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March 20, 2015

at home


집안의 모습을 이것 저것 그려봅니다.
어느 쪽을 봐도 정리 안 된 모습이 저 자신을 보는 것 같습니다.

2 comments:

bh yoo said...

반갑습니다.
사람 사는 멋이 나구요.
자주 만날 수 있기 바랍니다.

Kim Mikyung said...

저도 자주 뵙고싶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