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May 9, 2019

Samjigil - urban sketch

I enjoyed the Urban sketch at Ssamjigil in Insadong on the last weekend. 
The 5th floor of Insa Art Center is the great place to sketch the Samjigil.
I finished the sketch at Insadong and went to Jogyesa temple and sketched Buddha's day preparing. 


The 5th floor of Insa Art Center
Jogyesa temple
Jogyesa temple

Hongdae Urban Sketch

날씨 좋은 주말 에너지 넘치는 홍대 공연 거리 에서의 urban sketch.

홍대는 정말 다양한 젊은이들의 에너지가 넘치는곳이고 사람들의 다양한 모습을 빠르게 스케치하기 좋은 곳이다.

I went to Hongdae last week and enjoyed people urban sketching. Hongdae is a great place to draw a people in motion. 
Especially armature's street singing and dancing are always crowded with various people.

There were so many people in front of performance.  
I stood in the back and quickly sketched various people. 





Tuesday, May 7, 2019

Sketches on weekend holidays

performance of the Indio Band Cusco at the Lake Park, Ilsan city, charcoal, 17 x 27.5 cm

Seosomun apartment located at Migeun-dong, Seodaemun-gu, Seoul
charcoal, 42 x 29.5 cm

Seosomun apartment, pen, watercolor pencils, 42 x 29.5 cm

Seosomun Apartment, sepia conte, pastels, 42 x 29.5 cm


Concert Hall lounge in Change Up Campus, charcoal, A 4

street scene at the Change Up Campus, sepia conte, A 4

street scene in the Change Up Campus, charcoal, A 4

stone wall near the entrance, charcoal, A 4



Weather was very fine during the weekend holidays. Visiting the Lake Park at Ilsan city was very cool seeing all those beautiful flowers in Goyang International Flower Festival. And I enjoyed the music and dance performed by the Indio Band Cusco from Ecuador held at the ground. Lots of people were excited by the colorful costume and wonderful music playing. They applauded and donated voluntarily. The festival will be continued till May 12. I went there two times but sketching was not easy for their so complicated costume and kinds of feathers on head. But it was very beautiful. 

Seosomun apartment is one of my favorite sketching places for its oval shape different from linear or tower type apartments in Seoul. It was said to be built 45 years ago over the stream. Beyond the problems of its redevelopment of the site the area is loved by photographers or painters. 

I visited the Change Up Campus(former English Village) yesterday. Though it was blowing the place was still wonderful. I captured some here and there. The 'village' seemed to be vacant yesterday. It was a real relaxing day. 

황금 연휴에 이곳 저곳을 다니며 시원함을 즐겼습니다. 고양 꽃 박람회가 열리는 호수 공원에서 인디오 밴드쿠스코의 공연을 보며 오랜만에 귀와 눈이 호강했습니다. 긴 겨울을 지내고 예쁘게 핀 꽃도 보고 시원한 호수가에서 바람 쐬며 쉴 수 있어 좋았는데 여러 가지 악기와 화려한 복장의 공연은 금상첨화로 다시 가보고 싶을 정도입니다.

서소문 아파트 가본지가 여러 해 되어 설레임을 안고 방문했습니다. 모습은 여전했지만 길이 많이 다듬어 진 느낌이었어요. 45년의 오래 된 아파트로 여겨지지만 아래층은 까페나 식당이 들어서서 마치 유럽의 길거리를 보는 듯합니다. 하천 위에 세워진 약간 휘어진 아파트가 해의 움직임에 따라 변하는 모습은 정말 놓치기 아까웠어요. 사진찍으러 많이 오는 장소로 스케쳐들도 자주 방문하면 좋겠구요. 

전에 영어마을로 불리웠고 저희도 그곳에서 모임을 했으나 작년 5월 부터 체인지 업 캠퍼스로 명칭이 바뀌었다합니다. 종전에 있던 입장료도 없어지구요. 합정역에서 2200 빨간 버스를 타고 한 시간 정도 달려 내렸어요. 횡단보도가 좀 떨어져있고 신호등이 없어서 조심해서 건넜습니다. 많은 인파가 연휴로 여행을 떠났는지 그곳은 매우 한가하더군요. 바람이 좀 부는 날씨였으나 따뜻한 햇살 아래서 몇장 그렸습니다. 전에 가볼 때 가지 못한 곳을 둘러 보았어요. 나무들이 많이 자라서 그늘이 좋았습니다. 

바쁜 5월의 연휴 덕분에 이곳 저곳을 다니며 나름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어 좋았습니다. 할 수 있을 때 하고 걸을 수 있을 때 걸어 다니자는 마음으로 지내고 있습니다. 5월의 마지막 토요일 25일에 파주에서 뵙겠습니다. 

Saturday, May 4, 2019

Sketches of four days at the MVL Goyang Hotel

By Lee Yong Hwan

The MVL Goyang Hotel, pen and watercolor, A 4


Cafe scene seen from the stair case, pen and watercolor, A 4

Hotel Lobby, pen, crayon, A 4

PBA Tour Tryout game, pen, pastels, A 4

Staffs and journalists, pen and watercolor, A 4

Caster and commentator of Billiards TV, pencil and watercolor, A 4

Camera men, pen and watercolor, A 4

Under playing, pen and watercolor, A 4

Under playing, pencil, A 4

Game table under live broadcasting, pen and watercolor, A 4

Game table under live broadcasting, pen and crayons, A 4

* * * * * * * * * * * * * * * 

By Yoo Byung Hwa

Under playing game, pencil, 18.5 x 26 cm

Camera men, charcoal, 18.5 x 26 cm

Scene seen from the hotel, pen and pastels, A 4

Staffs and journalists, pen and pastels, A 4

Player, pen and charcoal, 12 x 12 cm

photo captured in the live broadcasting of Billiards TV


Previously we visited billiards clubs one or two days for sketching and seeing the games. But this time we went to the hotel four times because the PBA(Professional Billiards Association) Tour Tryout was holding during 11 days from Apr. 21 to May 1. While visiting there we could see lots of games between famous players and unknown great ones aged from twenties to sixties. Especially I could get the sign from the oldest player Mr. Jang Sung-Chul(67) who was called as a legend of Korean billiards history. And the famous player Mr. Jung Gil-Bok signed for me thankfully. While seeing the games and sketching we clapped for the nice scenes and sighed at the losing game by one or two points. 

Additionally we could find that lots of people including caster and commentator liked to see us sketch and felt so happy to receive a sketch from YH Lee. They hoped that such cultural events could happen in billiards game fields as in other sports or festivals. 

Sketching brought a new start with a young judge who was directing the disabled billiards players for years. He addressed us what for we've been sketching. We explained about urban sketching and sharing them with people. He asked us to draw those players when the game to open once a month. He let us know the home page(Korea Billiard Association For The Disabled). Sketching seemed to bless us by meeting nice people and making us see the world in deeper and wider viewpoints.

Thank you all the players and related staffs for the big tryout games! We enjoyed the best.

지난 며칠 간 일산 엠블 호텔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프로 당구 투어를 위한 선수를 뽑기 위한 11일 간의 경기가 열렸습니다. 처음부터 가지는 못했으나 나흘간 뒤늦게 참가하였어요. 물론 요즘 재미있게 하는 당구 게임도 보고 스케치도 할 요량이았습니다만 너무나 출중한 선수들의 경기에 입을 다물지 못했음이 사진에서도 보입니다. 수백명의 후보 선수들이 초긴장을 하며 경기를 하는데 숨도 크게 쉴 수 없으리만치 손에 땀을 쥐게 하더군요. 한점 차이로 승자와 패자가 갈리는 것은 어찌 보면 우리의 인생 다반사에서 일어나는 일이겠습니다만 지난 번에 잠시 대화 나누었던 젊은 선수가 1부 투어에서 탈락하게 되어 참으로 아쉬웠습니다. 그러나 며칠 가는 동안 전설로 불리시는 장성출 선생님과 인사 나누고 사인까지 청해서 받고 했던 일이 기억에 남습니다. 스케치로 인해 장애인 당구 대회가 열린다는 것도알게 되었고 날짜가 되면 꼭 가서 스케치해보고 싶습니다. 그들의 투혼도 배우고 싶고요. 
스케치로 인해 만나게 되는 사람과 대화, 그리고 또 다른 세계에로의 열림도 인생을 깊게 만들어 주는 것같아 감사할 따름입니다.

Thursday, May 2, 2019

부산.혼행.스케치..























                    부산은 19년동안 나를 키워준 고향이다 
                    떠나온지 40년, 간간히 방문은 했지만 여행은 처음..
                    고향여행? ㅎ
                    사실 가까이 있을 때에는 잘 보이지 않는다 
                    속속들이 안다고 생각했으나 때로는 너무 낯선 가족처럼..

                    기억여행으로 떠난 부산 
                    태어나고,자라고,학교를 다녔던 집,마을,학교..
                    끊어질듯 이어지던 골목길, 길모퉁이집,키큰 가로등..
                    기억속에서, 때때로 꿈속에도 나타나던,그 풍경은 이제 
                    어디에도 없다 
                    사람들은 자신의 변화는 깨닫지 못하고 세상이 변했다고 
                    생각한다
                    흐르는 시간은 세상과 나를 같이 태우고 가는데. .

                    두렵지만 매혹적인 혼행..
                    내가 가장 사랑하는 것이 나를 가장 힘들게 한다는 것은 
                    부동의 진리. 태어날 때 혼자였던 것처럼 때로는 혼자 이고 
                    싶을때..'잠시 부재중'푯말을 걸어놓고 집을 나선다
                    아무도 신경쓸 필요없는..나는 먼곳에서 온  나그네일뿐..

                    부산은 꼭한번 혼자 여행하고픈 각별한 의미였다
                    




               

Tuesday, April 30, 2019

Sketches on very small papers (12x12cm)

subway sketch, pencil


subway sketch, pen, pencil


pelican drawing at Children's Grand Park, pencil

pelican, pencil

pen, pencil


gallery and notebook

camera on live 

player before the game, charcoal, pastels

player in break time, pencil

charcoal


pen, conte, pastels, A 4(I used A 4 size for this drawing.)

I happened to buy a very small sketch pad days ago because I needed some enough sheets for animal drawings at Children's Grand Park. It costed just one thousand won but it had about 150 sheets. I couldn't use them all at the park. But I loved to use the pad while sketching at the PBA(Professional Billiards Association) Tour Tryout in MVL Hotel Goyang.  Lots of games were under going from Apr. 21 to May 1. The place was more luxurious than the billiards clubs. Both players and visitors could enjoy the games. Hoped the PBA to develop for the players and the favorites on the first year forwards.

며칠 전에 갑자기 대공원에 가려는데 아무래도 종이가 부족할 듯하여 다이소에서 천원짜리 제일 작은 패드를 샀습니다. 겉표지에 메모장이라고 쓰여있더군요. 12 센티짜리 정사각형으로 주머니에도 들어갈 정도로 귀여웠어요. 다행히 매수가 많아 안심하고 샀습니다. 그런데 그것이 쓰기 편하여 요즘 프로 당구 협회가 생기면서 고양에 위치한 엠블 호텔 2층 그랜드 볼룸에서 프로 선수 선발전이 11일에 걸쳐 열리는지라 다소 멀지만 두번이나 가서 그 종이를 요긴하게 쓰고 있습니다. 너무 작은 종이에만 그리는 것이 뭐해서 A 4 크기 종이에도 한장 그렸는데 심판보는 젊은 분이 와서 그림 좀 보여 달라시더니 왜 얼굴을 좀 제대로 그려주지 않았느냐고 농담으로 하시더군요. 모두들 많이 호의적이십니다. 조용히 스케치하는 것으로 프로당구의 출범을 축하하고 성공을 빌어 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