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 World Wide SketchCrawl 모임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장소(place) : 남산골 한옥 마을 (Namsangol Hanok Village)
날짜(date) : 2015년 10월 24일 (Oct. 24, 2015)

충무로역 3,4번 출구로 나오시면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정문 근처에서 10시 30분에 만납니다.
4시에 그림 감상회를 갖습니다.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참석 바라며 참가 신청은 따로 없으며 자신이 사용할 간단한 그림 도구를 지참하시고 오시면 됩니다.
식사는 도시락도 좋고 인근 식당에서 함께 하셔도 됩니다. 아름다운 가을날에 멋진 스케치 동행이 되기 바랍니다.
(We'll have #49 World Wide SketchCrawl meetup at Namsangol Hanok Village on Oct. 24, 2015.
We'll meet at the main entrance gate on 10:30 am. Lunch time will be on 12:30 pm.
After having lunch we keep sketching till 4:00pm. We'd like to have a sharing time of sketches at the village with other visitors.
You can find the village easily coming out of the Exit 3 or 4 of Chungmuro subway station.
Hope all the sketch lovers to join us on a beautiful autumn day!)

Seoul Urban Sketchers의 활동에 대해 궁금하신 내용은 아래 주소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If you have any question about our activity, please send e mail.)

e mail address :

Wednesday, March 30, 2011

sketches in mart

A female staff from milk producer was offering small cups of milk to customers in mart.

A male staff was explaining how to use cutting utensil to customers to sell it.

I went to a big mart near my village by walk over one and a half hour. There I washed these ones seated on chairs in different floors more comfortably than in streets. I bought a blue jacket for coming spring.


Kim Mikyung said...

정운자샘 말대로 정말 뭔가 변화가 느껴지네요. 물감을 바꾸셨나?? 어쨌든 더 좋습니다.

BH Yoo said...

물감통을 가볍게하려고 색을 한정적으로 짰다는 것이고요. 그러다보니 색이 번잡스럽지않아 단순해보이는 것이 아닌가싶네요. 색이없으니 본래색(local color)도 무시하게되고요. 짐줄이려는 것이 변화의 요인인가봅니다요. 어제 오페라, 인디안 레드등 몇색 더짜넣으니 벌써 무거워지는 듯...^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