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Novembe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Monday, October 30, 2017

서울로에서~~








                    ...............................................................................................











     
               Seoul Station was familiar to me long time ago .
               My home town is Busan,lcame to Seoul to go to
               University. So I used to go Seoul Station to go home
               a couple of times a year.
               But ,nowadays   I usually traveld by my car,I didn't
               have a chance to go to Seoul Station.
               Yesterday l'd like to go inside of old S.S,but l have not
               enough time. I can only hope for the next time.
               And.....
               It's very impressive to hear live piano performance
               while a sketching

                서울역은 내게 매우 친근한 곳이었다
                부산에서 대학을 위해 서울로 온 나는 일년에 두어번 서울역을
                가곤했다.이제는 주로 차로 여행을 다니면서 서울역은 점점
                갈 기회가 없었다. 오랜만에 구역사를 보니 정다운 친구를
                 만난듯 반가웠으나 시간관계로 안으로 들어가 보지 못해서
                 아쉬웠다.다음 기회로...
               
                 서울로의 피아노들....
                 그림을 그리면서 듣는 live 피아노 연주는 무척 인상적이었다.       
             
                 ........... ......................... .........................................................
   
                  지난주말  시댁모임으로 2박3일 제주에  다녀왔다
                  놀멍 쉬멍..애월숙소에서 한담해안산책로와 연결된 올레길을
                  걸으며 바람과 햇살에 따라 변하는 바다색과 풍경을 화폭에
                  담고 싶었는데..동행이 있어 맘껏 그리지 못하고 차곡차곡 마음에
                  담았다 .또다시 다음을 기약하며...
                 -- 담번에는 확 풀어 헤쳐진 바다를 그리고 싶다 --
                 
                 모두모두  수고 많으셨어요^^

seoullo 7017



Old Seoul Station from Seoullo7017, 21x13.5cm, pen and watercolor

Seoullo7017,  32x24cm, pen and watercolor
 

 
Sungnyemun Gate from Seoullo7017,  21x13.5cm, pen and watercolor
 
 
 
 

이번 서울로7017은 그릴거리가 많아 좋았습니다. 따뜻한 날씨도 어반스케치하기에 정말 좋았습니다.
아쉬운게 있었다면 제가 오후 일정이 있어서 그리고 난 후 다함께 모이는 모임에 참여하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다른분들 그림도 보고 싶었는데....
숭례문 그림은 스케치까지만 하고 채색및 마무리는 이후 집에서 진행했습니다...

sketches around Seoul Station and Seoullo 7017

the panorama of Seoul Station seen from Seoullo 7017, (25 x 42cm), pencil



a scene viewed from the old Seoul Station Square, (25 x 42cm), pen and watercolor

Shuttle Bus Boarding Area of Seoul Station, (25 x 42cm), pen and watercolor

a quick sketch of the cityscape focusing to the Namdaemun Gate seen from 
Seoullo 7017, (29.6 x 42cm), pencil

a quick sketch of railways of Gyeongui Line and the surrounding buildings, 
(29.6 x 42cm), pen
.
Seoul Station is one of the most favorite sketching subjects for me. I often sketched the famous historic station several times including the 30th Worldwide Sketchcrawl on April, 2011. It was very fine last Saturday, we Seoul urban sketchers met at Food Court on the 3rd floor inside Seoul Station building for sketching around the station building and Seoullo 7017, new attraction for citizens and tourists. The Seoullo 7017 project is completed five months ago, that promotes the regeneration of Seoul Station area by remodelling the old Seoul Station overpass construction into pedestrian walkaways. There are a variety of facilities along Seoullo 7017, including an information center, cafes, gardens, and stages. Seoullo 7017 itself is open all day, every day for many visitors to enjoy at their leisure.
At first, I began sketching here and there in and out of the station building from a new perspective, looking for the new scenes I didn't draw before. After lunch, I walked up to the Seoullo 7017 walkaways and enjoyed sketching the attractive panoramic scenes of downtown Seoul. Many pedestrians and children came up to me and were very interested in sketching on the spot quickly in the crowd. I was attracted by the colorful buildingscapes and enjoyed the lively sketch time as if I were floating in the air. 
-----------------------------------------------------
서울역과 그 주변은 명실상부한 어반 스케치의 중심부라 하겠습니다.
구역사(문화역서울 284)와 현대식 복합민자역사 컴플렉스 하모니~~
날로 치솟는 주변 고층빌딩들과 대비되는 철길 주변의 근대 모습들,
고가도로를 개조해 Seoullo 7017로 새로 태어난 명물 공중보행로는
어반 스케쳐들의 꾸준한 작업을 위해 마련된 공간이라고 생각합니다.

Sunday, October 29, 2017

Typography Biennale

Old station changed to the Seoul history and culture museum. The 5th International Typography Biennale was held yesyerday. I enjoyed the exellent works and drew one of them. I am waiting the next sketch meetup ^^





Seoul Station


Old Seoul Station building! I went to Seoul Station which is a place of memories of many people. It was the best place to sketch. I'll come back next time.         

오래된 서울역건물!많은 사람들의 추억의 장소인 서울역을 갔다.스케치하기에  최적의 장소였다.다음에  다시 와야겠다              

Seoul Station,Seoullo

Old Seoul Station 38×26.5 cm
The view from the Seoul Station overpass 76 × 17 cm

The scenery of Namdaemun 30 × 21 cm.


Autumn at Seoul Station was beautiful. The former station building was renamed as Culture Station Seoul 284 and was used as an exhibition hall. Instead of the new Seoul station, I drew Seoul Station in my memory. The scenery surrounding Seoul's scenic beauty stirred up the scenery of Seoul. I wanted to paint 360 ° panoramic, but I just sketched out one side.
밑에서만 보다가 내려다 본 서울역사 주변은 아름다웠다.보는 곳마다 그림이 되는 풍경에 꼭 다시 오리라 생각해 보았다.고가도로위 산책로에서 스케치 할때는 피아노 음악 때문인지 더 몰입해서 좋았고~~ 끝나고 간단한 커피타임도 즐거웠다.







Saturday, October 28, 2017

Sketch Meet-up on Nov. 11, 2017

.
[Sketch Meet-up on Nov. 11, 2017]

- Place: Myeong-dong (명동)
- Nearest Subway Station : Myeong-dong Station, Line No. 4(4호선 명동역)
- Time: 10:30 am ~ 4:3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 Meeting Spot: This time we meet at 4:30 pm at the back yard of Myeong-dong Cathedral after free sketching around Myeong-dong area including Namdaemun Market, The Bank of Korea, Myeong-dong shopping streets. (이번 명동 스케치는 남대문 시장, 제일은행, 명동 쇼핑거리등의 스케치를 마치고 4시 30분에 명동 성당 뒷마당에서 만남)

이번 11월11일 스케치 모임은 Urban Sketchers 10주년 기념 행사(Urban Sketchers Global 24hr Sketchwalk)와 제 57차 World Wide SketchCrawl 행사를 겸해서 열리게 되었습니다. 장소는 서울 시민과 외국인이 즐겨 찾는 명동으로 정했으며 아침의 만남을 생략하고 인근의 남대문 시장과 한국은행, 명동 쇼핑 거리들을 자유롭게 그린 후에 명동성당 뒷마당에서 모여서 그림을 감상할 예정입니다. 활력 넘치는 장소 명동 주변을 그려보는 좋은 기회가 될 이번 행사에 많은 참여바랍니다.

Sketches at Seoul Station and Seoullo 7017

scene of food court in Seoul Station, charcoal, 47 x 32.5 cm

look down scenery from Seoullo 7017, charcoal, 47 x 32,5 cm

scenery from the side of former Seoul station(Culture Station Seoul 284),
charcoal, 47 x 32.5 cm

railroad seen from Seoullo 7017, charcoal, A 4

scenery on the Seoullo 7017-former Seoul Station Overpass)

look down scenery from Seoullo7017, pen and watercolor, A 4

piano player on the Seoullo 7017, pencil and watercolor, A 4



It was a very fine day. Seoul station is the main station for railroad. Though we had been sketching at the station we would be never tired of sketching there by moving people and changing surrounding scenery through all the seasons. Even more the Seoul Station Overpass built on 1970 was changed into a new tourist attraction this year. We took a course for sketching in the afternoon. All the bridge was full of citizens and tourists. All around urban scenery was satisfactory with Autumn fine weather. Every participant agreed that we should visit here regularly for sketching. Thank you all!

시월의 마지막 토요일은 스케치하기에 정말 좋은 날씨였어요. 서울역에서 오전 스케치를 마치고 그동안 미뤄두었던 서울로 7017로 향했습니다. 올라가기 전에 올려다 보면서 한장 그렸구요. 그런데 아쉬웠던 것은 구역사 옆 카페앞 계단에서 그리려는데 보안요원이 몇번이나 와서 계단에 물을 뿌리며 여기 앉지 말라고 하시더군요. 노숙자가 앉게 된다구요. 문화재 구역이라구요. 그래서 제가 물었어요. "도대체 문화재 관리구역에서 문화 행위를 못하게 하는 것은 말이 되느냐구요" 그랬더니 "그건 나한테 묻지 말라"고 하더군요. 아직도 우리는 멀었다하는 실망감이 또 왔어요. 전에 강남 교보빌딩안에서 그리려다 쫓겨나서 앞에서 그리려니 그 또한 교보 구역이라고 밀어낼때도 그랬어요. 아마도 몇십년 후에는 좀 나아지겠지요. 
서울로 7017 위에서의 그림 환경은 좋았어요. 공기도 그닥 나쁘지 않았던 것같았구요.
새로 오신 윤선생님 반가왔습니다. 컨디션 매우 안좋으심에도 참여하신 백선생님께도 진정 감사드립니다. 중독되면 어쩔 수가 없는가 봅니다.  감사합니다!

Thursday, October 26, 2017

경의선 숲길

홍대 먹자골목에서 연남동으로 이어진 경의선 숲길에 어반스케치 다녀왔어요
폐철길을 걷어 내고 시민들의 쉼터로 다시 태어났더군요













 

Sunday, October 22, 2017

처음으로 가 본 운현궁



 


 
운현궁을 처음으로 가봤습니다.
다른 궁처럼 화려하진 않았지만 고즈넉하니 소박한 아름다움이 있는 궁이였습니다.
다시 한번 방문하고 싶은 곳이였습니다.
우리나라 다른 궁도 스케치하고 싶네요.
날씨도 좋았고 함께 그리니 더 좋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