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28th, 2017]
- Place: Seoul Station & Seoul 7017 (서울역 & 서울로 7017)
- Nearest Subway Station : Seoul Station, Line No. 1 or 4 (1호선 혹은 4호선 서울역)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Food Court at 3rd Fl. in Seoul Station (서울역사 3층 푸드 코트 앞)
.
10월 두 번째 어반스케치 모임 장소는 하루 평균 9만여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의 관문, '서울역'입니다. 오전에 3층에 자리한 푸드코트에서 만나 점심 식사 후에는 '서울로 7017'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2015년 폐쇄되었던 서울역 고가는 2017년에 도심 속의 공원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국내 최초의 고가 보행로인 서울로 7017을 거닐면서 서울의 풍경을 다시 한번 새로운 시각으로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Friday, March 25, 2011

sketchcrawl on shops








in front of cute coffee shop "Gumeong Gage(small shop)' located at Sinyeong-dong, Seoul

in front of Shilla Myungua located at Buam-dong, Seoul

at Zzangmyun(chinese noodle) restaurant located at Hyoja-dong, Seoul
where I had Zazangmyun

in front of coffee shop 'Bonsol Coffee' located near Naeja Crossroad, Seoul

I walked from my house to Gwanghwamun Square. It took over three hours walking and sketching. While walking I had good time sketching these shops. Some owners asked me to come in and to have coffee being pleased with the drawings. I let them know the websites on which their shop drawings would be posted. Just walking gave the chances to meet nice people while sketching! Thank you for the kindness you've shown on the strange sketcher! (27.5 x 17 cm, pen and watercolor)

5 comments:

Song Hye-sun said...

언제나 살아있는 그림을 그리시는 선생님!!^^

Kim Mikyung said...

짱 멋집니다!!

BH Yoo said...

오늘 바람은 좀 불어도 날이 화창해서 그릴만했어요. 지금부터 덥기전까지 열심히 해야될것같습니다. 좋은 분들 만나는 즐거움이 더 컸어요. ^ ^

ecrire said...

이국적 풍경에 잠깐 놀랐습니다. 아름다운 곳에 삶의 터전을 잡고 계시고 그곳을 십분 발휘하셔서 이렇게 아름다운 그림을 그리고 계신 선생님이 살짝 질투가 날 지경입니다 ㅎㅎ. 그림 그리기엔 좀 쌀쌀한 날씨였는 데 선생님 열정은 모든 걸 녹여버리시나봐요. 봄이라서일까 색감이 온화하고 따뜻한 느낌이 나서 더 좋았습니다. 색이 말해주는 깊이를 그림 속에서 느끼게 됩니다.

BH Yoo said...

수채가 번거로와서 연필만 쓰다가 맘 먹고 작은 도구로 봄날씨를 즐겼습니다. 역시 수채가 변화 무쌍하고 그 매력이 큼을 느꼈어요. 걸으며 스케치하는 자유로움을 저혼자 누리는 것이 죄송스럽군요. 날 좋으면 많이 걸으려구요. 스케치가 참 큰 동무가 됩니다. 감사합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