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January 30, 2010

Break time

pen and watercolor, 20.5x15.5cm, at heukseok, seoul

The machines doesn’t know how to speak.
But they want to have the break like us.

3 comments:

bh yoo said...

놀라운 끈기에 감탄합니다!

Kim kyung-hee said...

인간에 의해 쓰여지다 버려지는 모든 것들에 자꾸 눈길이 머뭅니다

Kim Mikyung said...

재미있는 그림입니다.전 이야기가 들어있는 그림 좋아한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