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crawl



Sketching meetup :

Date : May 23, 2015 from 10:30 am to 4:00 pm
Meeting spot : Visitors' Center near Gate 1 which can be arrived at by 5 minutes' walk after coming out of Exit 3 of Seoul Forest Station, Subway Bundang line (분당선 서울숲역 3번 출구에서 우회전하여 쭉 나가면 1번 게이트가 나오고 근처의 2층 건물의 1층 편의점옆에 방문자 센터에서 만납니다.)

지난 4월 25일의 스케치 행사가 끝나고 한국에서 일하는 외국인 두분이 함께 스케치하고 싶다는 메일을 보내오셔서 5월에 모임을 가지려고 합니다. 많은 참석 바랍니다.
(After the last sketchcrawl two foreigners who work here in Korea sent mails with messages to sketch with Seoul Urban Sketchers.
We would like to have May sketching meetup on May 23rd, 2015 at Seoul Forest. Hope lots of sketchers to join us!)


Seoul Urban Sketchers의 활동에 대해 알고 싶은 분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Please send e-mails to seoulurbansketchers@gmail.com if you want to know about the activity we do.)

지난 4월 25일에 열린 47th World Wide SketchCrawl 페이지를 방문하시고 세게인들의 스케치를 감상하시기 바랍니다.
(Hope you to visit the 47th World Wide SketchCrawl page and enjoy all the sketches from the world including ours.)

Tuesday, February 22, 2011

Reminiscence of Changgyeonggung

Myeongjeongjeon

continuous skyline viewed from Yeongchunheon

open corridor by side of Myeongjeongjeon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t the opposite side
.

A few days ago, I dropped in at Changgyeonggung quite by chance and started on a drawing. I have sketched the ancient architectures on the very site two years ago. The memories of my childhood days came back to me while sketching, because my hometown from the age of five is around here.

6 comments:

Kim Mikyung said...

색연필 그림 좋습니다.

Lee Yong Hwan said...

오일펜과 색연필 크레용을 같이 써 보았는데 수채와는 또다른 맛을 느낍니다~~ 고궁은 도심의 오아시스 같아서 참 좋아요. Thanks...

Song Hye-sun said...

주말에 상원사-월정사 갔었는데 설경에 어우러진 사찰 풍경이 너무도 아름다웠습니다.배낭속에 스케치북 2권 파렛 물감 다 챙겨 갔는데...막장 복잡한 기와와 단청들을 보니 멍~!!가슴으로 담아 왔는데 못내 아쉬움이 듭니다 ..선생님 스케치를 보니 더 더욱 ^^참 좋습니다.~

Lee Yong Hwan said...

옛 건축을 살펴보면 볼수록 한없이 복잡하지만 화가의 눈으로 보면 그냥 소박하면서도 아름다운 매력으로 다가옵니다...
쉽고도 어려우면서 스케치 연마하기엔 안성맞춤이지요. 머지않아 스케치북이 모자라게 될 날을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Kim Mikyung said...

부끄럽게 하시네요.^^ 우리집엔 쓰다만 스케치북이 남아돌거든요..

Lee Yong Hwan said...

별 말씀을~~ 저는 느긋이 그릴 때보다 바쁜 와중에 짬짬이 그리는 스케치가 더욱 더 애착이 갑니다. 빈 스케치북은 언젠가 채워야 한다는 긴장감(?)때문에 좋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