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안내


* * * * * * * 전시 안내 드립니다* * * * * * * *

탑골 미술관 서울어반스케쳐스 초대전 - "즐거운 나의 종로"

전시 장소 : 서울노인복지센터내의 탑골 미술관 - Topgoal Art Center in the Senior Welfare Center of Seoul,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467 (경운동), 지하철 3호선 5번 출구(one minute's walk from the Exit No. 5 of Anguk station, Subway No. 3), Tel : 02-6220-8595
전시 기간 : 2017년 8월 10일 - 8월 25일 (평일 : 오전 10시 - 오후 6시, 토요일 : 오전 10시 - 오후 3시, 일요일 과 공휴일 휴관)
전시 참여 작가 : 이용환, 이지현, 강은영, 한정선, 백경원, 정영경, 김해원, 오창환, 곽윤환, 소말리 로이, 강은정, 박수신, 윤재용, 유병화 이상 14명

어르신들과 함께 하는 워크샵 : 1차 - 2017년 8월 14일(월) 오후 1:30 - 3:00, 2차 - 2017년 8월 23일(수) 오후 1:30 - 3:00

훌륭한 공간에서 서울 어반 스케쳐스 제 6회 전시회를 열 수 있게 초대해주신 미술관 관계자 여러분들께 깊이 감사 드립니다.
또한 멋진 전시회를 위해 애쓰시는 회원님들께도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관람을 기다립니다.

Wednesday, April 12, 2017

Sketches at Under Stand Avenue, Seoul Forest(Park)

pen and pastels, A 4

pencil and watercolor, A 4

pencil and watercolor, A 4




Yesterday I went to Seoul Forest(park) where I used to go for sketching. There are some entrance gates around the park. Among them people can meet new space "Under Stand Avenue" getting out of exit 3, Seoul Forest subway station. Though it's not new but it has much attractive points being located next to the big park. Colorful containers give exotic atmosphere inside which restaurants, shops, creative and recycling studios are found. 
Two years ago the abandoned around the park was transformed into a new, comprehensive and public cultural space for social minority groups with 116 containers by the support of Lotte Duty Free shop and ARCON(Arts and Community Network) under the agreement with Seongdong district office. 
Visitors and villagers around the park seemed to enjoy both walking in a big park and having dishes in open terraces in that avenue. So the place is loved by all generations. The area has spacial limit. As a result the general scene will be changed through adding more containers and remodeling the original structure. I expect to see more various shapes in the future.

어제 모처럼 서울숲으로 스케치를 나갔습니다. 전에 공원 산책하러 갈 때마다 한번 그려보아야지 하던 장소였어요.  날씨도 따뜻하고 해서 콘테이너 그늘에 앉아 편히 그려보았습니다. 오랜만에 붓을 잡으니 서먹하더군요. 서울의 이곳 저곳에 컨테이너를 이용한 이색 장소가 여러 군데에 생겨나서 스케쳐로서 반가운 마음입니다. 다음에 서울 어반 스케쳐 여러분들과 함께 그릴 기회가 있었으면 합니다.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