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 World Wide SketchCrawl


#56 World Wide SketchCrawl on July 29th, 2017

Place : Common Ground near Geonguk Univ. Subway Station Line no. 2, Exit 6 (3 minutes' walk from the station)
Time : From 10:30 am to 4:00 pm
Meeting Spot : Plaza in Common Ground

7월 29일은 제 56차 월드 와이드 스케치크롤 행사가 있는 날입니다. 이번 스케치 장소는 건국대역 6번 출구에서 3분 거리에 있는
푸른색 컨테이너로 이루어진 이색적인 분위기의 커먼 그라운드입니다.
관심있는 분들은 누구라도 참여하실 수 있고 회비는 없습니다. 도구는 각자 쓰실 재료를 준비해 오시면 됩니다.
더운 여름 잘 지내시고 그날 뵙겠습니다.

Tuesday, July 25, 2017

삼청동 골목

서울성곽

내 어릴적 살던 동숭동
서울성곽 포문? 구멍으로 내려다본 풍경^^

Monday, July 24, 2017

Sending mail for the exhibition to the participants

안녕하세요!

지난 7월 무더움과 장맛비 속에서 종로 그리시느라 수고 많으셨습니다.
전시를 앞두고 필요한 사항들을 회원 분들의 서울 어반 스케쳐스 블로그에 로그인하시는 이메일 주소로 보냈습니다. 참여자는 일단 종로 그리기 행사에 참여하시고 전시 참여 의사를 피력하신 분들로 정했습니다. 직장 일로 주간 행사에는 참여하지 못했지만 퇴근 후 야경을 그려서 참여하시겠다는 분들은 함께 했구요. 혹시 메일을 못받으신 분 중에 전시 참여하실 분께서는 이번 주 안에 그리신 종로 그림을 블로그에 올리시고 참여 의사를 표해주시면 안내 메일을 보내겠습니다. 그림 파일은 이달 말까지 큐레이터님께 보내기로 하였기에 이렇게 진행하게 됨을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남은 한 주일 건강히 보내시고 건국대역 커먼 그라운드에서 뵙기 바랍니다.

(I sent an e mail to your e mail address you use for logging in Seoul Urban Sketchers blog today. Hope you to be guided well for this exhibition. See you in Common Ground!)

Sunday, July 23, 2017

Sketch at Cheonggyecheon(청계천)


Sketch at Cheonggyecheon(청계천), Seoul, S. Korea

Sketch at Cheonggyecheon(청계천), Seoul, S. Korea

Majeongyo(마전교), Seoul, S. Korea

Urban Sketchers sitting in Cheonggyecheon(청계천)

Yesterday, it was really hot and I felt I was sitting in steamed hot pot. I got off at Euljiro il(1)-ga with JJ and walked along Cheonggyecheon street until Majeongyo for 25 minutes. And met Jung-seob there, my friend who I met in Barcelona in Spain. It was his first time for joining USK and I hope he enjoyed this sketch meeting. JJ also much enjoyed it because he never walked next to Cheonggyecheon before. Looking forward to next sketch meet-up in Common Ground in next Saturday.

어제는 정말 더운 날씨였습니다. 찜통 속 더위라는 표현이 딱이었습니다. 을지로입구에서 버스에서 내려 마전교까지 청계천을 따라 김재진님과 25분 가량 걸어갔습니다. 오랜만에 정섭을 만나 일단 시원한 음료수를 마셨습니다. 본격적인 스케치를 시작하기 전 준비운동이라고나 할까요. 정섭은 작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여행을 가서 만난 친구입니다. 광고회사에 다니는 이 친구는 긍정적이고 매사에 활발해서 오늘이 처음 모임인데도 잘 어울리더라고요. 역시 걱정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김재진 님도 청계천 주변을 걸어본 적은 처음이라고 하시더군요. 건대 커먼 그라운드는 이전에 한번 가 본적이 있는데 요새 뜨는 이색 문화공간답게 즐길 거리가 꽤 많았습니다. 다음 주 모임도 기대가 됩니다. 




Sketch at Samcheongdong(삼청동)

Sketch at Samcheongdong(삼청동), Seoul, S. Korea 

Sketch at Samcheongdong(삼청동), Seoul, S. Korea

With William and Sojin at Cafe; Coffee Bean

It's rainy in every weekend and now I am starting to enjoy walking in rain. We decided to draw in cafe; Coffee Bean locates in the end of Samcheongdong street because of heavy rain outside. I liked the part of vivid yellow color in my sketch and realized I missed drawing rainy drops there. Maybe next time..!

비가 오면 웬만해서는 나가지 않던 제가 요즈음에는 빗속을 걷고 심지어 그림까지 그리는 것을 즐기기 시작했습니다. 매 주말마다 비가 오는데도 스케치 모임 덕에 매번 나가다보니 어느새 옷 젖는 것쯤은 오히려 시원하다 여길 정도에요. 비가 오다 말다 해서 건너편 건물이 보이는 카페 창가 자리에 앉아 William과 소진 언니와 함께 그림을 그렸습니다. 개인적으로 제 그림 중에 쨍한 노란색 부분이 마음에 듭니다. 그런데 비가 오는 것을 그리고 싶어했는데 나중에 보니 빗방울 그리는 것을 잊었더군요..! 빗방울 그리기는 다음 기회를 노려 봐야 하겠습니다. 








DDP drawn at 8th floor of DOOTA

전시가 얼마 안남아서 부지런히 가서 그렸습니다

4점 정도 전시활수 있겠네요

먼저가서 아쉬웠습니다








two sketches of DDP and the surroundings

DDP and the surroundings viewed from 13th floor of DOOTA, pen and watercolor

the panoramic view of DDP, pencil


.
(36 x 51cm watercolor paper)
.

 I have been skeching the DDP(Dongdaemun Design Plaza) building for years. DDP is located at Eulji-ro, Jung-gu, which is huge and unique landmark in Dongdaemun History & Culture Park. Yesterday, usk Seoul members had sketch meeting along the Cheonggyecheon Stream that runs to Dongdaemun Gate. The weather was so hot and humid, I sketched DDP building and surroundings looking down at the top of the 13th floor inside of DOOTA building across the road. So I could see more elements at the same scene that I sketched before. I worked one piece in watercolors and another in 4B pencil having a different feeling. Thanks to all the participants in the hot weather.
----------------------
DDP빌딩의 거대하고 특이한 형태와 주변 모습들은 많은 스케치 요소를 담고 있으며 오래전 건축현장부터 많이 그려왔습니다. 13층 높이에서 본 장면은 종전보다 더 많은 원근감과 새로운 스케일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펜, 수채그림과 연필데생의 다른 느낌도 재미있었고.... 머나먼 지역에서 스케치하러 오신분을 포함하여 무더위에 참여하신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Saturday, July 22, 2017

Sketches at Jongno on July 22, 2017

DDP seen from Doota Tower, pencil, 23.5 x 33 cm


indoor scenery at Doota Tower, pencil, A 4





Though it didn't rain it was just like a boot camp training by heat with high humidity. I went to roof top, 8th floor of Doota Tower but I couldn't stand even a minute and retreated to the inside and went up to 13th floor where I could find a nice spot with great view. I did two pieces there. 
At 4 pm we met on the Majeon bridge over Cheonggyecheon. I really admire the sketchers who had accomplished sketching outdoor on the spot. Much thanks!

오늘 비가 올줄 알고 우산도 가져갔는데 비는 안 오고 후덥지근한 날씨가 제대로 찌더군요. 두타에서 두점 그리고(물칠은 보안 요원이 와서 제재하였고 서서 그렸음) 계획했던 동대문 역사 문화 공원행은 접었습니다. 4시에 마전교에 여러 스케쳐들께서 모였어요. 새로 오신 김정섭님 반가왔습니다. 그리고 김제에서 기차타고 오신 최현주님께도 감사드립니다. 자주 뵙기 바랍니다. 

참가하신 분들 : 이용환, 이지현, 오창환, 김해원, 곽윤환, 소말리 로이, 김재진, 최현주, 김정섭(새로 오신 분), 유병화


Seeing the Chicago symposium in live streaming at yutube channel

안녕하세요!

USK 지역 관리자인 Brenda Murray로부터 다음과 같은 메일이 왔습니다.

***************************************************************************



Hey Admins,
In an effort to be as inclusive as possible we will be live streaming glimpses of the symposium this year directly to the USk YouTube channel beginning Wed July 26 at 12:30. If you subscribe to the YouTube channel and select the bell notification icon you will be notified whenever we go live. Please pass on this news to your chapters. Thanks so much!
Cheers,
Brenda

**************************

오는 7월 26일 부터 시작되는 USK 시카고 심포지움 행사를 유튜브 USK 차넬에서 라이브로 볼 수 있다는 내용인듯합니다. 많은 분들의 시청 바랍니다.

Friday, July 21, 2017

북한산이 보이는 마을

강매역에서 창릉천을 쭈욱 따라올라가면 북한산이 나온다.
올초 겨울날,
김밥을 싸들고 4시간 정도를 걸어서 지축역에
다달았을때 한번 꼭 스케치 해보고 싶은 곳이다.
하늘엔 잠자리
물속엔 물고기때 들이 다리를 간질대고,
시원함에 시간가는줄 모르고 스케치를 한다.
물과 하늘과 내가 하나가 되는 듯 그림도 제 색감을 찾았다.











Sketches at Samcheong-dong by Kim Hae Won



25 x 35 cm

삼청동길.. 빗속을 잘박잘박

언제 이런 빗속을 걸었었지?
빗길을 잘박거리며 행복했다
어반스케치...
지금 또다른 나의 여정이 시작되고있다^^


Thursday, July 20, 2017

Small sketches at Jongno Tower

sculpture "Sound of light", 250 x 250 x 320 cm, by Ahn Jong Yeon, located at the lobby of Jongno Tower building
brush pen, watercolor, 18 x 12.5 cm

scene of Jongno Books looked down from B1 of Jongno Tower,
pencil, watercolor, 18 x 12.5 cm





Due to hot and strong light at noon it's very fearful to go out. I dropped in the Samsung A/S center to fix my phone. After finishing it I came down to lobby and didn't feel like going out. I looked around the lobby and decided to draw the big sculpture over the water. It was set after months' remodeling of the lobby. The explanation noted that it expressed Jongno, center of economy and culture, as spiral sculpture harmonized with water and light considered as symbols of wealth and energy topographically. And it aimed the energy of Jongno to be transferred to visitors and occupied offices. 
After finishing the first one I went down for sketching more. I found a book store scene from the corridor. The Jongno Books was relaunched last December 14 years after its closing. It was great to see the oldest bookstore(launced on 1907) come back to book readers. 

너무나 뜨거운 햇살에 휴대폰 고치는 일이 끝나고도 선뜻 길을 나설 수가 없었습니다. 시원한 실내에서 새단장한 종로 타워 로비를 그려보았구요. 작은 종이에 큰 조형물을 억지로 그려넣었구요. 아래층에 내려가서 종로 서적의 한 장면을 내려다 보고 그렸습니다.

전에 그리던 종로 타워의 빈 창가에도 사무실이 들어서서 그리기 어려운 것을 보며 그릴 수 있을 때 그려야 하는 것을 다시금 느끼고 건물을 나왔습니다. 따가운 열기 속으로...

Tuesday, July 18, 2017

at Jongro street


오늘 종로에서 약속이 있었습니다. 만날 분들을 기다리면서 문뜩 바라 본 풍경이 제 눈길을 사로 잡았습니다. 스케치를 시작하고 얼마 후 일행이 모여 볼일을 보고 다시 같은 자리로 돌아와 스케치를 마무리 하였습니다.
저도 서울 어반스케쳐스 전시에 참여할 수 있을 듯 합니다.

I made an appointment today in Jongro street. Waiting for people to meet, the scenery that I gazed at was captivating my eyes. After starting the sketch, people gathered and returned to the same place and finished the sketch.
I think I can participate in the exhibition of Seoul Urban Sketchers.


덕수궁에서 어반스케치 - 20170624

지난달 24일 서울어반스케쳐스 주최로 덕수궁에서 모여 즐거운 하루를 보냈다.
이곳에서 그림 그리는것이 중학 2학년때 신문사에서 개최한 그리기대회에 참가한 이후 처음이니 몇십년 만인지 셈도 어렵고나 ㅎ

 
 
 처음그린 석조전
어깨에 힘이 빡빡하게 들어간것이 다 보인다


 친근한 동네 동생같은 윌리엄
자주보니 좋군
이그림이 첫번것 보다 훨 낫다는 중평(^^;;;;;;)



활달한 젊은 친구들 ^^


Sunday, July 16, 2017

Urban sketches(24.June) in Seoul

I am posting the last sketch meeting. I have some errors to upload my pictures. 
Anyway, I can upload the pictures.
Last month, I attended sketch meeting in Seoul. From early morning, we  assembled in front of Daehan-mun, which has been the main gateway of Deoksoo palace.


The front of gateway, the traditional ceremony to shift the Guards was hold. While the ceremony, several sketchers draw the scenery.



Other members had been drawing beautiful road view.




When I arrived at the old Baejae school which had been founded at 1886, I also wanted to take the picuture. But, I didn't complete the drawing because of sudden shower.

During moving other place, I drawed pen sketch one-day road market.

Over the top of a building, I drawed the Deoksoo palace. The palace was really beautiful. It was difficult to take the wide view in my picture. Also, in short time.




After having each drawing time, we assembled and exhibit our drawing. Other member's pictures were really great. I thought they expressed the nice scene.
I had good expectations for next sketch meeting. I love urban sketch Seo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