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28th, 2017]
- Place: Seoul Station & Seoul 7017 (서울역 & 서울로 7017)
- Nearest Subway Station : Seoul Station, Line No. 1 or 4 (1호선 혹은 4호선 서울역)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Food Court at 3rd Fl. in Seoul Station (서울역사 3층 푸드 코트 앞)
.
10월 두 번째 어반스케치 모임 장소는 하루 평균 9만여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의 관문, '서울역'입니다. 오전에 3층에 자리한 푸드코트에서 만나 점심 식사 후에는 '서울로 7017'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2015년 폐쇄되었던 서울역 고가는 2017년에 도심 속의 공원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국내 최초의 고가 보행로인 서울로 7017을 거닐면서 서울의 풍경을 다시 한번 새로운 시각으로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Sunday, April 24, 2016

#51 World Wide SketchCrawl at MECENATPOLIS MALL

sketch at courtyard, pen, watercolor, A 4

elevator building at back garden, pastels, A 4

pen, watercolor, A 4

pencil, A 4



Lee Yong Hwan

Lee Yong Hwan and Don Yang from USA

sketch of Don Yang who had to leave at noon for his busy schedule

T-Shirt presented by Don Yang
Thank you so much for your participation and memorable present.

Im Bo Young(임보영) was selling succulent goods at the 2nd floor corridor mall. I talked with her after sketching about the raising cactus and her family farm. She wanted to present a small one which could be attached on refrigerator. I declined gently because of my poor ability to raise plants.  

Yun Young Sook arranging sketches



It was not fine by severe yellow dust. Six sketchers including two newcomers(Kim Ji Hyun and Kim Eun Ji) and Don Yang. The place was very good with various views it possessed by itself and selling events on weekends. I tried pencils(2B and 5B) together and it inspired me to do more often.
Much thanks for all the participants in spite of bad air and busy schedule.

연일 황사로 많이 힘든 가운데 여섯명의 스케쳐들께서 모였어요. 멀리 미국에서 화가로 활동하시는 돈 양님께서 29년 만에 한국을 방문하여 짦은 시간이라도 스케치하려고 오신 것에 감동받았습니다. 시카고 어반 스케쳐에서도 활동하시며 티셔츠를 선물해주셨어요. 기념으로 간직하겠습니다. 사정이 생겨 일찍 귀가하신 새로 오신 분들께도 감사를 드립니다. 평소 잊고 지냈던 맑은 공기의 고마움을 다시 느낀 하루였습니다. 감사합니다!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