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crawl


안녕하세요!
그동안 아래 주소로 여러분께서 스케치 모임을 문의하셔서 이번 달에 두번의 스케치 모임을 가지려고 합니다.

1. 2015년 9월 12일, 토요일에 서울 시청 건너편에 있는 성공회 마당에서 10시 30분에 만나 주변을 그리도록 하겠습니다.
2. 2015년 9월 26일, 토요일에 서울 청계천 올덴버그 조각앞에서 10시 30분에 만나 청계천 주변을 그리려고 합니다.
관심있는 분들의 참석 바랍니다. 준비물은 각자 쓰실 도구를 가져오시고 따로 참가 신청은 없습니다.

(We'll have two times' outings this month. The first one will be on Sept. 12 at the Anglican Church of Korea where you can access from the City Hall station. And the second one will be at Cheonggyecheon on Sept. 26, 2015. We meet on 10:30 am at the foreground of the church and in front of the Oldenberg sculpture in Cheonggyecheon each. Hope you who have interest in sketching and want to begin on-the-spot drawing to join with courage. Hope to see you there! )
*************************************************************
Seoul Urban Sketchers의 활동에 대해 궁금하신 내용은 아래 주소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If you have any question about our activity, please send e mail.)

e mail address : seoulurbansketchers@gmail.com

Tuesday, February 22, 2011

Reminiscence of Changgyeonggung

Myeongjeongjeon

continuous skyline viewed from Yeongchunheon

open corridor by side of Myeongjeongjeon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t the opposite side
.

A few days ago, I dropped in at Changgyeonggung quite by chance and started on a drawing. I have sketched the ancient architectures on the very site two years ago. The memories of my childhood days came back to me while sketching, because my hometown from the age of five is around here.

6 comments:

Kim Mikyung said...

색연필 그림 좋습니다.

Lee Yong Hwan said...

오일펜과 색연필 크레용을 같이 써 보았는데 수채와는 또다른 맛을 느낍니다~~ 고궁은 도심의 오아시스 같아서 참 좋아요. Thanks...

Song Hye-sun said...

주말에 상원사-월정사 갔었는데 설경에 어우러진 사찰 풍경이 너무도 아름다웠습니다.배낭속에 스케치북 2권 파렛 물감 다 챙겨 갔는데...막장 복잡한 기와와 단청들을 보니 멍~!!가슴으로 담아 왔는데 못내 아쉬움이 듭니다 ..선생님 스케치를 보니 더 더욱 ^^참 좋습니다.~

Lee Yong Hwan said...

옛 건축을 살펴보면 볼수록 한없이 복잡하지만 화가의 눈으로 보면 그냥 소박하면서도 아름다운 매력으로 다가옵니다...
쉽고도 어려우면서 스케치 연마하기엔 안성맞춤이지요. 머지않아 스케치북이 모자라게 될 날을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Kim Mikyung said...

부끄럽게 하시네요.^^ 우리집엔 쓰다만 스케치북이 남아돌거든요..

Lee Yong Hwan said...

별 말씀을~~ 저는 느긋이 그릴 때보다 바쁜 와중에 짬짬이 그리는 스케치가 더욱 더 애착이 갑니다. 빈 스케치북은 언젠가 채워야 한다는 긴장감(?)때문에 좋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