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ing plan




일시(Date) : 2014년 4월 19일(April 19, 2014), 오전 10:30 - 오후 3시 30분
장소(Place) : 인사동 쌈지길 주변, 천도교회, 운현궁 (Ssamziegil building, Chundogyo church, and Unhyeongung)
만나는 곳(meeting place) : 쌈지길 빌딩 옥상 벤치 (rooftop of Ssamziegil building)

쌈지길 빌딩에서 만난 후 주변과, 천도교회등을 스케치한 후, 인근 '지리산' 식당[Tel : (02)723-7213]에서 1시경 점심 식사후, 운현궁 및 낙원 상가 주변을 스케치할 예정입니다. (We begin sketching after meeting on the rooftop of Ssamziegil building till we have lunch at the restaurant "Zirisan" on 1 o'clock. After lunch we move to Unhyeongung. Sketchers may sketch the nearby Nagwon shopping mall or street scene. We'll have time of appreciation of sketches in the Unhyeongung on 3:30 pm.)

그날 그리신 스케치를 스케치크롤 사이트에 올리기 위해 스케치크롤 사이트에 아이디를 만드시기 바랍니다. 자세한 내용은 추후 알려드리겠습니다.

관심가지신 분들은 간단한 스케치 도구(종이, 필기류) 지참하시고 용기내어 참가하시기 바랍니다. (Hope you to join us if you've interest in sketching together!)

Wednesday, July 22, 2009

in the construction field





On a day of April I went out for sketching. There was a middle scale construction at my village. I sketched several pieces. The workers in the bottom one were not belong to the construction but for the removal of old network in village. Their ropes on their belts and pocket car caught my eye. But it was difficult to capture moving figures. I washed these drawings on the spot because I kept painting gear.

4 comments:

Kim Mikyung said...

맨 위의 그림 참 좋습니다. 푸른 선의 드로잉이 그림의 분위기를 환하게 만들어 주네요. 저도 한번 해봐야겠어요.^^

bh yoo said...

그러게요. 편하게 막 그리는 것이 여유로움을 줍니다. 마음비우기가 어려워서...^ ^ 미경씨가 그리면 색다른 멋이 나올텐데요. 빨리 그려올리시기를!

ecrire said...

현장에 제가 서 있는 것 같은 착각이 들게 하는 그림입니다. 선생님 그림에 생명력이 느껴집니다!!

gabi campanario said...

very nice, you're always ready to sketch at any given moment, i love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