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임, 신입회원 가입 안내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안녕하세요! 2018년 5월 26일 모임 안내입니다.

장소 :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
만나는 장소 : 아르코 미술관
그림 그리는 시간 : 오전 10시 30분 - 오후 4시 30분

토요일이라 복잡하리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낭만과 문화가 살아 숨쉬는 도심을 그려보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관심있는 분을의 용기 있는 참여를 기다립니다.

Hi sketchers,

We sketch on May 26th (Saturday) at Maronnier Park located at Daehangno where to be arrived from exit 2, Hyehwa station, Subway line no. 4. We meet in front of ARKO Museum on 10:30am and will continue to 4:30pm. And at same place we'll have an on-spot exhibit with all the works we've done.

Hope all the sketchers to join us with great courage and interest!
See you there! Thanks!

* * * Drawing Attention May 2018 의 다양한 소식을 열어보시고 구독해보시기 바랍니다. * * *
.

Thursday, January 14, 2016

crane trucks on cold days

working scene at an electronic pole, Nogbeon-dong, Eunpyeong district, Seoul



charcoal, A 4
As you know it's very cold these days. I could pass the Eunpyeong-ro yesterday. I saw a great scene which I couldn't meet often. There were four crane trucks around an electric pole. They seem to change something in my thoughts. The scenery was so complicated with crane trucks, pockets of the extended arms, boughs and twigs, and signal post even that I just looked upward for minutes. And freezing weather was another barrier to me. But I began to sketch with charcoal regardless of results. Challenge to capture such scene was enough. 



* * * * * 
scene at the construction field

charcoal, A 4
Today I walked by the former Gong-pyeong building site where a new building was under construction. I saw a tall crane truck inside the yard. I came across the street (Wujeonguk-ro) and looked up. The horizontal, vertical, and diagonal lines and shapes were attractive. Working engineers added another focus too.


요즘 너무 춥습니다. 길에 걸어다니기도 만만치 않지요. 그런데 서울은 추위와 상관없이 활력이 넘칩니다. 어제 녹번동을 지나다 엄청나게 복잡한 현장을 만나서 결과에 아랑곳하지 않고 곱은 손으로 몇장 그렸습니다. 오늘은 예전 공평빌딩 터에 새로 들어서는 빌딩 공사 현장의 여러 모습이 인상적이어서 역시나 언 손으로 한장 그렸구요. 아마도 이 그림 볼때마다 그 추위가 느껴질듯합니다. 

추운 날씨에 건강히 지내시기 바랍니다.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