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September 6, 2010

at cafe




41x13cm, pen and watercolor
서울대 병원 로비 까페에서 바라본 풍경

1 comment:

Kim k-hee said...

저기 낯익은 모습이 보이네요 정이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