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 World Wide SketchCrawl 모임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장소(place) : 남산골 한옥 마을 (Namsangol Hanok Village)
날짜(date) : 2015년 10월 24일 (Oct. 24, 2015)

충무로역 3,4번 출구로 나오시면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정문 근처에서 10시 30분에 만납니다.
4시에 그림 감상회를 갖습니다.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참석 바라며 참가 신청은 따로 없으며 자신이 사용할 간단한 그림 도구를 지참하시고 오시면 됩니다.
식사는 도시락도 좋고 인근 식당에서 함께 하셔도 됩니다. 아름다운 가을날에 멋진 스케치 동행이 되기 바랍니다.
(We'll have #49 World Wide SketchCrawl meetup at Namsangol Hanok Village on Oct. 24, 2015.
We'll meet at the main entrance gate on 10:30 am. Lunch time will be on 12:30 pm.
After having lunch we keep sketching till 4:00pm. We'd like to have a sharing time of sketches at the village with other visitors.
You can find the village easily coming out of the Exit 3 or 4 of Chungmuro subway station.
Hope all the sketch lovers to join us on a beautiful autumn day!)

Seoul Urban Sketchers의 활동에 대해 궁금하신 내용은 아래 주소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If you have any question about our activity, please send e mail.)

e mail address :

Wednesday, July 22, 2009

in the construction field

On a day of April I went out for sketching. There was a middle scale construction at my village. I sketched several pieces. The workers in the bottom one were not belong to the construction but for the removal of old network in village. Their ropes on their belts and pocket car caught my eye. But it was difficult to capture moving figures. I washed these drawings on the spot because I kept painting gear.


Kim Mikyung said...

맨 위의 그림 참 좋습니다. 푸른 선의 드로잉이 그림의 분위기를 환하게 만들어 주네요. 저도 한번 해봐야겠어요.^^

bh yoo said...

그러게요. 편하게 막 그리는 것이 여유로움을 줍니다. 마음비우기가 어려워서...^ ^ 미경씨가 그리면 색다른 멋이 나올텐데요. 빨리 그려올리시기를!

ecrire said...

현장에 제가 서 있는 것 같은 착각이 들게 하는 그림입니다. 선생님 그림에 생명력이 느껴집니다!!

gabi campanario said...

very nice, you're always ready to sketch at any given moment, i love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