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 모임


August sketching meetup :

일시(Date): 2014년 8월 23일, 토요일, 오전 10시30분 - 오후 4시
장소(Sketching places) : 청계천과 광화문 (Cheonggyecheon and Gwanghwamun)
만나는 장소(Where to meet) : 청계천 입구 올덴버그 조각물 앞(plaza in front of Oldenberg sculpture at the entrance of Cheonggyecheon near Gwanghwamun subway station no. 5)
현장 스케치 전시(exhibit on the spot) : 오후 4시, 조형물(비오는 경우 장소 이동) - (exhibit in the same meeting place at 4 pm)

*************************************************************
또 한번의 스케치 모임안내 :

몇 년 전부터 호주 시드니에서 서울로 오시면 서울 멤버들과 스케치를 해오시던 스테판 콮씨가 소식을 주셨어요.
9월 6일, 토요일(Sept. 6th, Saturday)에 이화여대(Ewha University) 본관 근처 옛 아름뜰(Areumtteul restaurant)앞 쉼터에서 만나 스케치하고 이화여대 내의 ECC(Ewha Campus Complex) 푸드 코트에서 식사도 하면 좋겠습니다. 옛 아름뜰은 지난 6월 말로 영업 종료하고 새로운 업소가 공사중이라는군요. 저희가 가는 날 영업을 하게 되면 좋겠구요.

늘 하던대로 10시 반에 만나기로 하겠습니다.
8월 말에 도착하시고 9월 10일까지 머무시니 그 사이에 또 스케치 계획이 확정되면 알려드리겠습니다.
많은 참여 바랍니다.

Tuesday, June 30, 2009

At the riverside of Han River




in hospital - from the archives

On 2001, my mother-in-law was hospitalized for two months for dementia. While she was sleeping I sksetched the interior or exterior scenes of hospital. She died two years later. Yesterday I took my mother to hospital for some examination. Being a while in hospital made me think about life and getting old. Posting this drawing I miss her.

Monday, June 29, 2009

sketches at "Gallery House" in Jeju.Aewol

"Gallery House"
painter, TaeWook Chung's atelier

sketches on the way of Jeju Olle Route trekking

at Jeju Olle Route no.9 from Daepyung to Whasoon

at Jeju Olle Route no.१० from Whasoon to Mosulpo beach

about labelling(라벨 쓰기)

그림 올릴 때에 하단의 빈칸인 label 쓰는 칸에 작가의 이름을 쓰면 나중에 그 이름을 클릭할 경우 그동안 올린 작가의 그림들을 죽 볼 수 있는 잇점이 있습니다. 지금 오른쪽에 보면 라벨이 pen, watercolor, park 등이 있습니다. 외국에서 스케치하거나 서울, 그리고 그 이외의 장소라면 그 도시의 이름으로 라벨을 써주신다면 나중에 그 지역의 그림들도 한꺼번에 볼 수 있겠습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When you post sketches you can see the blank at the bottom. If you write your name, visitors can see your postings in a rolling paper by clicking your name in labels of right side bar. There are labels such as pen, watercolor, park in side bar. If you post sketches about foreign countries, cities, islands except Seoul you can write them. Of course you can add Seoul if the drawing was made in Seoul. Therefore it will be recommended to add labels such as sketcher's name, city, medium, or special location.)

Saturday, June 27, 2009

at Inchon ports

At Yunan wharf, Inchon, 2009, pen and watercolor


At Namhang(southern port) in Inchon, 2009, pen and watercolor,
*
I often go to Inchon city for sketching. Last February I sketched a big passenger ship and an excavator at Inchon ports. Inchon city has a lot of subjects for sketching.

Friday, June 26, 2009

at Samcheong-dong


at Sinchon

at Sinchon, 2009, pen and watercolor, 25 x 25 cm
어제 이화여대 답사를 마치고 신촌로타리로 내려오다가 골목길에서 계단을 보았습니다. 그 위에 자동차가 있는 것이 길도 있는 것같았고요. '옷수선집'의 간판이 눈에 띄엇습니다. 언제나 정겨운 풍경으로 사람사는 냄새가 나는 곳입니다. 확달라진 이대 주변의 풍경과 깔끔한 교내 풍경과 다른 제멋대로같아보이는 그곳의 모습을 지금 지나치면 언제 다시 그릴 수 있으랴하는 마음으로 마침 차 못들어가게 세워 놓은 돌의자에 앉아서 그렸습니다. 배낭 옆주머니에 갖고 다니는 작은 물병에서 물찍으면서 무릎위에 놓고 칠까지 했습니다. 행복했지요. 이대에서 신촌까지 걸으며 그림도 그릴 수 있어서...
(Yesterday on the way home after survey for sketch crawl at Ewha woman's university with Kim Mi-kyung, I could see the steep stairs at an alley. The village was at Sinchon where several famous universities located. So always the sidewalks were crowded with young students, village people, and passengers. The village seemed not all new. There old houses, newly built motels and shopping stores were mixed. The steps of the steep stairs were narrow and the handrails were not straight at all because they were adjusted to the original shape of the location. That irregular features of handrail and steep stairs caught my eye. I sketched sitting on the stone bollard in the evening sun. I felt happy while drawing.)

Thursday, June 25, 2009

The 23rd World Wide Sketchcrawl in Seoul

7월 11일에 있을 스케치크롤 시간과 장소를 아래와 같이 정하였습니다.


10시 30분 : 2호선 이대 전철역 2번 출구로 나와서 이대 방향으로 걸으시면 왼 쪽에 분수대가 있는 광장이 있습니다. 그 곳에서 만납니다.

10시 40분 : 10분동안 늦으시는 분들을 기다립니다. 학교 쪽으로 이동하면서 부근 상가와 길거리 풍경을 1시간 여 스케치합니다. 학교 정문과 이화캠퍼스복합단지(계곡처럼 생긴 건물) 근처에서 좀 더 스케치 한 후...

1시 경 : 이화캠퍼스 복합단지 안 카페테리아에서 점심 식사를 함께 하면서 인사를 나눕시다.

2시부터 : 식사 후, 학교 안에서 자유로이 마음에 드는 장소를 다니시다가...

3시 30분 : 헬렌관(본관과 중앙도서관 사이에 있는 건물) 1층에 있는 아름뜰 카페에서 차를 마시며 스케치북 돌려보기와 함께 일정을 마무리합니다.

즐거운 마음으로 23번째 스케치크롤을 기다리며.. 반가운 얼굴들 많이 뵐 수 있기를!

At Ewha Womans University



7월에 있을 스케치크롤 장소에 대해 유병화선생님과 의논하다가 이화여대와 그 부근으로 정하고 오늘 가 보았습니다. 십여 년 전과 무척 다른 풍경이었습니다. 학교 앞 상가가 있던 길 풍경도 많이 바뀌고 학교 안의 새롭고 멋진 건물(계곡처럼 생긴)에 눈이 휘둥그레졌습니다. 오래된 학교 건물들과 곳곳의 나무숲들은 운치있고 젊은 학생들의 모습은 경쾌했습니다. 그늘도 많고 쉴 곳도 많아서 여름 스케치 장소로 좋을 것 같습니다. 주변의 다른 분들께도 소개하셔서 많은 분들이 함께하는 유익한 행사가 되길 바랍니다.

Wednesday, June 24, 2009

View from my window


A hot summer day in Seoul.
모처럼 오전에 시간이 나서 스케치를 나갈까 집안 대청소를 할까 고민하다가 먼저 청소를 했습니다. 집안일을 끝내고 나니 한낮의 따가운 햇살에 밖에 나갈 엄두가 나지 않아 창 밖을 내다보며 잠깐 바깥 풍경을 그려보았습니다.
제가 사는 곳은 지은 지 30년이 넘은 아파트라 주차장이 좁아 언제나 차들로 가득합니다. 그렇지만 오래 된 키 큰 나무들이 숲을 이루고 있기도 하지요.

At Sibum apartment, Yongsan

Back of an apartment, Yongsan-ku, 2009, pen and watercolor, 25 x 25 cm
지난 일요일에 용산 서부이촌동쪽으로 스케치갔어요. 예전에 신혼집을 구하러 간 적이 있어서 혹시 여전한 모습인가 보고싶기도 했고요. 개발된곳도 있고 이 스케치에서처럼 예전 모습이 있는 곳도 있고...이 시범아파트도 재개발문제로 플랭카드가 내걸려있는 상태였어요. 육층짜리 건물의 맨 아래층은 상가로 쓰이고 있어서 통닭집의 배기가스관이 이리 저리 나있는 모습을 잡았습니다. 어찌나 더웠는지 땀많이 안흘리는 제질인데도 땀이 연신 흘렀습니다.
(Last sunday I caught this scene at Yongsan, Seoul, where I had looked for the newly-wed house over thirty years ago. I wondered whether the features of the village were as same as before. Many high-rising apartments were there instead of old 5-6 story apartments. In this apartment there were placards of the pros and cons on the wall about the matter-redevelopment. The first story of six story apartment was used for stores such as eating houses, groceries, and repairing shop. The big ducts in the back side of the store caught my eye. Some ducts were upward to the roof of the building. It was so hot that sweats ran down my back all the while I was drawing. )

la porte /73X60 watercolor & Mixed media


오브제를 사용한 그림을 한 번 해보자는 막연한 생각을 하고 Mars Black Pigment을 스폰지로 종이(Montval)에 발랐습니다. 그 위에 인스턴트 커피를 매우 진하게 녹여서 붓고 흘리고.. 마른 후에 수채화로 채색하였습니다. 피그망과 커피가 수채 물감과 섞이면서 묘한 매력이 있었습니다. 그 위에 gel stone에 수채 물감을 섞어 마띠에르를 조금 주었습니다. 작품의 완성도를 떠나서 작업하는 순간 재밌었습니다.

Monday, June 22, 2009

at old houses

Old house at Nagwon-dong, Seoul, pen

Storage at an old house, pen

Months ago, I sketched at old houses located at Chongro-ku, Seoul.

Sunday, June 21, 2009

my bookcase


73X60 watercolor

오랜만에 붓을 들었더니 마음먹은 대로 잘 되지 않았습니다.
주변에 널린 소재들을 내버려두고 밖으로 가야만 그림이 되는 줄 알았던 때 운좋게도
두 분 선생님(이용환선생님,유병화선생님)을 만나게 되어 생각은 많이 바뀌었습니다.
어떤 사소한 것들도 그림 소재로 충분하다는 것을,
내 발 밑에 살아 숨쉬는 것들을 한 번 해보자 하고 둘러보다 우연히 책장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내가 꺼내 읽어주지 않으면 살아있는 것이 아닌 이 것 들에게 한 번 훅-하고 입김을 넣어주고 싶었습니다. 책장을 열면 책 속의 화자가 말을 걸어옵니다 화자와 함께 떠나는 지식의 여행길을,
책읽기의 즐거움을, 행복함을 생각하면서 그렸습니다

Yongmeori Coast(Dragon Head Coast) in Jeju island


This Coast is historic spot the Netherlander, Hendrick Hamel and his shipmates landed 350 years ago .When sketching, I was absorbed in thinking such sufferings as we can not even imagine.His name and mental heritage will stay forever in our Korean history.

Hamel Monument in Jeju island


On the way of 'Olle' trekking I arrived at the coast (द्रगों हेड)and sketched Hamel Monument under the skirt of Sanbang-san mountain.This monument was erected On 1980 in memory following historical fact .........On August 16th ,1653 the Netherlands ship, De Sperwer , was lost in a storm and landed on the coast (Dragon Head) with Hendrick Hamel and his shipmates aboard. After staying 13 years in Korea,Hamel returned to the Netherlands to write the first description of Korea ever published in the West.

Saturday, June 20, 2009

"Jungnang", the tradtional gate of house in Jeju island


Last week I visited Jeju city to follow up the trekking route "olle।" "Olle" means the very narrow alley, from the gate of house(above),leading to home according to the original language of Jeju.Next week I will visit again to finish up trekking all of the route.

Wednesday, June 17, 2009

apartment at Ilsan city

apartment, 2009, pen and watercolor on paper, 21 x 30 cm
Last May I used to go to Ilsan city for learning to play the musical instrument. Because I arrived there sooner by 30 minutes, I tried to capture the shiny scene.The two story building was for shopping stores. The institute I registered located on the second floor of the shopping store building. Ilsan city is a satellite city of Seoul and well planned for people to live. Especially, the Lake-park is famous for the jogging people taking one or two hours all around the lake. Though I had quitted to go there I miss the walking course laid among the apartments.

Monday, June 15, 2009

Acrobats at Dong-choon Circus performance


Years ago I sketched the two resting acrobats after their circus performance at Children's grand park. They came from China. Though I didn't see the circus, the colors of the big tent and their clothes were impressive.

Friday, June 12, 2009

from Nagwon shopping center

I sketched this drawing on the rooftop of Nagwon shopping center at Nagwondong near Insadong, Seoul

Thursday, June 11, 2009

sur la table


Tuesday, June 9, 2009

Waiting


In my car at a parking lot waiting my friend.

Saturday, June 6, 2009

parking tower

I sketched this one at Sejong university yesterday. It looked like a church building. But it was a parking tower. The front building was used as a church. But the parking tower wasn't used for parking any more.

Friday, June 5, 2009

Thursday, June 4, 2009

Two sketches for the opening



I sketched this grader under the overpass near Seoul




I made this at Children's grand park last April.

Welcome to USk Seoul

I'm delighted to announce that Yoo Byung-hwa, who has been a correspondent for USk since last December, will be running this Seoul blog, our first city blog in Asia. I'm sure her talent and passion for sketching will make this a very successful venture. Thanks Byung-hwa!

Here's Byung-hwa introduction of Seoul:
"Seoul is one of the biggest cities in the world. With a long history over 600 years as a capital through Lee dynasty it experienced many historical events. Now it has very complex shapes with traditional and contemporary buildings and streets. Starting this new blog, sketchers who love to sketch on the spot will show various scenes in our city. People, buildings, hidden streets and everything in life may be shown here. We hope that we'll be a bridge for a better world by sharing the drawings with warm hearts." —Yoo Byung Hwa
Gabriel Campanario
Urban Sketchers founder
Seattle, U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