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crawl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Seoul Urban Sketchers의 활동에 대해 궁금하신 내용은 아래 주소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If you have any question about our activity, please send e mail.)
e mail address : seoulurbansketchers@gmail.com

Sunday, September 18, 2016


 
이번 여름 어반스케쳐스 심포지엄에 참석한 그림 몇장 올립니다~
Urban Sketchers Symposium 2016 Manchester~~

진작부터 올리려고 했었는데
게을러서 미루고 미루다가 드디어 올리게 되네용ㅎㅎ



 








맨체스터 시청 건물 입니다..


첫날 저녁 오프닝 리셉션도 시청 건물 안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여기는 주 모임 장소 옆에 있던 카페? 펍? 인데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이 그렸는지 아마도 여기 그림이 제일 많을 것 같더라고요ㅎㅎ

Nevskaya palitra 라는 러시아 물감 입니다.
판매는 안하고 홍보만 하고 있다고 하더라고요.

하나 구입하고 싶었는데 팔지를 않으니 그림으로 하나 남겼네요..



아래 그림들 부터는 여기저기 그린 것들 이구요ㅎㅎ





위에 사진 중 어딘가에 저도 있습니다ㅋㅋ



근데 전에는 한달에 한번씩 어반스케칭 공지가 있었던것 같은데요..
요즘엔 이벤트 진행 안 되나요??

Friday, September 2, 2016

jean shop sketch



I was waiting for my family at the shopping mall of Doota building. At the food court I could see a jean shop. A shabby jean with holes caught my eye. A young guy came, tried to choose and left. After finishing this sketch I went out to know the name of the shop. It was GUESS. Price was 117,600 won by 30 % bargain sale(fixed price - 168,000 won). There would be some definite reasons when people love to wear these clothes. 

오늘 오랜만에 연필 스케치를 했습니다. 늘 가는 두타 빌딩 지하에서 진 가게 전면에 걸린 블루진을 그려보았어요.  낡게 보이는 청바지에 젊은이들이 열광하는 것을 보면 어떤 이유가 있을 것이라 생각해보았습니다. 


Thursday, September 1, 2016

제 5회 서울 도심 스케치전을 마치며


안녕하세요!

유난히 무더웠던 8월 명동의 유네스코 회관 12층 배롱나무 카페에서 열렸던 전시를 무사히 마쳤습니다. 그리고 작은 정성을 모아 유네스코 교육 사업에 성금을 기탁하였습니다. 

그림을 걸면서 자신의 작품을 객관적으로 보게 되는 계기가 되고 모르는 분들께서 남기는 글속에서 소통을 경험합니다. 그러한 나눔이 앞으로 할 작업들에 귀한 영양소가 되리라고 생각합니다.

그동안 찾아 주신 많은 분들과 귀한 공간을 제공해주신 유네스코 한국 위원회에도 깊이 감사드립니다.




Wednesday, August 31, 2016

sketches at the exhibition "Discoveries from the Sinan Shipwreck", National Museum of Korea, Seoul

 miniature of the ship, 1/10 of original size (34m x 11m x 3.7m, more than 200 tons)

visitors in the museum

 coins and sandalwood (The ship started from China to Japan loading ceramics, metal ware, 28 tons of coins, sandalwood and etc.) 동전과 자단목

 miniature of the bow (배의 선수)

discoveries in seabed (해저 유물들)

 people was looking at the Goryeo Dynasty's ceramics. (고려자기)

shelves full of celadon dishes(left), coins and sandalwood(center) and jars(right)

entrance of the exhibition hall (전시장 입구)

 inside the exhibition hall (전시장 내부)
.
( 21x 29.6cm sketchbook, pen and watercolor )
.


I visited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Yongsan, Seoul last week. There was a special exhibition "Discoveries from the Sinan Shipwreck"(신안해저선 유물전). I want to quote the introduction written in the brochure for the exhibition as follows.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proudly presents Discoveries from the Sinan Shipwreck, a special exhibition commemorating the 40th anniversary of the excavation.
Excavation of the Sinan shipwreck began when a local fisherman caught a celadon vase in a net off the coast of Jeungdo, Sinan, Jeollanam-do Province in August 1975. Starting on October 27, 1976, the Bureau of the Cultural Heritage (currently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of Korea) initiated a full-scale excavation and salvaged a huge quantity of artifacts---amounting to 24,000 pieces. These discoveries from the Sinan Shipwreck are presented in this special exhibition.
The comprehensive special exhibition was organized to present as many artifacts as possible from the Sinan shipwreck. While appreciating these remarkable cultural treasures, visitors can also gain a deeper understanding of the nature of the Sinan ship and fourteenth century trade and exchange of East Asia.
Sunk beneath the sea for around 650 years, the Sinan shipwreck appeared to us like a time capsule, an we hope that this exhibition will serve as a turning point for future research on the shipwreck."

I felt very impressed by the discoveries from the ship sunk on 14 centuries.
------------------------------
국립중앙박물관의 신안 해저유물전은
타임캡슐처럼 650년만에 나타나서....
그시대의 역사와 문화를 실감하게 하며
스케치하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Tuesday, August 2, 2016

테크노마트에서 한강변을 바라보다.



테크노 마트 9층 스카이 가든에서 바라본 한강 건너의 모습을 그렸습니다.
높이 솟은 롯데 빌딩이 위풍당당하게 서있고 그 주변으로 건물들이 늘어서 있습니다.
2호선 전철이 분주히 다니고 한강은 유유히 흐르고 있습니다.
강 둔치에 나무들과 잔디밭이 잠잠히 있지만 그 곳에서는 가족들과 연인들이 소풍을 즐기고 있을 것입니다.
무더운 여름이라 아침에는 흐렸지만 점심이후에 맑게 개여서 그림이 화창하게 그려졌습니다.

Monday, August 1, 2016

제 5회 '서울 도심 스케치전' 전시 안내

유네스코 한국위원회가 발간하는 유네스코 뉴스 8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한국에서 가장 번화하다고 할 수 있는 명동에 참으로 멋진 정원이 있어서 좋았습니다. 
그러한 곳에 조용한 작은 공간이 있고 그림도 걸을 수 있어서 행복했어요. 
그림을 나누어 보며 우리가 사는 곳의 아름다움을 다시 느꼈고,
앞으로 그리고 싶은 공간도 넓어지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많은 분들의 방문을 기다리며 참여를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52nd World Wide SketchCrawl at Techno Mart

Techno Mart Building viewed from Gangbyeon Station (강변역)

sketch at the sky garden outside the 9th floor of the building

an interior scene sketched on the 1st floor in shopping mall

Lotte World Tower and riverside scenery across the Han River

 Olympic Bridge (올림픽대교) viewed from the sky garden of the building
.
( 21 x 29.6cm sketchbook, pen and watercolor )
.

Last Saturday, for the 52nd World Wide SketchCrawl, we Seoul urban sketchers met at Techno Mart (테크노 마트)located at Guui-dong(구의동), Gwangjin-gu(광진구), Seoul. Techno Mart is Korea’s largest electronics shopping center, and  is also famous for its spacious multi-entertainment and shopping areas including fashion stores and bookstores (1st floor), restaurants and a food court (9th floor), a CGV multiplex movie theater (10th), and Lotte Mart (B1).
Inspite of the midsummer heat from morning, we sketch at the sky garden outside the 9th floor,enjoying the panoramic views around the Han River and beautiful surrounding sceneries.
After lunch, we sketched colorful scenes inside the building, going up and down the air conditioned shopping mall. Mixed-use Buildings are a good place to the urban
sketchers.
-----------------------------------
한강변의 랜드마크, 복합전자 쇼핑몰과 많은 인파~~
하늘공원과 강변 파노라마,  찬란한 야경~~
먹거리와 볼거리, 원스톱 쇼핑과 시원한 매장~~
짧은 동선에 많은 주제를 다루는 좋은 스케치 장소입니다.

Sunday, July 31, 2016

Sketches at Techno Mart,Seoul

It was the first time to meet up other seoul urban sketchers and it was really good time:)
처음 함께한 어반스케쳐 활동
함께해서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52th World Wide SketchCrawl

acrylic sketch at the 9th roof garden, Hangang observatory, 39 x 26.5 cm

yellow car inside the mart, 1st floor, which was used as sunglasses shop,
conte, acrylic, watercolor, 39 x 26.5 cm

shoes shop, 1st floor, where many umbrellas were hung for decoration

Lotteria, 9th floor, pen, watercolor, 39 x 26.5 cm

* * * * ** * * * * * * * * * * * * * * * * *  * * * * 
The following two works were drawn by new comer Kim Yeon Jae.




Kim Yeon Jea

* * * * * * * * * * * * * * * * * * * * * * *





Olympic bridge 

Lotte World Tower(123-floor)

Techno Mart located at Guui-dong, Gwangjin-gu is a big shopping mall. It has a very attractive space, Hangang)river) observatory. Five sketchers including two new comers, Lee Jeong Sook and Kim Yeon Jae gathered there. It was very hot and humid with rain drops from time to time. In the morning we stayed outside though our backs were wet by sweats. After having lunch and cold drinks we went down to shopping mall. We found a pretty yellow car on 1st floor. How creative the owner who has used it as a showcase of sunglasses was! People seemed to be caught by the car and tried to put the goods. 
At four pm we enjoyed our works spreading them on steps at 9th floor. Some wanted to see night scenery of river. Wow it was very fantastic. 
Thank you so much for the new comers! We hope you to keep sketching together.

무척 더웠습니다. 9층 옥상 전망대에서 먼저 오신 이정숙선생님을 반가이 만났습니다. 잠시 소개를 나눈 후에 그림을 그리시 시작했는데 등에서 땀이 줄줄 흐르더군요. 간신히 아크릴 그림을 마치고 점심을 들고 실내에서 그렸구요. 한낮에 밖에서 한강 풍경을 멋지게 그리신 윤영숙선생님의 열정에 박수를 보냅니다. 오루 4시에 그림 감상을 하고 이야기를 나누다가 늦게 합류하신 김연제선생님을 맞아 저녁까지 먹고 옥상 정원에서 한강 야경을 감상하였습니다. 더워서 그런지 야경이 훨씬 인상적이었습니다. 서울의 이런 저런 아름다운 모습을 그릴 수 있다는 것에 고마움을 느낍니다. 새로 오신 두분께서 앞으로 즐거운 시간 함께 하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