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Novembe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Friday, June 26, 2009

at Sinchon

at Sinchon, 2009, pen and watercolor, 25 x 25 cm
어제 이화여대 답사를 마치고 신촌로타리로 내려오다가 골목길에서 계단을 보았습니다. 그 위에 자동차가 있는 것이 길도 있는 것같았고요. '옷수선집'의 간판이 눈에 띄엇습니다. 언제나 정겨운 풍경으로 사람사는 냄새가 나는 곳입니다. 확달라진 이대 주변의 풍경과 깔끔한 교내 풍경과 다른 제멋대로같아보이는 그곳의 모습을 지금 지나치면 언제 다시 그릴 수 있으랴하는 마음으로 마침 차 못들어가게 세워 놓은 돌의자에 앉아서 그렸습니다. 배낭 옆주머니에 갖고 다니는 작은 물병에서 물찍으면서 무릎위에 놓고 칠까지 했습니다. 행복했지요. 이대에서 신촌까지 걸으며 그림도 그릴 수 있어서...
(Yesterday on the way home after survey for sketch crawl at Ewha woman's university with Kim Mi-kyung, I could see the steep stairs at an alley. The village was at Sinchon where several famous universities located. So always the sidewalks were crowded with young students, village people, and passengers. The village seemed not all new. There old houses, newly built motels and shopping stores were mixed. The steps of the steep stairs were narrow and the handrails were not straight at all because they were adjusted to the original shape of the location. That irregular features of handrail and steep stairs caught my eye. I sketched sitting on the stone bollard in the evening sun. I felt happy while drawing.)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