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28th, 2017]
- Place: Seoul Station & Seoul 7017 (서울역 & 서울로 7017)
- Nearest Subway Station : Seoul Station, Line No. 1 or 4 (1호선 혹은 4호선 서울역)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Food Court at 3rd Fl. in Seoul Station (서울역사 3층 푸드 코트 앞)
.
10월 두 번째 어반스케치 모임 장소는 하루 평균 9만여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의 관문, '서울역'입니다. 오전에 3층에 자리한 푸드코트에서 만나 점심 식사 후에는 '서울로 7017'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2015년 폐쇄되었던 서울역 고가는 2017년에 도심 속의 공원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국내 최초의 고가 보행로인 서울로 7017을 거닐면서 서울의 풍경을 다시 한번 새로운 시각으로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Friday, November 27, 2009

Korean language


King Sejong's statue located in Gwanghwamun Square at Sejongro
This morning I read an article in Chosun Daily Newspaper about the launching of Korean-language guide service in the great museums such as the State Hermitage Museum, the Louvre Museum, and the British Museum. It was possible by the efforts of Korean Air chairman and CEO cho Yang-ho. So Korean visitors can enjoy appreciating art works in the big three museums in Korean language. The article says that the chairman had felt sad when he had found no Korean-language guide service in famous sight spots of Europe 40 years ago at his youth. That experience might have made him search mutual communication in culture by carriers and supporting the museums.

Thanking for his achievements I post the above drawing of King Sejong who created Korean scripts of our language for the people on 1443 who couldn't use Chinese letters easily for its difficulty in learning.

2 comments:

ecrire said...

저는 처음에 액자에 넣은 그림인줄 알았습니다. 사연?을 읽고 나서 무릎이 탁 쳐지면서 선생님은 역시 보통사람이 아니구나를 느꼈습니다. 선생님의 그림에 대한 열정이 가까이에 있으면 탈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정신을 깃들인 그림을 그려야 겠다는 생각을 심어주시는 선생님, 언제나 감사합니다

Kim kyung-hee said...

저도 상자갑인 줄 몰랐습니다. 그리고 계신 모습이 참 시적이고 아름다우셨을 것 같다는 생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