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28th, 2017]
- Place: Seoul Station & Seoul 7017 (서울역 & 서울로 7017)
- Nearest Subway Station : Seoul Station, Line No. 1 or 4 (1호선 혹은 4호선 서울역)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Food Court at 3rd Fl. in Seoul Station (서울역사 3층 푸드 코트 앞)
.
10월 두 번째 어반스케치 모임 장소는 하루 평균 9만여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의 관문, '서울역'입니다. 오전에 3층에 자리한 푸드코트에서 만나 점심 식사 후에는 '서울로 7017'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2015년 폐쇄되었던 서울역 고가는 2017년에 도심 속의 공원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국내 최초의 고가 보행로인 서울로 7017을 거닐면서 서울의 풍경을 다시 한번 새로운 시각으로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Wednesday, November 26, 2014

pencil sketches

By Yoo Byung-hwa in Seoul, Korea


hair dresser in beauty shop, 6B pencil, 18.5 x 25 cm


model and participant in figure drawing class,
6B pencil, A 4


electrical work changing high-tension wire at my village,
6B pencil, watercolor, A 4

Pencil drawing is basic and easy to start, so I like to use it above all. I feel short in exact description, which may make me feel safe and free with pencil. Eraser is a safety pin for me. While sketching the bottom one a taskmaster addressed me showing interest in drawing. He said that his dream was an artist when young. Drawing and sharing seems to go together.



Monday, November 17, 2014

미술동호회 야외스케치

 지난 주말에 미술동호회원들과 야외스케치를 다녀왔습니다. 
용인에 있는 에코그린타운 펜션 이란 곳이었는데요..

조용히 산에가서 그림 그리려고 했었는데,
무슨 사람들이 그렇게 많은지..
말그대로 대단지 펜션 타운 이더구만요..ㅎㅎ


펜션 뒷편
Canson Montval watercolor 300g 13.5x21cm
super5 pen
miselo watercolor

펜션 앞모습


Saturday, November 8, 2014

Gwanghwamun sketches


Sejong Cultural Center, Gwanghwamun Square
48 x 36 cm



temporary cafe at the project for public held by Korean Fine Art Association
during Oct 24 - 27, 2014 at Gwanghwamun

지난달 말에 광화문에서 한국 미술 협회 주최로 '거리 소통 프로젝트'라는 시민 열린 마당이 광화문에서 열렸습니다. 시민을 위한 다양한 미술 체험행사와 작은 그림들과 예술품들을 판매하였으며 여러 사생 단체가 도심 그림을 기리는 행사도 하였어요. 제가 속한 '한국야외수채화가회'의 일원으로 참여하여 그린 그림들입니다. 늘상 스케치하던 곳이라도 많은 회원분들과 함께하니 의미가 각별하였으며 도심 그림의 매력을 많이 느끼게 해준 값진 행사였어요. 



Sunday, November 2, 2014

some sketches around Gwanghwamun Square in Jongno-gu(종로구), Seoul

Gwanghwamun, main gate to Gyeongbokgung Palace(경복궁), pen and watercolor, 21x 29.6cm

office buildings around Gwanghwamun Square, pen and watercolor, 21x 29.6cm

Sejong Center(세종문화회관), the gate way of Korean performing art, pen and watercolor, 21x29.6cm

neighboring buildings under remodeling, pen and watercolor, 21x 29.6cm

Statue of Admiral Yi Sun-Sin(이순신), a monument of Gwanghwamun Square, 
pen and watercolor,  21x 29.6cm

 Fine Art Festival on Yeolin Madang(열린마당) Park nearby Gwanghwamun, pen and watercolor, 21x 29.6cm

Ilmin Museum of Art (일민 미술관)and the Dong-a Media Center building(동아 미디어센타), watercolor, 54 x 72cm

painting with watercolors on the side of the Sejongno(세종로) Crossroad
.

Last Sunday, the Street Fine Art festival was held in Gwanghwamun Square hosted by Korean Fine Arts Association. Gwanghwamun Square is a public area in front of Gwanghwamun and located in the heart of central Seoul that features museums, statues, restaurants, and beautiful surrounding views. I joined in the festival as a member of Korea Outdoor Watercolor Artists' group, and sketched the well-known landmarks, buildings and colorful panoramic sceneries about the bustling streets. There was an air of festivity throughout the Gwanghwamun Square. It was also a memorable day for me by sketching the various monumental buildings and landmarks standing on the very center in the heart of Seoul.
.
광화문 열린마당 축제로 열린 사생 행사였습니다. 
서울의 상징 광화문 주변에서의 그림은 언제나 그려도 새로웁고, 생기 넘치는 도시의 변화무쌍하고 다양한 소재의 매력에 빠져들게 됩니다. 그동안 이 일대의 스케치를 많이 했지만 광화문 네거리 한복판에서 이젤 펼치고 그린 기념적인 날이기도 했습니다. 
서울 도심과 주변의 다채로운 소재들을 수없이 그리면서 느끼는 점은~~~
역사 문화의 자취와 미래상이 맞물려가며, 약동하는 삶의 물결 속에서 무궁무진한 소재들이 넘쳐나는 서울은 "현장을 그리는 화가들의 천국"이라고 실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