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Novembe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Thursday, September 28, 2017

Sketch for two days



I drew a sketch at Mikwan Square in front of the Ilsan lake park. Although it was cool but the weather was still hot. So I felt as if it was summer.

While working in Uijeongbu, I drew Daewon Temple at the foot of Mt. Dobong. It was so quiet that I heard only my breath and I wanted to sketch the silence. I wanted to go sketching again there.
가방에 스케치 도구를 챙겨 다니니 짜투리 시간을 잘 이용할 수 있어 좋다 오늘은 일이 있어 의정부에 갔다가 시간이 남아 근처 절에가서 스케치를 했다 한 두시간 명상 한 기분이다~~

Sketching with brush pen




subway sketches


sketches inside the McDonalds, Anguk branch, 15 x 22 cm

Bulkwangsa temple with Lotte Tower, Jamsil, pen, pencil, A 4

sketch inside the Buddhist sanctuary, B4 floor

inside the Buddhist sanctuary, 5th floor

scenery seen at the Jamsil lake bridge
A 4

카트리지는 4개나 되는데 붓펜을 통 못찾다가 다시 한벌 사서 모처럼 써보았습니다. 너무 낭창거려서 오히려 힘들었어요. 필기구가 나의 의지보다 먼저 달리는 듯하더군요.  한마디로 작가의 의지에 반하는 물건이라고나 할까요.  
암튼 전철에서, 잠실의 도심 사찰에서 요긴하게 썼습니다. 재빨리 그림이 되는 듯하여 '맛들이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왔구요. 날로 먹는 느낌이라 거짓말하는 기분이 들기도 하였습니다. 

I used brush pen for the last two days. It ran so fast beyond my will to control my drawing, I felt like that. I thought I should not be addicted in the powerful charm of the pen. It seemed to make drawing by itself with less efforts. I admired the fascinating development of art tools anyhow. 

Tuesday, September 26, 2017

바이칼 , 몽고여행

민둥산 능선 사이로 언뜻 보인 바이칼 호
아이리스빛 옷자락 펄럭이며 뛰어올때
그리운 연인을 만난듯 가슴이 쿵쿵 뛰어었다.
긴겨울 동안 웅크렸던 키 작은 들꽃들
패랭이꽃 솜다리꽃 기지개 켜며 방긋 웃고
담비도 샤먼바위 걸터앉아 수정거울 비쳐본다.
누군가는 바이칼에서 사랑을 읽고가고
누군가는 바이칼에서 고독을 읽고갔다
하늘빛 닮아 경이로운 시베리아의 진주다.
 
시인 김태은님께서 춘원 이광수 소설집을
들고  춘원이 살던 바이칼호에 직접가서
지으셨다는 시를 이번여행에 '사랑은 연습이 없다'라는 시집을 가져가서 읊어보게 되었습니다.
바이칼의 오묘한 푸른빛을 화폭에 다 담지 못 한 아쉬움이 남아있습니다.


Seoul Children's Grand Park

어린이 대공원안에 팔각당을 펜스케치 해보았습니다. 하늘은 쾌청한 가을인데 햇살은 아직도 따가워 그늘을 찿아 식물원을 돌아 보다
분재원에서 발길이 멈추었습니다.
향나무 분재를 붓펜으로 그리며 행복했습니다~.
옆에 잎이 고운 느티나무도ㅡ 그려보았습니다.





Monday, September 25, 2017

어린이대공원을 이제사 첫방문^^

서울에서 태어나 죽 살아왔지만 어린이대공원은 이번이 처음 방문이었다
그것만 해도 감사할 일이 줄을 섰네 ㅎ
일이 있어서 집합시간에 늦었고 또 일이 있어 강평시간전에 갈수밖에 없었다
참 사는게 왜 하는일 없이 바쁜지...
 
 


 
 
 
 
 


Seoul Children's Grand Park


                               
                           
                           
                             

   
     Children's park was where I went to go for a long time.
     I'd like to draw the dynamic animals.
     But, it's weekday, so crowded with children and their parents,
     and noisy with children's song from the speakers.
     First l drew leopard. They were nocturnal,kept sleeping all day,
     its good for drawing.
     Next, I went to elephants and zebra in turn.
     Contrary to the leopard, they moved constantly, it's hard to draw.
     Actually I'd like to draw giraffes, but there was no giraff in that place
     It's been a long time to visit the zoo, l was a little bit confused
     It's a little shocking to see animals in a narrow fence .
     I felt the fence was like a prison. I thought about 'the right of
     animals' for a moment while drawing a picture, but it's so complex
     and complicated matter, l had to stop my thought and just woke on
     my drawing. Someday the zoo will disappear ㅠㅠ
   
     Nice day, good work....
     Thank you for the animal models and member's good works^^
 
   

watercolors at the Seoul Children's Grand Park

scene of various playing facilities at the amusement park, pencil and watercolor, 
(54 x 72cm)



the botanical garden, pen and watercolor, (26 x 37cm)

the elephant house, pen and watercolor, (21 x 29.6cm)

scenery of tropical zoo, pencil (29.6 x 42cm)
.
Seoul Children's Grand Park(서울 어린이대공원) is eco-friendly park located in Neung-dong(능동), Gwangjin-gu(광진구) in Seoul. The family theme park is one of the most suitable places to sketch various drawing matters such as animals, plants, throng of people or diverse facilities for children surrounded by greens in the heart of Seoul. I've been sketching the colorful scenes in the fantastic Children's Grand Park for a long time.
Last Saturday, the weather was so fine, we Seoul urban sketchers met at the interesting park to sketch together. From early morning, I began to sketch the dynamic playground scene and painted in watercolors using 54 x 72cm size watercolor paper at the amusement park(놀이동산) for 3 hours. I was absorbed in the large painting carefully from composition to details on the spot without moving. After lunch, I walked around the park and sketched the botanical garden, the elephant house, tropical zoo, and so on. It was a very pleasant and experimental sketch a day.
-----------------------------
서울 어린이대공원은 그리면 그릴수록 빠져드는 무한한 소재가 매력적이며
놀이동산의 생생한 장면들은 스케치를 위한 테마파크 같습니다.
아침부터 놀이기구 속에 동심을 싣고 나르는 스펙타클한 장면을 그리면서
이곳이야말로 가까이 열려있는 웰빙과 스케치의 낙원이라는 것을 느꼈습니다~~

이번 모임에 처음 참가한 1인입니다.

어린이 대공원 음악당
 
음악당으로 가는 길


밤송이

꿈마루에서 바라본 스카이라인


이번에 처음 참가하였습니다.
각자 그림을 그리고 나중에 함께 모여 그림을 모아보니 꾀 많은 그림과 사람수에 놀랬습니다.각자 그린 그림을 펼쳐놓는데 저의 하네뮬레 트래블 저널은 정말 앙증맞은 사이즈네요.게다가 양장북이라 여러장 그려도 찢어 펼쳐놓지 않은 이상 1장만 펼쳐놓을 수 있으니 다음 여의나루 모임엔 준비를 잘해서 참여하도록 하겠습니다.
 

큐슈여행중에

스케치모임에  함께 못해  아쉬웠습니다
여행중   폭풍 스케치  몇점 올립니다




능동 어린이대공원 어반스케쳐스 모임

 

▲ 놀이공원 앞에서.
 
표현할게 많아 재밌어 보여서 그리기 시작했지만.
철골 구조물과 곡선이 생각보다 힘들었습니다..

 ▲팔각당 근처에서.
 
실제론  사람이 많이 지나가는 곳이지만
움직이는 인물을 표현하기가 어려워서
인물의 표현을 색다르게 해보았습니다.
 
 ▲꿈마루 건물앞에서.
 
다들 해산하고 남아서 한장더 그렸습니다.
옛건물을 리모델링한 건물인데
공간구성이 멋있게 되있더라구요.
 
 
날씨도 좋고
모임장소도 맘에 들었던
즐거운 토요일 오후였습니다.
다른 일정을 미루고
온 보람이 있었어요! ^^
 
흩어져서 그릴땐 몰랐는데
팔각당 앞에 모여서 그림을 펼쳐놓을때 보니까
굉장히 많은 분들이 계셔서 놀랐네요..ㅋ
 
그럼 다음번 모임을 기약하며..
다들 즐거운 나날이 가득하길 바랍니다!
 

Children's Grand Park





 I went to the Children's Grand Park hoping to draw a sketch of the animals.
There were many families that were out on holiday, and the day was sunny.
I drew Octagonal temple(palgagdang), the venue for the meeting. I went to the zoo and had a lot of visitors, so I stood up and drew a sketch.
It was difficult to draw a moving animal, but there was a different charm.
I rested under the oak tree for a while, and I saw the fruit falling down to the bottom of the hill, and I put it in the picture.
휴일이라 많은 관람객속에서 동물을 그리기는 어려웠지만 재미있는 스케치를 하고 왔다 툭툭 떨어지는 상수리열매도 인증샷으로 남기고 힐링되는 시간이었다 새로운 분들의 그림도 좋았고 다음 스케치 날이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