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28th, 2017]
- Place: Seoul Station & Seoul 7017 (서울역 & 서울로 7017)
- Nearest Subway Station : Seoul Station, Line No. 1 or 4 (1호선 혹은 4호선 서울역)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Food Court at 3rd Fl. in Seoul Station (서울역사 3층 푸드 코트 앞)
.
10월 두 번째 어반스케치 모임 장소는 하루 평균 9만여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의 관문, '서울역'입니다. 오전에 3층에 자리한 푸드코트에서 만나 점심 식사 후에는 '서울로 7017'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2015년 폐쇄되었던 서울역 고가는 2017년에 도심 속의 공원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국내 최초의 고가 보행로인 서울로 7017을 거닐면서 서울의 풍경을 다시 한번 새로운 시각으로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Wednesday, February 10, 2016

sketches in acrylics at Cheonggyecheon and Jongno, Seoul

scenery with Mojeongyo (bridge), acrylics, crayon, 39 x 27 cm

street scenery at Sambong-ro, Jongno
acrylics, crayon, 39 x 27 cm


Today, the end of Lunar new year holidays, I went to downtown for sketching for the weather forecast said it would be warm. But doing something near the cold water was not easy at all. The fabric which I used for water-absorbing was frozen. It might be caused by my location in shade. Passengers asked "Aren't your fingers cold?" I replied "Absolutely freezing!" But expecting that the spring will come soon I enjoyed the outdoor sketching. 
After finishing the first one I moved to Burger King, Jongno district office branch to warm myself and sketch one more indoor. The place was excellent with my favorite views which I repeatedly kept drawing. This time I used acrylics and crayons. In both works changing light mattered as always, which compose the most attractive scenery in pictures. 

오늘 날이 따뜻하다고 하여 시내에 나갔는데 바람도 불고 쌀쌀하더군요. 청계천의 물가에 더구나 그늘에 자리를 잡고 보니 물 적시는 천이 얼었어요. 그래도 시내 가까운 곳에 이런 장소가 있어서 다가오는 봄을 기다리며 스케치를 즐겁게 했습니다.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