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28th, 2017]
- Place: Seoul Station & Seoul 7017 (서울역 & 서울로 7017)
- Nearest Subway Station : Seoul Station, Line No. 1 or 4 (1호선 혹은 4호선 서울역)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Food Court at 3rd Fl. in Seoul Station (서울역사 3층 푸드 코트 앞)
.
10월 두 번째 어반스케치 모임 장소는 하루 평균 9만여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의 관문, '서울역'입니다. 오전에 3층에 자리한 푸드코트에서 만나 점심 식사 후에는 '서울로 7017'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2015년 폐쇄되었던 서울역 고가는 2017년에 도심 속의 공원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국내 최초의 고가 보행로인 서울로 7017을 거닐면서 서울의 풍경을 다시 한번 새로운 시각으로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Thursday, October 19, 2017

운현궁 스케치












               가을궁은 고즈녁하고 편안하다.
               툇마루에 앉아 그림을 그리는 내 모습조차도
               다른이의 시선엔 풍경의 일부가 된다.
               그림을 그리며...차한잔, 정담 한보따리는 덤이다.

               푸르른 소나무사이.오래된 감나무의 주렁주렁 매달린
               감이 '가을이 슬프지 않은 이유'를 말해준다

               조은 계절에 '하고픈 것을 할수있는 행복'을 누린 하루!!

Sketches around Chuseok season

junction scenery at Gyeonji-dong, Jongno

Ship at Kimpo Hamsang Park

plaza scenery at Ilsan Lake Park

inside scene at Goyang Flower Festival 2017

building where flower festival was held

part of Cultural Depot Park (문화비축기지)

part of Cultural Depot Park (문화비축기지)



scenes of First Garden, Paju city


Incheon wharf scenery


It was a good chance to go here and there for sketching around Chuseok holiday season. I found that I need to look for new places because the society keeps changing repeating demolishing and constructing. Kimpo Hamsang Park Cultural Depot Park and First Garden were new to me. Incheon wharf is always my favorite sketching place. Thanks to the 10 holidays I could enjoy short trip every day.

지난 추석 연휴에 이곳 저곳을 다니며 스케치여행을 했어요. 김포 함상 공원도 군함의 내부를 볼수있어서 좋았고 월드컵 경기장 근처에 석유비축기지를 문화비축기지로 탈바꿈한 것도 이채로왔으며 몇달 전에 개장했다는 파주의 펴스트 가든도 신선했습니다. 긴 휴가가 힘든 분들도 많으시더군요. 택기 기사님들은 일일 납입금을 못채워서 애를 태우시더군요. 손님이 없어서...다 좋을 수는 없구나 해서 택시를 자주 탔습니다.

Wednesday, October 18, 2017

Once Again, Unhyeon Palace







지난 위크샵후 운현궁이 너무 좋아서 또다시 스케치를 하러 갔다.궁을 그리면서 새삼 우리나라의 궁궐의 매력에 빠졌다.
평일이지만 사람들은 많았고 ..여기저기서 셔터 소리가 들렸다.
사람들이 빠져 나간 늦은 시간에는 감나무가  고요하고 쓸쓸한 궁을 지키고 있겠지..

다시찾은 운현궁





지난번  운현궁에서의    아쉬움으로  다시  가게  되었습니다
가을이  되어서인지  더 운취가  있더군요
할머니 두분의  도란도란   얘기 나누시는 모습이   고궁과   참 닮아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더할수없이  좋은 날씨,  친구들과의 수다까지  행복한  스케치데이 였습니다

Monday, October 16, 2017

Seoul Urban Sketch in Yeouinaru

          Last Saturday,  S.U.S was held in Yeouinaru
          The river side is somewhere  similar but the
          otherside of the river varies according to the area
          Yeouinaru located in Yeoudo,I could see 63 building
          and lots of another buildings.
          Specifically we got permission and went in yachts harbour.
          We drew on the plastic board, it's like the boat, it's very hard
          to draw on shaky boat
          The vitality of young people remind me my youth
          It's so lovely day and I had a good time!

          처음 가 보는 여의나루. 한강변은 어디나 비슷하지만 다른쪽은 지역에 따라
          다양한 풍경을 선물한다
          여의나루는 여의도에 있는지라 63빌딩과 여러건물들을 주변에 볼 수 있어
          좋은 그림소재를 제공해 주었다
          요트 선착장에 허락을 받고 들어가 흔들리는 배에 탄 느낌으로
          그림을 그리는  새로운 경험도 재미있었다
          그 곳 젊은이들의 활기찬 모습에 나의 청춘이 오버랩ㅎ ㅎ

          따스한 햇살과 강바람을 친구삼아
          가을정취에 젖어본 하~루    ..








............................................









          아래 세 작품은 친구들과 일산 호수공원주변을 그린겁니다
          가까이에도 가을이 오고 있네요...

Waterfront sketches at Yeouinaru, Seoul

riverside scene viewed from the Cruise Terminal, pencil and watercolor, (36 x 51cm)

waterfront scene of 1 Terminal, pen and watercolor, (29.6 x 42cm)

foreground scene of 2 Terminal, pen and watercolor, (29.6 x 42cm)

JS Han, a member of USK Seoul, pencil and watercolor, (36 x 51cm)

a member of a water board club, pencil and watercolor, (29.6 x 42cm)
.
Last Saturday, the weather was so fine with clear sky for sketching. Seoul urban sketchers met at Yeouinaru(여의나루) in the Yeouido Park, which is famous for nature, culture and sports for all citizens and visitors.Especially, Yeouinaru is well known as a riverside family park where Han River's water taxis and Cruise Terminal(크루즈 터미널) locates. Tourists and visitors can enjoying the leisurely view of Seoul's modern skyline and the surrounding sceneries such as Han River bridges, colorful ships, boats and Cruise Terminal crowded with people. 
At first, the familiar Eland Cruise caught my eyes, because I sketched the quay scenes for the 45th World Wide SketchCrawl at this location three years ago. I was attracted to the vivid riverside scenes and absorbed in sketching around Yeouinaru like for the first time. 
After sketching various scenes around Cruise, I drew portraits of two people near me on 
the spot, one is an urban sketcher and the other is a member of a water board club. And I presented the sketches to them as a memorial of Yeouinaru sketching.
-----------------------------------------
여의나루는 한강변의 다채로운 풍경이 담겨 있습니다.
명물 선착장과 유람선, 한강 브릿지와 고층빌딩...
단란한 가족공원 인파들, 도시 스케일과 시원한 원근감,
시시각각 변화하는 물그림자와 색상들의 하모니~~
워터프론트의 두 모델도 물결 배경 속에 인상적입니다.
3년전의 스케치크롤 감흥이 되살아나는 멋진 하루였습니니다.

여의도 한강공원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바라본 서울입니다..
좌측 마표대교에서 올림픽대교지나 우측 원효대교지나 63빌딩까지 파노라마로 그려봤어요.
화판을 준비못해 고정을 못시켜서 바람이 부니 자꾸 종이가 날려서 고생 좀 했어요..-.-;;
다음(서울로 7017)엔 더 철저한 준비를 해야 겠습니다...^^




여의나루와 호수공원에서







여의나루에서  즐거운 시간들이었습니다.
늘  차로만 지나치던  장소였는데  ~
한강변을  따라  그려보는것도  좋겠단 생각이 들더군요
 다음 스케치도  기대되네요

 친구들과   일산에서의  스케치도  올립니다~

Sunday, October 15, 2017

Yeouinaru Sketches..and Osaka Sketches





On the sunny autumn Saturday, there were lots of people in Yeouijinaru.
It was a lively place such as family, lover, friends, etc.
We sketched the 63 Building and Elland cruise and found the ferry.
The sketch time was magical in the sun, wind, and wobbly waters.






I was happy to make a sketch during my brief trip to Osaka. It was time for sketching to rest your tired legs and ey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