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28th, 2017]
- Place: Seoul Station & Seoul 7017 (서울역 & 서울로 7017)
- Nearest Subway Station : Seoul Station, Line No. 1 or 4 (1호선 혹은 4호선 서울역)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Food Court at 3rd Fl. in Seoul Station (서울역사 3층 푸드 코트 앞)
.
10월 두 번째 어반스케치 모임 장소는 하루 평균 9만여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의 관문, '서울역'입니다. 오전에 3층에 자리한 푸드코트에서 만나 점심 식사 후에는 '서울로 7017'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2015년 폐쇄되었던 서울역 고가는 2017년에 도심 속의 공원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국내 최초의 고가 보행로인 서울로 7017을 거닐면서 서울의 풍경을 다시 한번 새로운 시각으로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Sunday, August 25, 2013

Sketchcrawl on Aug. 24, 2013 at Dongdaemun

Dongdaemun gate seen from 6th floor of Doota building, Dongdaemun-gu, 
pen and watercolor, 25 x 25 cm

food court scene on 7th floor of Doota building,
25 x 25 cm, 8B pencil

Pyunghwa markets, Cheonggyecheon flows between the markets, and part of Maxtyle building (right), sketched on 8th rooftop of Doota building
pencil, watercolor, 25 x 25 cm 


New comers, Lee Mun-su and Lee Jeong-gweon, were talking about sketches on a marvelous and creative tool for sketching outdoor, which was assembled by Mr Lee Mun-su.

new comers, Woo Jeong-hwan(left) and Lee Jeong-gweon(right) started to sketch in the plaza of Doota building

Lee yong-hwan and new comer Seo Joo-young were talking in the plaza of Doota building.

sketchbook of new comer Lee Mun-su


sketch of Lee Sang-jin

sketch ofnew comer, Woo Jeong-hwan


lunch at food court on 7th floor of Doota building

painting scene of Lee Yong-hwan on 8th rooftop of Doota building

I usually sketch in woman rest room on 6th floor because it's very clean inside with great view through big pane glass. 


Lee Yong-hwan, Lee Si-weon, Seo Joo-young, Lee Mun-su, Kim So-hyung, and Yoo Byung-hwa from left on 8th rooftop of Doota building after sketchcrawl




 I didn't expect many sketchers would come because the weather was still very hot. Wow, I was wrong. One by one, new comers appeared. Their aspiration and curiosity for sketching was far bigger than any excuse. Five new comers, Lee Mun-su, Lee Jeong-gweon, Woo Jeong-hwan, Seo Joo-young, and Kim So-hyung joined us, Lee yong-hwan, Lee Sang-jin, Lee Si-weon, bh yoo. Thank you all, and see you soon!

어제 여전히 무더운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새로이 다섯분, 이문수, 이정권, 우정환, 서주영, 김소형님들께서 참석하셨습니다. 지금 Cafe Gallery One 에서 스케치 개인전중인 이 상진님도 참석해주시고, 지난번 조계사 스케치에 참석하셨던 이 시원님도 합류하셔서 즐거운 모임을 가졌습니다. 새로 오신 분들도 서로 연락처를 주고 받으시는 모습이 좋았어요. 앞으로도 많은 만남과 교류의 장이 되었으면 합니다. 남은 여름 건강히 지내시고 그림 많이 올려주시기를 바랍니다.


2 comments:

so hyoung Kim said...

열정적인 모습 너무 멋졌어요~반갑게 맞아주셔서 감사합니다.즐거웠어요^^

bh yoo said...

감사합니다! 이번에 새로이 참가하신 분들의 적극적인 활동이 인상깊었습니다. 앞으로의 작업이 더욱 기대되는 하루였어요. 반가왔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