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February 21, 2010

A coffee shop

at angukdong, seoul

점심식사 후에 들린 길가의 coffee shop이었습니다.
다시 그려 본 그림입니다.

5 comments:

bh yoo said...

핑크색 커피잔이 말할 수 없는 아늑함을 주는군요. 아직 날이 추워서 그런가봅니다.

Lee Yong-hwan said...

a meditative drawing!

Kim kyung-hee said...

고맙습니다~! 스케치크롤에서 뵙겠습니다.

Anonymous said...
This comment has been removed by a blog administrator.
Anonymous said...
This comment has been removed by a blog administra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