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28th, 2017]
- Place: Seoul Station & Seoul 7017 (서울역 & 서울로 7017)
- Nearest Subway Station : Seoul Station, Line No. 1 or 4 (1호선 혹은 4호선 서울역)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Food Court at 3rd Fl. in Seoul Station (서울역사 3층 푸드 코트 앞)
.
10월 두 번째 어반스케치 모임 장소는 하루 평균 9만여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의 관문, '서울역'입니다. 오전에 3층에 자리한 푸드코트에서 만나 점심 식사 후에는 '서울로 7017'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2015년 폐쇄되었던 서울역 고가는 2017년에 도심 속의 공원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국내 최초의 고가 보행로인 서울로 7017을 거닐면서 서울의 풍경을 다시 한번 새로운 시각으로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Monday, June 23, 2014

sketches by Song Kee-sung at Dongdaemun Design Plaza




blue ddp
fabriano watercolor 250g 150x104mm
FABER-CASTELL artist pen




under the bridge of ddp
fabriano watercolor 300g 18x24cm
pigment liner 0.8
kuretake water brush



ddp
canson montval aquarelle 300g 13.5x21cm
pigment liner 0.8
kuretake water brush


purple ddp
fabriano watercolor 300g 18x24cm
FABER-CASTELL artist pen



8 comments:

bh yoo said...

다시 만나 반가왔어요. 선배님, 후배님도 반가왔구요. 자주 뵙기 바랍니다.

JoungHwa said...

Thank you for your kindness.

A friend of mine said your picture's composition was unique.

youn hee KIM said...

남성 두분이시죠!? ㅎ

반가웠어요

담달에도 반갑게 인사 나눠요~!

kee sung song said...

@youn hee KIM
안녕하세요~ 네 맞습니다^^
이번이 두번째 간건데 꾸준히 참여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당^^

kee sung song said...

@JoungHwa
thank you for your friend~ :-)
actually... I don't know whether my pic is unique or not~
I just see and draw...hh

anyway thank you so much~

kee sung song said...

@bh yoo
넵 저도 만나뵙게되어 영광이구요~
그냥 이런걸 할 수 있다는게 너무 재밌습니다^^ㅎㅎ

Lee Yong Hwan said...

대범한 구도와 힘찬 스트로크가 인상적입니다~~ 실물과 스케치의 현장 꼴라쥬의 발상이 놀랍습니다.

kee sung song said...

@Lee Yong Hwan
감사합니다~ 과한 칭찬이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