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Sep.

.
[Sketch Meet-up on Sep. 23rd, 2017]
- Place: Children's Grand Park (능동 어린이대공원)
- Time: 10:30 am ~ 4:00 pm
- Meeting Spot: In front of Palgakdang(Octagonal pavilion) (팔각당 앞)
.
선선한 바람을 느낄 수 있는 가을이 왔습니다. 덥지도 춥지도 않은 좋은 계절에 모여 스케치하는 즐거움을 함께하면 좋겠습니다. 스케치 모임에 회비는 없으며 각자 스케치하실 도구를 지참하셔서 참석하시면 됩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Thursday, September 14, 2017

첫걸음, 첫그림

















위 그림들은 9월 9일 연세대학교 정문 부근에 위치한 광혜원에서 그린 것이다.  
스케치모임에 처음으로 참여한지라, 유병화 선생님을 따라서 간 곳이 여기다.
 첫인상이 좋아서 오전 오후 내내 이곳에 머물다 왔다.


그림은 A4 크기의 머메이드지에 브러쉬펜으로 그린 후 약간의 채색을 더했다.





Wednesday, September 13, 2017

Sketches at Starfield Goyang










어제 고양시에 위치한 스타필드 고양에 다녀왔습니다. 디자인은 스타필드 하남과 유사했어요. 워낙 길어서 왔다 갔다 몇번 하니 하루치 운동으로 충분하더군요. 4층에는 골프연습낭도 있었어요. 이곳 저곳 다 돌아 볼 수는 없어서 우선 3층에서 내려다 보고 그려보았습니다. 어려워서 공부가 되었습니다. 점심 후 PK Market에서 바나나 판매하는 젊은이를 그렸어요. 많이 드시라고 여러 조각 권하는 마음이 고운 청년이었어요. 목소리가 좋다고 하니 처음 들어보는 말이라고 기분 좋아하더군요. 카트에 도구를 올려놓고 그리니 아주 편했어요. 통행에 방해가 안되면 이모 저모 그려 볼 수도 있겠더군요. 지하 1층 엘리베이터 앞에 편히 쉴 수 있는 의자가 있어서 잠시 쉬며 인불 스케치를 몇 장 했어요. 인물 드로잉하는 중에 '65세 푸른색 옷을 입은 분을 찾습니다'는 방송이 여러 번 나오는 것을 들으며 마음이 어두워졌어요. 

I visited Starfield Goyang located at Goyang city, Gyeonggi province, north of Seoul. I could arrive at by 10 minutes walk from Samsong subway station. Across the street big buildings were under construction. But most of the scenery seemed like a countryside still. There the mall was opened last month after the successful running of Starfield Hanam in Hanam city. It spans 365,000 square meters. This time I couldn't see all the spots such as children's Toy Kingdom Play or Fun City(family entertainment center, bowling), etc. Because there was small market PM Market I entered in. Grocery stores are familiar always.  There I drew a young man who was shouting 'Please have a piece of sweet banana!' I put my sketch sheet on the cart. It was very useful. After I finished I showed it to him. He was very glad to see and took a photo of it. People like to see sketching and envy of it. Sketching their daily lives in common environment may give chance to look them with fresh feelings.

Monday, September 11, 2017

Sketches at Yonsei University, Sinchon Campus






2017년9월
캠퍼스내 수경원과 광혜원이 있던 옛터 자리에서 가을햇살 따사로운 하루  2점의 그림을 그리며 옛과 오늘의 사람들의 모습, 마음의 형태를 생각해보게 되는 뜻있는 하루 였습니다.

Urban Sketch in Yonsei University

  Yonsei University is not far from my house.
  Normally l was just passed by, but last Saturday
  l went there to draw first.
  There were not many people because it was weekend.
  The weather was still hot and a little humid
   but its okay compared to last summer.
   I sat down under the big tree looking for the some shelters
   but ants and mosques made last ride ㅠㅠ
   Anyway l draw hard and appreciated member's work.
   Good luck to all !










어반스케쳐스 모임 첫방문 했습니다^^

▲백주년기념관 앞에서.
간단해 보이는 건물이였지만 막상 그려보니
표현할것들이 많아 재밌었던 그림이였습니다.
 ▲광혜원 앞에서.
 아직 나무 표현이 어렵지만.. 열심히 연습중입니다.
 
▲루스채플 앞에서.
모임시간에 쫓겨 미쳐 완성하진 못했지만.
구도가 인상적인 건물이여서
선을 긋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
이번 어반스케쳐스 모임에 처음으로
함께했었던 최병남이라고 합니다.
 
날씨도 좋고 기분도 좋았던 토요일 오후에
즐거운 시간이였습니다.
 
4시반에 모임장소를 잘못안탓에..
다른 작가님들의 그림을 직접 보지 못한게 아쉽지만.
다음엔 많은 분들의 그림을 직접 보고 얘기 나눠보고 싶네요.
즐거운 시간이였습니다!
 
좋은 모임을 알려주신 이지현작가님에게도 감사드립니다.
 
다들 행복한 일상 보내시길 바랍니다 : )
 

초가을의 연세대학교

유난히 더웠던 교정은 주말이라 한산...
간간히 들려오는 응원(?)의 함성이 싱그러웠다
스케치하기에 딱 좋은 분위기^^

Sunday, September 10, 2017

sketches at Yonsei University, Sinchon Campus

street scene in front of Yonsei campus, pen and watercolor (29.6 x 42cm)

Luce Chapel (루스 채플), pencil and watercolor, (54 x 72cm)



Yonsei Cancer Hospital (암센터), pen and watercolor, (21 x 29.6cm)
.
I've been working in my office near Yonsei University for many years. So I'm familiar with the Sinchon Campus and used to sketch the various scenes of the campus buildings from time to time.
Recently, Yonsei University has completed the campus remodeling project including underground parking lot for several years. So the Baekyang-ro, main axis of the campus, was closed to traffic and changed into the pedestrian mall as a meeting plaza and rest area. It is a great change to the pleasant atmosphere around the campus.
I sketched some new scenes that I didn't draw before and enjoy the fresh atmosphere around the historic campus.
---------------------------------------------
어반 스케치를 하면서 서울의 다양한 캠퍼스 시리즈를 수없이 그렸지만,
캠퍼스의 축을 따라 시원하게 전개되는 분위기는 연세대가 매력적입니다.
연세대 상징 백양로가 쾌적한 보행과 휴식, 만남의 광장으로 바뀌면서
차량이 없는 캠퍼스의 자유롭고 경쾌한 스케치 캠프로 태어났습니다.
캠퍼스는 항상 활기차고 성장하면서 변화해가는 좋은 스케치 테마입니다.

Sketches of Yonsei University


I graduated Yonsei University. Many places which I sketched reminded me of my youth. So many buildings are built and reconstructed but the core is not changed. It was much fun for me to draw the the places in my memory with other sketchers!


Yoon Dongju's momument with a poem. He was a alumnus of Yonsei University, and most beloved poet in Korea. He lived in Japanese colonial era and even his lyrical poems are read as resistace.









Statues in front of the college of theology is name Flame Tree which symbolise God's bless.







Lee Hanyol's hill. He was shot to death in front of the Gate in 1989. He was just a sophomore of Yonsei University. At that time, students resisted very severely aganst military dictatorship. His death ignited the change of the regime.

연세대학교 어반스케쳐스




스케치를 조금 바꿔보려고 하지만 그려보면 늘 전과 다름이 없네요
조금 생략해보고 단순하게 해봤습니다.

Sketch meeting at Yonsei University




 I went out to sketch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exhibition of the Pagoda Art Museum. It is also fun to forget the pleasure of sketching while sketching and acquiring history in a building or a place.
탑골미술관전시이후  처음으로  스케치를 나왔다  스케치를하면서     스케치하는 즐거움과 더불어  건물이나  장소에 역사를 알아가는것 또한 즐거움잊아닌가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