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안내


* * * * * * * 전시 안내 드립니다* * * * * * * *

탑골 미술관 서울어반스케쳐스 초대전 - "즐거운 나의 종로"

전시 장소 : 서울노인복지센터내의 탑골 미술관 - Topgoal Art Center in the Senior Welfare Center of Seoul,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467 (경운동), 지하철 3호선 5번 출구(one minute's walk from the Exit No. 5 of Anguk station, Subway No. 3), Tel : 02-6220-8595
전시 기간 : 2017년 8월 10일 - 8월 25일 (평일 : 오전 10시 - 오후 6시, 토요일 : 오전 10시 - 오후 3시, 일요일 과 공휴일 휴관)
전시 참여 작가 : 이용환, 이지현, 강은영, 한정선, 백경원, 정영경, 김해원, 오창환, 곽윤환, 소말리 로이, 강은정, 박수신, 윤재용, 유병화 이상 14명

어르신들과 함께 하는 워크샵 : 1차 - 2017년 8월 14일(월) 오후 1:30 - 3:00, 2차 - 2017년 8월 23일(수) 오후 1:30 - 3:00

훌륭한 공간에서 서울 어반 스케쳐스 제 6회 전시회를 열 수 있게 초대해주신 미술관 관계자 여러분들께 깊이 감사 드립니다.
또한 멋진 전시회를 위해 애쓰시는 회원님들께도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관람을 기다립니다.

Monday, June 6, 2016

sketches at the Guui subway station


+








A 4








I visited the Guui subway station to pay my condolence to the young man(19 years old) who died just a day before his 20th birthday while repairing the screen door at that station. Cup-style instant ramen found in his bag with other tools aroused people's sympathy. Lots of sticky notes, flowers, ramen, bread bags and other heartfelt presents were laid on the desk. At first the shrine was on the place where the accident happened(9-4, Guui station), but the station office moved it to the passage under the scene of the accident, which caused people's fury. And the officials set the shrine at the first place as before. People could visit and leave notes at two places. 
After finishing several sketches I heard some noise at the passage and found a press interview was going at the passage. I stood near the post line to sketch more. The guard near me seemed to think of me as a reporter. Related officials announced some plans to prevent recurrence and responsible steps about the accident. Lots of questions continued by the journalists and social welfare persons. 
Today some related officials' resignation was accepted. While sketching the interview scenes I heard the statements of the officials. I felt same emotion as the reporters. 

Deep condolences,
Rest in peace.

지난 1일에 구의역을 방문하고 구의역에서 스크린도어 수리중 사고로 사망한 김모군의 추모 장소에 다녀왔습니다. 많은 분들의 쪽지에서 어린 나이에 힘들지만 희망을 잃지 않고 살아가려는 이 땅의 한 젊은이의 꿈이 무참히 부숴진 것을 애도하며 그의 명복을 비는 글이 대부분이었어요. 아마도 많은 분들이 이 사고에서 느끼는 것이 각별하지 않았을까 싶었습니다. 일면식도 없었던 중년 부인께서 눈물을 흘리며 다음생에는 대한민국에서 태어나지 말고 좋은 나라에서 태어나라고 말씀하시더군요. 다리가 아파서 파스 바르고 오셨다고요.  거칠게 한 드로잉들에 집에서 색칠하여 몇장 올립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 comments:

MiataGrrl said...

Excellent sketch reportage of a very sad experience. The very colorful note papers are in direct contrast with the dark and somber mood. Thank you for sharing this.

Tina

BH Yoo said...

Thank you so much for your warmhearted sympathy and kind comments.
We will remember him for l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