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임, 신입회원 가입 안내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안녕하세요! 2018년 5월 26일 모임 안내입니다.

장소 :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
만나는 장소 : 아르코 미술관
그림 그리는 시간 : 오전 10시 30분 - 오후 4시 30분

토요일이라 복잡하리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낭만과 문화가 살아 숨쉬는 도심을 그려보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관심있는 분을의 용기 있는 참여를 기다립니다.

Hi sketchers,

We sketch on May 26th (Saturday) at Maronnier Park located at Daehangno where to be arrived from exit 2, Hyehwa station, Subway line no. 4. We meet in front of ARKO Museum on 10:30am and will continue to 4:30pm. And at same place we'll have an on-spot exhibit with all the works we've done.

Hope all the sketchers to join us with great courage and interest!
See you there! Thanks!

* * * Drawing Attention April 2018 의 다양한 소식을 열어보시고 구독해보시기 바랍니다. * * *
.

Thursday, March 15, 2018

Sketches at Jongno Book Store




21 x 14 cm


Days ago I visited Jongno Book Store located at the B2 in Jongno Tower. It was early in the morning after 10 am. A big table for readers was vacant but five compartments for one were full. People seem to like their own space even in big book store. I used pen and pencil. The above 2nd drawing was of a woman opposite of my seat. These days there are coffee shops inside a book store, which couldn't be imagined at my young age. Readers can recharge their phone or notebook, etc while reading in bookstore for free. A notice is on the table : Please bring one book once.

며칠 전에 종로 타워에 있는 서점을 갔습니다. 일찍 갔더니 큰 테이블은 거의 비어 있었는데 개인용 좌석은 금방 차더군요. 그 부분이 늘 이색적이어서 그려봅니다. 펜과 연필로만 그렸습니다. 과거의 서점 모습과 많이 달라져서 좋습니다. 자유로이 보고 싶은 책을 가져와서 읽을 수 있으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2 comments:

한정선 said...

책읽는 모습에 세상근심 다 사라지네요
오랜만에 올린 그림..반가워요^^

BH Yoo said...

저도 그래서 지나는 길이면 자주 들릅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