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 모임


August sketching meetup :

일시(Date): 2014년 8월 23일, 토요일, 오전 10시30분 - 오후 4시
장소(Sketching places) : 청계천과 광화문 (Cheonggyecheon and Gwanghwamun)
만나는 장소(Where to meet) : 청계천 입구 올덴버그 조각물 앞(plaza in front of Oldenberg sculpture at the entrance of Cheonggyecheon near Gwanghwamun subway station no. 5)
현장 스케치 전시(exhibit on the spot) : 오후 4시, 조형물(비오는 경우 장소 이동) - (exhibit in the same meeting place at 4 pm)

Monday, November 23, 2009

#25 Sketchcrawl

아침 10시 35분. 조금 늦게 약속 장소에 도착하였습니다.
두타빌딩 앞에는 이용환님과 유병화님께서 벌써 도착하셔서 스케치를 하고 계셨습니다.
전 먼저 따뜻한 커피 한 잔을 마시고 빌딩의 8층에 있는 옥상 정원으로 올라갔습니다.
창 밖으로 내려다 보이는 동대문운동장의 공사현장을 스케치 하였습니다.



두 장의 그림을 그리고 내려가는 엘리베이터를 타려다가 낯 익은 풍경이 눈에 잡혀서 한 장을 더 그렸습니다. 지난 번 스케치크롤 때 비슷한 풍경을 그렸었는데 그사이 산의 색이 많이 달라졌습니다.


그 때까지 빌딩 앞 마당에 계시던 두 분 선생님과 함께 근처 중국집에서 점심을 간단히 먹고 동대문 쪽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그림을 한 장 그리고 두 분 선생님의 모습을 사진에 담아보았습니다. ^^







동대문 스케치를 마치고 청계천을 따라 걸으며 스케치 하였습니다. 저는 다리 위에서 청계천 산책로를 걷는 사람들을 스케치 해보았습니다. 옷차림이나 걷는 모습이 다양하여 관찰하기가 재미있었습니다.




















그 다음에 종로 4가의 식당 골목으로 자리를 옮겼는데 추위에 부실한 저의 체력 탓에 거기서 부터는 주머니에 손 넣고 놀았습니다.
그 즈음 정운자님께서 새로운 멤버 한 분을 모시고 나오셨습니다. 다 함께 모여서 호박죽과 팥죽을 먹으면서 그 분의 그림을 감상했는데 신선함과 열정이 찐하게 느껴졌습니다. 정운자님도 오늘 스케치하신 그림들을 보여주셨습니다.

종로 3가의 커피점에서 서로의 그림을 나누어 보면서 그날의 행사를 마무리했습니다.






행사를 마치고 돌아가는 길에.. 지하철역에서 거울에 비친 제 모습을 한 장 더 그렸습니다.

다음 크롤을 기다리며...



3 comments:

bh yoo said...

Great report! Your self portrait is the best! Thanks a lot!

Lee Yong-hwan said...

Soft atmosphere!
You caught valuable scenes and drew impressively.

ecrire said...

Seem to watch documentary of that I do. Soft personality appreciated well alive picture.Tha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