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 모임


August sketching meetup :

일시(Date): 2014년 8월 23일, 토요일, 오전 10시30분 - 오후 4시
장소(Sketching places) : 청계천과 광화문 (Cheonggyecheon and Gwanghwamun)
만나는 장소(Where to meet) : 청계천 입구 올덴버그 조각물 앞(plaza in front of Oldenberg sculpture at the entrance of Cheonggyecheon near Gwanghwamun subway station no. 5)
현장 스케치 전시(exhibit on the spot) : 오후 4시, 조형물(비오는 경우 장소 이동) - (exhibit in the same meeting place at 4 pm)

*************************************************************
또 한번의 스케치 모임안내 :

몇 년 전부터 호주 시드니에서 서울로 오시면 서울 멤버들과 스케치를 해오시던 스테판 콮씨가 소식을 주셨어요.
9월 6일, 토요일(Sept. 6th, Saturday)에 이화여대(Ewha University) 본관 근처 옛 아름뜰(Areumtteul restaurant)앞 쉼터에서 만나 스케치하고 이화여대 내의 ECC(Ewha Campus Complex) 푸드 코트에서 식사도 하면 좋겠습니다. 옛 아름뜰은 지난 6월 말로 영업 종료하고 새로운 업소가 공사중이라는군요. 저희가 가는 날 영업을 하게 되면 좋겠구요.

늘 하던대로 10시 반에 만나기로 하겠습니다.
8월 말에 도착하시고 9월 10일까지 머무시니 그 사이에 또 스케치 계획이 확정되면 알려드리겠습니다.
많은 참여 바랍니다.

Wednesday, May 5, 2010

two sketches at Inchon city




Today I went to Inchon city for sketching. The left one was drawn at Hwa-soo Wharf and the right one was made at the village near Dowon Station. Whenever I go there I feel it shows endless features, which has many kinds of ports, Int'l Airport nearby, large scale factory sites, china town, old and new villages.... I thank for Inchon city and am satisfied with the fact that I can arrive there within one hour.

3 comments:

Kim k-hee said...

올망졸망 모여있는 배들과 삶의 이면이 보이는 오른쪽 그림에, 정감이 느껴집니다

ecrire said...

판단 오류로 하루를 아쉽게 보냈습니다 선생님과 스케치를 갔었더라면...화수부두와 도원역 근처도 선생님 그림 보니 더 가고 싶어지네요 햇볕이 강해서 그림 그리시기 힘드셨을 것 같아요 선생님 열정 앞에서 햇볕도 겸손해 졌을까요

bh yoo said...

인천은 맘 먹어야 갈 수 있는 곳이지만 아마도 그곳에 살지 않음으로 해서 더 새로운 느낌을 주나봅니다. 인천을 사랑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