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February 27, 2011

서울풍물시장에서





서울에 살면서도 처음 가본 재미난 곳이었습니다. 함께 하신 분들 모두 반갑고 즐거웠습니다.

6 comments:

Song Hye-sun said...

부드러운 선과 담채의맛이 넘 좋습니다~
미경씨 오랫만 만나 저두 반가웠습니다^^

BH Yoo said...

하나하나 너무 재미납니다!

himoon said...

헛선 하나 발견하기 힘든 정확한 뎃상력에 늘 감탄합니다.
부드럽고 짜임새 있는 선들이 조용한 미경씨 웃는 모습 같아요~~~~

Kim Mikyung said...

^^ 감사해요~~

Lee Yong Hwan said...

부드러우면서도 선의 힘이 느껴집니다~~

Lee hyun-sook said...

야무진선과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잘어울어니는 그린사람의 마음이 느껴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