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September 21, 2018

Sketches at Jeong Dong, Seoul









                This Tuesday we had an occasional meeting .
                I joined sketching  after lunch because I had
                a weekly class every weekdays .
                It was not crowded on a weekday,and it was
                a perfect day to draw. Above all, there were so
                many things to draw around Deoksu Palace.
                I was a little ashamed not to know exactly the
                history of the buildings...

                이번주 화요일에 캐나디언 u.k의 요청으로 번개 스케치
                모임이 있었다.나는 매주 화요일 듣는 수업으로 점심후
                회원들과 스케치를 시작했다.
                주중이라 한산했고 날씨도 더할나위없이 좋았다.
                무엇보다 덕수궁,광화문주변은 신,구가 조화로운
                그릴 것 들로 가득찬 종합선물세트 같은 곳 이다.
                짧게나마  힐링의  시간을 가졌다. ..   
               

1 comment:

drawing & Kang said...

참석은 못했지만 그림으로 감상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