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June 24, 2009

View from my window


A hot summer day in Seoul.
모처럼 오전에 시간이 나서 스케치를 나갈까 집안 대청소를 할까 고민하다가 먼저 청소를 했습니다. 집안일을 끝내고 나니 한낮의 따가운 햇살에 밖에 나갈 엄두가 나지 않아 창 밖을 내다보며 잠깐 바깥 풍경을 그려보았습니다.
제가 사는 곳은 지은 지 30년이 넘은 아파트라 주차장이 좁아 언제나 차들로 가득합니다. 그렇지만 오래 된 키 큰 나무들이 숲을 이루고 있기도 하지요.

3 comments:

bh yoo said...

그림 감상에 앞서 오랜만이라 우선 반갑군요. ^ ^
더위때문에 저도 집안에서 맴돌며 이것 저것들을 다시금 보고 있어요. 안이 밖이고 밖도 안이라는 생각으로.
그림 즐겁게 감상했습니다.

Lee Yong-hwan said...

Nice, parallel composition and symmetrical image!

Isabel said...

wow this looks very n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