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August 6, 2009

Summer Vacation in Jejudo Island


On the way of Jeju Olle trekking.
아이들을 동생에게 맡기고 잠시 시간을 내어 제주도 올레 10코스 중 일부를 걸었습니다. 제주도의 겉모습이 아니라 꾸밈없는 그대로의 아름다움을 즐기는 느낌이 좋았습니다. 언젠가는 내 마음껏 올레길을 걸을 수 있는 날을 기다리며 좋은 느낌을 가슴 속에 간직하고 돌아왔습니다.


View from my hotel room.
아침에.. 숙소의 베란다 창을 열었더니 말들이 아침식사를 맛있게 하고 있었습니다. 아이들이 잠에서 깨기 전에 얼른 한 장을 그렸답니다.


2 comments:

bh yoo said...

Congrats on your pleasing vacation and cool works! Enjoyed as if I were there with you. Hope the day you can walk as long as you want come soon.

ecrire said...

I went to where I went to go some day once certainly. Picture looks really peaceful.
Contain much good recollection. Spend the joyful vac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