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안내


* * * * * * * 전시 안내 드립니다* * * * * * * *

탑골 미술관 서울어반스케쳐스 초대전 - "즐거운 나의 종로"

전시 장소 : 서울노인복지센터내의 탑골 미술관 - Topgoal Art Center in the Senior Welfare Center of Seoul,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467 (경운동), 지하철 3호선 5번 출구(one minute's walk from the Exit No. 5 of Anguk station, Subway No. 3), Tel : 02-6220-8595
전시 기간 : 2017년 8월 10일 - 8월 25일 (평일 : 오전 10시 - 오후 6시, 토요일 : 오전 10시 - 오후 3시, 일요일 과 공휴일 휴관)
전시 참여 작가 : 이용환, 이지현, 강은영, 한정선, 백경원, 정영경, 김해원, 오창환, 곽윤환, 소말리 로이, 강은정, 박수신, 윤재용, 유병화 이상 14명

어르신들과 함께 하는 워크샵 : 1차 - 2017년 8월 14일(월) 오후 1:30 - 3:00, 2차 - 2017년 8월 23일(수) 오후 1:30 - 3:00

훌륭한 공간에서 서울 어반 스케쳐스 제 6회 전시회를 열 수 있게 초대해주신 미술관 관계자 여러분들께 깊이 감사 드립니다.
또한 멋진 전시회를 위해 애쓰시는 회원님들께도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관람을 기다립니다.

Wednesday, March 26, 2014

an excavation site of an old house, Insa-dong, Jongno-gu, Seoul

In front of Tongin building located at Insa-dong an excavation was undergoing when I was passing the street today. I sketched three pieces using pencil and pen. A young man who was noting the size of width, length and height of each stone in the site. Three men were removing earth from the stones very carefully. The Tongin company might have tried to explore the frontal area and found the old house foundation while digging. Cultural properties protection committee would supervise the excavation.
12 x 16 cm

heating stones in Korean traditional heating system and way of moving heated air

men cleaning the space between two rooms


exhibition placards at the frontal gate of the Tongin store building







people showing interest in the excavation site

Today I went to Insa-dong for visiting galleries including the one of Hwang Hwa Sook who was one of Seoul Urban Sketchers. She was having her first exhibition about so many cats on 3rd floor of Insa Art Center. I met her long since. And while I was walking the Insa street I saw people gathered taking photos. I sketched three pieces on small sketch pad. Sketching on the spot gave me nice chance of observation of something whether it's trifle or important. I spent precious time capturing the old house site where our ancestors had been living.

2 comments:

박제욱 said...

현장스케치의 매력이 확 느껴 집니다.
한참 고민했던 이쁜 그림에서 이젠 눈으로 보이는 대로 그리기로 마음도 안정되었고 이제는 열심히 그릴꺼에요. 하지만 선생님의 둥글둥글 선은 늘 부러워요.

bh yoo said...

마음이 안정되었다니 저도 좋습니다. 서울역 모임에 처음 나오신 이후 그리신 많은 그림들이 한장 한장 쌓여서 커다란 성채가 될때까지 꾸준히 그리시기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