 기대서 잠든 소녀





친구 신혼집 집들이 놀러가서
아침식탁






Thursday, October 30, 2014

지하철 풍경

지하철 풍경

요즘 지하철을 타고 멍하니 목적지를 기다리는 사람은 드물다.

자리에 앉거나 앉지 못해도 핸드폰을 손에 쥐고 고개를 숙여서 열심히 화면을 들여다본다

이를 '수그리 족'이라고 한다.

나는 그들을 슬적슬적 그려며 그들의 손 놀림으로 나름대로 영상을 보는지

게임이나  채팅, 쇼핑을 하는지 짐작해본다.

그들은 간혹 고개를 들고  주변을 두리번거며 어디쯤인지 확인을 하는데

어떤 사람이  집중해서  핸드폰을 보고 있으면 나는 목적지를 지나치지 않을까 괜한 걱정이

들기도 한다.

그래도 오래동안 움직이지 않고 있는 사람이 스케치하기는 편했다.

아래의 스케치는 3일간 스케치한 것을 모은 것이다.

9*14cm 140gsm  HB연필 2B샤프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