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회원 가입 안내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2018년 10월 서울 어반 스케쳐스 정기모임
Info]Meet up ,Oct 20 2018

Monday, May 28, 2018

Sketches at sweet Marronnier Park

Daehangno street in Marronnier Park, pen and watercolor, (29.6 x 42cm)

Korea National Open University near Marronnier Park, pen and watercolor, 
(29.6 x 42cm) 

a sketch of Marronier park square, pen and watercolor, (36 x 51cm)

attractive brick wall of Arko Arts Theater, pen, (36 x 51cm) 

an exciting dance performance in the open-air theater, pencil, (36 x 51cm)


.

It was a little windy, but a very fine day to sketch. We Seoul urban sketchers met at Marronnier Park located on the former site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Daehangno, Seoul. I sketched around this attractive park several times before and was always fascinated with the exciting sensation of the lively city. The park was crowded with young people and children including foreign tourists. The landmark buildings, Arko Arts Theater and Gallery located in the park, where lots of performances are held all the year round. In the open-air performance hall or street stage the various musicians play music freely with the crowd. Especially, the red brick wall of the beautiful buildings in the sunlight is harmonized with the green leaves of the horse chestnut in Marronnier Park.
I had a good sketch time drawing and painting here and there in historic Marronnier Park, bringing back my childhood memories.
-----------------------------------------
낙산과 대학천을 따라 흘러 온 지성과 낭만의 근대사~
붉은 벽돌과 마로니에 나뭇잎 사이로 빛과 색의 율동이 어우러지고
문화유산과 젊음이 공존하는 살아있는 역사의 마로니에 광장은
클래식과 현대를 넘나드는 조형, 연극, 뮤지컬, 길거리 퍼포먼스~~
문화적 상징과 감성적 소재가 넘치는 매력적인 스케치 장소입니다.

4 comments:

한정선 said...

역동적인 젊음의 열기와 선생님의 필력이 찰떡궁합이네요
선생님의 그림속에서 미처 보지못한 대학로의 모습을 봅니다^^

bikyung said...

그날의 열기가 그대로 느껴지네요~
특히 펜그림 넘 좋아요 ^^

drawing & Kang said...

펜으로 바로 그리시는 모습 인상적이었습니다.
사진도 찍으셨네요.
잘 보고 갑니다~^^

이충근 said...

항상 감탄하며 감상합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