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회원 가입 안내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Information]LET'S DRAWING ,JUN 23,2018

Hello you guys.
we're going to have a sketch in this place called 'UNDERSTAND AVENUE' in the Seoul forest.
Let's meet at the outdoor stage on the left side of Understandavenue's entrance in the Seoul forest by 10:30 am and again at the same place at 4:30 pm for sharing the artwork and take photos together.
Let's join with us and have fun. All welcome.
You must follow the rules for sketching.
Route
subway Bundang Line :Seoul forest station 3 Exit (1min)
Line 2 : Ttukseom Station 8 Exid (5min)
Bus : Seoul Forest Station : blue(bus's color) 121 green(bus's color) 2014, 2224, 2413





[공지]
2018년 6월 23일 어반스케치모임 안내
장소 : 서울숲 언더 스탠드 에비뉴
만나는 곳 : 야외 공연장 무대 근처(언더스탠드 에비뉴 입구들어와서 왼쪽 ) 오전 10시 30분 만남
오전 10시 30분 야외공연장 무대 근처에서 다 같이 모인 후 흩어져 스케칭하고 오후 4시 30분 같은 장소에서 다시 만나서
그림을 공유하고 사진을 찍고 헤어집니다.
누구나 환영합니다.
서울숲 언더스탠드 에비뉴 찾아오는 길 : http://www.understandavenue.com/under/location

Monday, June 25, 2018

Understand Avenue, Jun 23 ,2018アンダースタンドアベニュー










Fountain pen with noodler grey ink
Fabriano watercolor paper 25%cotton 300g
18×24cm
 watercolor painting
Da vinchi squirrel brush

アンダースタンドアベニュー
ソウルフォレスト
都市再生プロジェクトの一環で作られたストリート


Understand = Under +stand
It means that the vulnerable people  get a strong support for their independent.
This space provides various jobs and cultural complexes  for the socially weak elderly, unemployed youth, and children. 
It is a social contribution project between Seongdong-gu and a large corporation. 
This area are consists of 116 colorful containers.

언더스탠드 에비뉴
언더 (취약계층)+ 스탠드 (서다) = 이해하다
언더스탠드에비뉴는 성동구와 대기업이 
함께 기획한 프로젝트로 사회적 공헌사업입니다.
사회적 약자인 노인,실업청년,저소득층 어린이들에게
다양한 일자리와 문화공간을 제공하고 
  스스로 자립할 수 있게 돕는 
공익적 복합문화공간입니다.
우리가 마신 커피 한 잔,
시골에서 상경한 농부가 키운 채소로 만든 도시락은
수익금이 다른 이들을 돕는데 쓰입니다.
성공한 도시재생 프로젝트로 많은 도시와 
기관들이 벤치마킹한다고 합니다.
예쁜 상품과 맛있는 먹거리를 즐길수 있는 것도
 이곳을 찾는 큰 즐거움이겠지만
의미를 생각하며 즐긴다면 더 좋은 공간이 될 것 같습니다.
착한 공간  언더스탠드 에비뉴에서


This  various jobs and cultural complexes for the socially weak elderly, unmployed youth, and children.

Memory of Understand Avenue in the Seoul forest

Sketch meet up JUN 23, 2018
Understand Avenue has an open market once a month.
Today was the very day.
Various foods made from fresh vegetables and food products grown by local farmers are sold in there.
We made our own sketches of the Understand Avenue market scenery in the crowd.
We also had delicious lunch made of organic ingredients.
And we had a good time with the new members.

참가하신 분들 : 이용환, 한정선, 백경원, 유병화, 이충근, 강은정, 최정은, 정초혜, 조은비, 이창훈, 오혜남, 서용희, 신동철 (13명)















Sunday, June 24, 2018

서울숲, 언더스탠드에비뉴

 
  마르쉐 장서는 날 / pen and watercolor, MBM양장북
 
 
 언더스탠드애비뉴 / pen and watercolor, 32*24

모리스가든 / waxpastel, 29*21

 
 


In the midst of the crowds and the hot summer heat,
Everyone drew with great passion.
I haven't talked a lot with my first visitors, but ...
It was nice to meet you.I hope to see you again ...
My instagram : jecs.drawing
 
가는날이 장날이라고 하는말이 딱 이날을 두고 하는 말 같습니다.
타이밍이 안좋다는 의미로 쓰는 말이지만
그림 그릴 소재를 찾는 이에겐 이보다 더 좋은 것은 없는 것 같습니다.
 
수많은 인파들 속에 게다가 무더운 여름날 열기속에서도
다들 엄청난 열정으로 그리셨습니다..
처음오신분들 많은 대화를 나누진 못했지만..
반가웠습니다..다음에 또 뵙길바랄께요...
 
그리고 제 인스타 아이디는 jecs.drawing 입니다.
페이스북 사용은 안하고 있어요.. ^^


Sketches at Under Stand Avenue in Seoul Forest






pencil, pen, conte, crayon, pastels, watercolor, 27 x 39 cm





'Under Stand Avenue' locates at the entrance of Seoul Forest park. Seoul Forest is one of big parks in Seoul and is loved by citizens for its scale, various facilities and easy accessibility by subway. Today we focused on the Under Stand Avenue area because it was built by 116 recycled colorful containers. The space was offered for young foundation and senior workers or multiracial families. 
Today as I reached there the road was full of temporary white tents and people who were busy with opening their shops. One guy told me that it was for the market held once a month on fourth Saturday. Though we couldn't capture those colorful containers in rows the exciting bustling market presented us lots of fun and tasty food and beverage produced by urban farmers. It was a real surprising party for us with happy visitors and interesting subjects to draw. 

오늘 몹시 더운 날이 예고 된지라 아침 일찍 그늘 있을 때 그리려고 한시간 일찍 도착했습니다. 한산할 줄 알았던 길이 흰 임시 천막과 사람들로 붐볐어요. 관리인인듯 한 분한테 여쭈었더니 오늘 한달에 한번 장이 선다고 하더군요. 그림그리러 왔다고 하니 오늘 그릴 소재가 많을 것이라고 하셨어요. 역시나 도처에 그릴 것이었고, 텐트와 편한 의자가 있어서 아주 즐겁게 그렸습니다. 시간이 모자랐다고나 할까요. 도시 농부가 재배한 야채도 팔고, 꽝꽝 언 식혜등등 먹을 거리도 많았구요. 김밥집에 갔더니 시니어 분들이 일하시더군요. 여러 모로 다양한 세계의 분들과 함께 살아가기 위해 배려하는 공간이었습니다. 4시 되니 장을 폐하여서 오히려 섭섭하였어요. 다음에도 가보고 싶은 장소였습니다. 새로 오신 분들 반가왔습니다. 다음에도 자주 뵙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Monday, June 18, 2018

세운청계상가 어반스케치 :Cheonggye Market

 
세운상가에서 바라본 청계천 / pen and watercolor, 32*24
 
 
 
세운옥상에서 본 남산 / pen and watercolor, 15*42
 
히타종합백화점 /pen and watercolor, 15*21
 
 





 

I think the newly changed Cheonggye Market is a new Urban sketch place in Seoul.
It is a place where old buildings, high buildings, Namsan Tower, and Cheonggyecheon can be seen.
Please visit the 9th floor rooftop and the 3rd floor bridge.
 

세운청계상가 9층 옥상에서는 오래된 슬레이트 지붕의 낡은 건물과 현대식으로 올라가는 초고층 빌딩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곳입니다. 종묘를 한 눈에 볼 수 있을뿐 아니라 남산타워 청계천등 서울의 다양한 모습을 한군데에서 다 볼 수 있는 곳이였습니다..
새롭게 바뀐 세운청계상가는 어반스케치하기엔 좋은 장소가 된거 같습니다.




세운상가에서




너무나   많이변해버린  모습에   아쉬움이 들기도했다
그렇긴해도   편리함이 더해져   스케치하기엔   또하나의  최적의 장소가 아닌가 싶었다
위에서  내려다본  오래된 지붕의 모습과  나무로 가려진 종묘의 모습을  스케치  못한  아쉬움을 남기고
돌아왔다.


새로워진 세운상가에서 바라본...










 

         세운상가 옥상과 3층 연결다리는 서울시내가 한눈에 들어오는 명당
         이었어요.아직 활성화 되지않아 통행도 적고 그늘막에 바람도 사통팔달.
         여름용 어번스케쳐용~선생님들 그림만 보기 미안해서 졸작이나마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