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28th, 2017]
- Place: Seoul Station & Seoul 7017 (서울역 & 서울로 7017)
- Nearest Subway Station : Seoul Station, Line No. 1 or 4 (1호선 혹은 4호선 서울역)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Food Court at 3rd Fl. in Seoul Station (서울역사 3층 푸드 코트 앞)
.
10월 두 번째 어반스케치 모임 장소는 하루 평균 9만여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의 관문, '서울역'입니다. 오전에 3층에 자리한 푸드코트에서 만나 점심 식사 후에는 '서울로 7017'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2015년 폐쇄되었던 서울역 고가는 2017년에 도심 속의 공원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국내 최초의 고가 보행로인 서울로 7017을 거닐면서 서울의 풍경을 다시 한번 새로운 시각으로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Monday, October 24, 2016

#53rd World Wide SketchCrawl at Myeong-dong

Royal Hotel (로얄호텔) and the surroundings, pen and watercolor

Young Plaza(영플라자), Lotte Department Avenuel and the surroundings, 
pen and watercolor

Korean National Commission for UNESCO (유네스코 회관) building, 
pen and watercolor

Baerongnamu Cafe (배롱나무 카페), pen and watercolor

outside of the Baerongnamu Cafe connected to the rooftop garden, 
pen and watercolor 

back garden of the Myeong-dong Cathedral (명동성당), 
pen and pastel

altar of the cathedral viewed from the back garden, pencil
.
( 21 x 29.6 cm sketchbook )
.
Last Saturday, for the 53rd World Wide SketchCrawl, we Seoul sketchers gathered around Myeong-dong which is one of the most famous tourist attractions. We met and sketched at the Baerongnamu Cafe on the 12th floor, rooftop garden of UNESCO House building. After lunch, we moved and sketched freely here and there near Myeong-dong Cathedral.
I sketched some colorful sceneries around the cafe and the fascinating Myeong-dong street. It was such a nice autumn day!
----------------------
청명한 가을하늘 아래... 밝은 마을 명동이 활짝 열리면
크고 작은 다채로운 빌딩과 휘황찬란한 색상이 뒤섞여
낮에는 햇살따라 밤에는 조명따라 변해가는 모습과
실핏줄같이 얽힌 골목에서 쏟아지고 흩어지는 인파의 물결
낭만과 유행, 소음과 경건함이 얽힌 도심의 오케스트라~ 
명동은 언제 보아도 살아있는 스케치 천국입니다.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