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28th, 2017]
- Place: Seoul Station & Seoul 7017 (서울역 & 서울로 7017)
- Nearest Subway Station : Seoul Station, Line No. 1 or 4 (1호선 혹은 4호선 서울역)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Food Court at 3rd Fl. in Seoul Station (서울역사 3층 푸드 코트 앞)
.
10월 두 번째 어반스케치 모임 장소는 하루 평균 9만여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의 관문, '서울역'입니다. 오전에 3층에 자리한 푸드코트에서 만나 점심 식사 후에는 '서울로 7017'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2015년 폐쇄되었던 서울역 고가는 2017년에 도심 속의 공원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국내 최초의 고가 보행로인 서울로 7017을 거닐면서 서울의 풍경을 다시 한번 새로운 시각으로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Tuesday, July 26, 2011

across the Sajik park to Gwanghwamun

at Pilundong, pencil, watercolor, 30 x 40 cm
When I crossed the Sajik road I could see the blue building with irregular windows. A man seated on a red chair looking at the street. I began to sketch him at first because I was not sure that he'd stay long there.

at Naejadong, charcoal, 30 x 40 cm
I was walking down to Gwanghwamun. These days there are so many glass wall buildings that the reflected image on walls made attractive focus in street scenery. In the small resting place I could sketch this thankfully. It seemed to rain soon getting darker.

at Gwanghwamun, pen and watercolor, 30 x 40 cm
Arriving at the Gwanghwamun, Sejong Street, I tried to sketch the Gwanghwamun at first, but I changed my mind looking back. The bridge between the Integrated Government buildings seemed worthwhile to draw.  After finishing this I took a bus coming home. At last it rained heavily while my being at bus. But finishing sketches gives energy in spite of being caught in the rain without umbrella.

3 comments:

Kyoung Won JUNG said...

두번째 거칠고 속도감 느껴지는그림 감동입니다

bh yoo said...

목탄이 참 편합니다. 색갈 신경쓰지 않아도 되고, 지우개로 지우기도 하고, 덧칠도 하고...이런 저런 자국들이 밀도를 더해주고요. 연필과 또 다른 느낌이 듭니다. 감사합니다.^ ^

Song Hye-sun said...

늘 자극을 주시는 유선생님!!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