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ing plan




일시(Date) : 2014년 4월 19일(April 19, 2014), 오전 10:30 - 오후 3시 30분
장소(Place) : 인사동 쌈지길 주변, 천도교회, 운현궁 (Ssamziegil building, Chundogyo church, and Unhyeongung)
만나는 곳(meeting place) : 쌈지길 빌딩 옥상 벤치 (rooftop of Ssamziegil building)

쌈지길 빌딩에서 만난 후 주변과, 천도교회등을 스케치한 후, 인근 '지리산' 식당[Tel : (02)723-7213]에서 1시경 점심 식사후, 운현궁 및 낙원 상가 주변을 스케치할 예정입니다. (We begin sketching after meeting on the rooftop of Ssamziegil building till we have lunch at the restaurant "Zirisan" on 1 o'clock. After lunch we move to Unhyeongung. Sketchers may sketch the nearby Nagwon shopping mall or street scene. We'll have time of appreciation of sketches in the Unhyeongung on 3:30 pm.)

그날 그리신 스케치를 스케치크롤 사이트에 올리기 위해 스케치크롤 사이트에 아이디를 만드시기 바랍니다. 자세한 내용은 추후 알려드리겠습니다.

관심가지신 분들은 간단한 스케치 도구(종이, 필기류) 지참하시고 용기내어 참가하시기 바랍니다. (Hope you to join us if you've interest in sketching together!)

Monday, March 28, 2011

sketches near my village on March 28, 2011

This is a very long pedestrian bridge over Sinyeong three-way intersection in front of Segumjung Elementary school(right side of this paper), Seoul. For the kids the bridge has many downsteps, I think. In real the road was broader than this. Next time I'll draw better than now.


I hung my watercolor kit on the tree after sketching for washing.

I could finish barely without turning the painting gear over to the street. I walked again today but came back in the middle due to the raindrops. I did't keep an umbrella. (27.5 x 17 cm, pen and watercolor)

3 comments:

ecrire said...

선생님의 엄청난 작업량에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최근 올리신 그림들에서 미묘한 변화의 바람이 감지 됩니다

Suecrose said...

유병화선생님~ 언제나 좋은 그림 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

BH Yoo said...

그리고 싶은 것이 어려워보여 포기하고 지나치던 것을 그냥 그려보려구요. 육교도 워낙 복잡하고 길어서 원래는 두페이지에 걸쳐 그리려고 했는데 습관대로 한페이지에 쑤셔넣다보니 길도 좁아지고...맞지않아도 한번 그 거창한 육교를 다루어보았다는 것에 할일 다한듯 뿌듯했어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