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 모임


August sketching meetup :

일시(Date): 2014년 8월 23일, 토요일, 오전 10시30분 - 오후 4시
장소(Sketching places) : 청계천과 광화문 (Cheonggyecheon and Gwanghwamun)
만나는 장소(Where to meet) : 청계천 입구 올덴버그 조각물 앞(plaza in front of Oldenberg sculpture at the entrance of Cheonggyecheon near Gwanghwamun subway station no. 5)
현장 스케치 전시(exhibit on the spot) : 오후 4시, 조형물(비오는 경우 장소 이동) - (exhibit in the same meeting place at 4 pm)

*************************************************************
또 한번의 스케치 모임안내 :

몇 년 전부터 호주 시드니에서 서울로 오시면 서울 멤버들과 스케치를 해오시던 스테판 콮씨가 소식을 주셨어요.
9월 6일, 토요일에 이화여대 본관 근처 아름뜰앞 쉼터에서 만나 스케치하고 아름뜰에서 식사도 하면 좋겠습니다.

늘 하던대로 10시 반에 만나기로 하겠습니다.
8월 말에 도착하시고 9월 10일까지 머무시니 그 사이에 또 스케치 계획이 확정되면 알려드리겠습니다.
많은 참여 바랍니다.

Monday, March 28, 2011

sketches near my village on March 28, 2011

This is a very long pedestrian bridge over Sinyeong three-way intersection in front of Segumjung Elementary school(right side of this paper), Seoul. For the kids the bridge has many downsteps, I think. In real the road was broader than this. Next time I'll draw better than now.


I hung my watercolor kit on the tree after sketching for washing.

I could finish barely without turning the painting gear over to the street. I walked again today but came back in the middle due to the raindrops. I did't keep an umbrella. (27.5 x 17 cm, pen and watercolor)

3 comments:

ecrire said...

선생님의 엄청난 작업량에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최근 올리신 그림들에서 미묘한 변화의 바람이 감지 됩니다

Suecrose said...

유병화선생님~ 언제나 좋은 그림 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

BH Yoo said...

그리고 싶은 것이 어려워보여 포기하고 지나치던 것을 그냥 그려보려구요. 육교도 워낙 복잡하고 길어서 원래는 두페이지에 걸쳐 그리려고 했는데 습관대로 한페이지에 쑤셔넣다보니 길도 좁아지고...맞지않아도 한번 그 거창한 육교를 다루어보았다는 것에 할일 다한듯 뿌듯했어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