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January 22, 2014

Gil-dong

Gil-dong, Gangdong-gu, Seoul. 21x13cm. (Moleskine sketchbook).
Lamy fountain pen. Water pen.
January 22, 2014.
Sketched briefly after lunch.
Gil-dong alley landscape.
서울 강동구 길동.
21x13cm.  (몰스킨 스케치북).
라미만년필. 워터펜.
 2014 년 1 월 22일.
점심 후 잠시 스케치했습니다.
길동의 골목 풍경입니다.
펜에 느낌을 담는다는것이 
명암을 표현하는것이 
눈에 보이는 것을 평면으로 옮긴다는것이
흥미롭지만 고민 거네요.
그림은 평생의 취미겠지요.
너무 서두르고 성급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날씨가 무척이나 춥습니다. 
어반스케쳐 모든분들 감기 조심하세용!!!

2 comments:

Lee Yong Hwan said...

혼자서 고민하고, 풀고 가는 좋은 모습입니다. 때로는 천천히 딛고 가는 것이 지름길이 될 수도 있지요~~

박제욱 said...

그림으로 감정을 표현하는것보다 말로 하는것이 편한 습관이 있어서 그런가봅니다. 요며칠 그림때문에 고민이 많아서 펜을 잡지도 못하고 그리지도 못했는데 결국 그림으로 풀고있습니다. 선생님들께 죄송스럽네요 ㅋㅋ 맨날 투정만 하는것 같아서 부끄럽구요. 그래서 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