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crawl



Sketching meetup :

Date : June 20, 2015 from 10:30 am to 4:00 pm
Meeting spot : 미술관 내의 까페테리아(Cafeteria in the museum)

아름다운 계절 6월에 서울의 중심에 있는 삼청동에서 전시회도 감상하고 스케치도 하시면 좋겠습니다.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참석 바랍니다.

Seoul Urban Sketchers의 활동에 대해 알고 싶은 분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Please send e-mails to seoulurbansketchers@gmail.com if you want to know about the activity we do.)

지난 4월 25일에 열린 47th World Wide SketchCrawl 페이지를 방문하시고 세게인들의 스케치를 감상하시기 바랍니다.
(Hope you to visit the 47th World Wide SketchCrawl page and enjoy all the sketches from the world including ours.)

Sunday, November 29, 2009

A clothing repair shop

29.6x21cm
옷수선집의 미싱용실과 작업실에 붙어있는 눈금자가 재미있어 표현하려 했으나
잘 안된 듯 합니다


3 comments:

ecrire said...

양말 그림도 그렇고 수선집의 저 화려하고 많은 실들도 김선생님의 그림 속으로 들어왔군요 소재의 다양함에 감탄을 일단 하고요 바늘꽂이랑 가위 천 조각들이 작업을 하다 누군가 잠깐 자리를 비운 것 같은 온기가 느껴지는 그림입니다 실타래들만 집중해서 그려도 재밌을 것 같은 생각 언뜻 했습니다^^

bh yoo said...

일상이 모두 그림이 되는 현장입니다. 그런데 참으로 신선하게 느껴지는...그 점이 김샘의 큰 매력중의 하나입니다. ^ ^

Lee Yong-hwan said...

늘 보는 포근한 소재들~~ 새로운 시각으로 밀도있게 표현하시는 작품이 놀랍습니다.
Nice draw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