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28th, 2017]
- Place: Seoul Station & Seoul 7017 (서울역 & 서울로 7017)
- Nearest Subway Station : Seoul Station, Line No. 1 or 4 (1호선 혹은 4호선 서울역)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Food Court at 3rd Fl. in Seoul Station (서울역사 3층 푸드 코트 앞)
.
10월 두 번째 어반스케치 모임 장소는 하루 평균 9만여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의 관문, '서울역'입니다. 오전에 3층에 자리한 푸드코트에서 만나 점심 식사 후에는 '서울로 7017'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2015년 폐쇄되었던 서울역 고가는 2017년에 도심 속의 공원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국내 최초의 고가 보행로인 서울로 7017을 거닐면서 서울의 풍경을 다시 한번 새로운 시각으로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Sunday, February 12, 2012

some figure drawings at Namsan Library Gallery, Seoul

the exhibition hall with melodious atmosphere, 21 x 29.6cm

KH Lee playing a guitar, 21 x 29.6cm


video
video



BH Yoo, 13.5 x 21.4cm

she was absorbed in watercolor painting, 13.5 x 21.4cm


BH Yoo, 13.5 x 21.4cm

YH Lee, self-portrait in the mirror, 13.5 x 21.4cm

Mr.Ji who is an alumnus of my alma mater(대학 동문), 13.5 x 21.4cm

waiting for the elevator inside the library, 13.5 x 21.4cm

'The School of Athens', sketched looking at the picture on the wall inside the building, 13.5 x 21.4cm

a primary sketch of the entrance of the gallery, 13.5 x 21.4cm
.
I was on duty yesterday, many people visited the exhibition hall and appreciated a lot of different sketches interestedly. KH Lee played a guitar with nimble fingers and we could feel a festive atmosphere. In the meantime, I sketched some familiar faces here and there inside the gallery without stopping to rest. I enjoyed a very pleasant time!
--------------------------------------------------
남산 도서관 갤러리의 많은 방문객들이 기타연주와 함께 인물 스케치의 實演을 보면서 '현장스케치'에 대한 사랑과 관심과 참여의욕이 넘치는 것을 볼 때 큰 보람을 느꼈습니다. 머지않아 <서울 도심(어반) 스케치전>은 취미 수준을 넘어서 공공 미술문화의 큰 장르로서 자리잡아 가리라고 확신합니다.

2 comments:

Yasmin said...

ah! lovely portraits. :)

Lee Yong Hwan said...

Welcome to visit USK Seoul blog.
I hope you will succe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