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안내


* * * * * * * 전시 안내 드립니다* * * * * * * *

탑골 미술관 서울어반스케쳐스 초대전 - "즐거운 나의 종로"

전시 장소 : 서울노인복지센터내의 탑골 미술관 - Topgoal Art Center in the Senior Welfare Center of Seoul,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467 (경운동), 지하철 3호선 5번 출구(one minute's walk from the Exit No. 5 of Anguk station, Subway No. 3), Tel : 02-6220-8595
전시 기간 : 2017년 8월 10일 - 8월 25일 (평일 : 오전 10시 - 오후 6시, 토요일 : 오전 10시 - 오후 3시, 일요일 과 공휴일 휴관)
전시 참여 작가 : 이용환, 이지현, 강은영, 한정선, 백경원, 정영경, 김해원, 오창환, 곽윤환, 소말리 로이, 강은정, 박수신, 윤재용, 유병화 이상 14명

어르신들과 함께 하는 워크샵 : 1차 - 2017년 8월 14일(월) 오후 1:30 - 3:00, 2차 - 2017년 8월 23일(수) 오후 1:30 - 3:00

훌륭한 공간에서 서울 어반 스케쳐스 제 6회 전시회를 열 수 있게 초대해주신 미술관 관계자 여러분들께 깊이 감사 드립니다.
또한 멋진 전시회를 위해 애쓰시는 회원님들께도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관람을 기다립니다.

Tuesday, July 16, 2013

40th World Wide SketchCrawl at Jogyesa Temple, Seoul

 One Pillar Gate ( main gate of Jogyesa Temple), pen and watercolor

 Daewoongjeon building (Main Buddha Hall), pen and watercolor

 Buddha Statue in Daewoongjeon, pencil and watercolor

 Templestay Building across the street viewed from One Pillar Gate, pen and watercolor

 The 8 angle and 10 story Stone Statue, pen and watercolor

 Contemporary buildings around Jogyesa Temple, pen and watercolor

               Temple office and old fashioned neighboring buildings, pen and black ink

Bosingak Belfry at the corner of the Jongno crossing near Jogyesa Temple, 
pen and pastel
.
( 21 X 29.6cm sketchbook )
.
It was rainy and inclement weather, I joined in 40th World Wide SketchCrawl with Seoul sketchers around Jogyesa Temple located in downtown Seoul. Jogyesa Temple is an oasis of spiritual peace in the heart of the bustling metropolis. There are some historic cultural properties including traditional Korean architectures. Along the street around Jogyesa are many Buddhist specialty shops and some colorful facilities related to Buddhism. The traditional space in urban center is very interesting for our urban skechers. I sketched various sceneries here and there, looking around the peaceful temple.

도심사찰은 복잡하고 생동감 넘치는 현대도시에서 오아시스 같이 정서를 맑게 해 줍니다.
옛 것과 오늘이 공존하는 도시의 모습은 어반 스케쳐들에게 많은 흥미와 매력을 제공하는데, 특히 4대문 안의 문화재와 풍물들은 마르지 않는 스케치 소재라 할 수 있습니다.
새로 참여하신 분들을 환영하며~~신선한 스케치와 더불어 많은 활약을 기대합니다.

3 comments:

slqkqh765 said...

거침없이 서서도 앉아서도 그리시는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그림 하나하나가 작품이네요 ㅎㅎ 뭔가 사진찍어놓고 그린듯한. 체색은 사진찍어 놓으시고 보고 하시는 건가요? 다양한색과 붓 자국을 맘대로 낼 수 있다는게 부러울 따름입니다~

Lee Yong Hwan said...

Thanks for your commemt.
만나서 반가웠고 스케치가 인상적이었습니다~~~
저는 모든 작품(현장그림)에 사진은 전혀 쓰지 않습니다. 아예 사진을 찍지 않습니다. 채색을 할 경우도 원칙적으로 현장에서 합니다만~~ 비오는 날이나,차도나 군중속에 묻혀 스케치 할 때, 또는 짧은 시간에 다작(시간이 아깝고 여러 곳을 모두 놓치지 않고 그려야 할 때)을 할 경우와 같이 불가피한 경우는 집에서 현장을 생생히 기억한 대로 채색을 하지요. 수천장 그린 경험이겠지요. 사진을 보고 작품을 만드는 것은 어반스케쳐의 정신의 원칙에서 벗어나는 것입니다.
보조용일지라도 사진자료는 금물이란 것을 강조하기 위해 길게 설명을 드렸습니다.

renoir said...

사진 좀 쓰면 어때서요? 규칙이있다는건 취지와 맞지않는것같아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