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임, 신입회원 가입 안내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안녕하세요! 2018년 5월 26일 모임 안내입니다.

장소 :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
만나는 장소 : 아르코 미술관
그림 그리는 시간 : 오전 10시 30분 - 오후 4시 30분

토요일이라 복잡하리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낭만과 문화가 살아 숨쉬는 도심을 그려보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관심있는 분을의 용기 있는 참여를 기다립니다.

Hi sketchers,

We sketch on May 26th (Saturday) at Maronnier Park located at Daehangno where to be arrived from exit 2, Hyehwa station, Subway line no. 4. We meet in front of ARKO Museum on 10:30am and will continue to 4:30pm. And at same place we'll have an on-spot exhibit with all the works we've done.

Hope all the sketchers to join us with great courage and interest!
See you there! Thanks!

* * * Drawing Attention May 2018 의 다양한 소식을 열어보시고 구독해보시기 바랍니다. * * *
.

Sunday, November 26, 2017

Sketchs at Seoul Folk Flea Markets










          Yesterday, the day of Seoul Urban Sketchers meeting,
          I started the morning with a cop of coffee with my
          friends as  usual .
          It's my pleasure to meet picture friends for a long time
          and to give each other's best regards.
          In the morning it's sunny but after a while, I could
          hear thunder sometimes. So we worked inside of
          the market.
          I was able to work very comfortable with chairs and
          stoves provided here and there.
          And the owners and customers were so kind and
          generous. Besides they were  interested in our work.
          Anyway  it's a meaningful day.
          Take care of yourself and hope to see you again next .
          Thanks you ~~

          어제, 서울 어반 스케치가 있는 날..여느때와 다름없이 화우들과
          커피 한잔 으로 아침을 시작했다.
          오랜만에 만나 얼굴을 보고  서로의 안부를 묻는것은 또다른
          스케쳐모임의  즐거움이다.
          아침에는 맑았으나 잠시후 천둥소리가 들리고 우리는 시장안
          에서 작업을 할 수 밖에 없었다.
          여기 저기 의자와 난로가 있고 무엇보다 접근성이 뛰어나 작업
          하기 좋았다. 게다가 가게 주인들과 비를 피해 들어온 고객들의
          폭발적인(?) 관심도 우리의 의욕을 고취시켰다
         
          모두들 건강하시고 인천에서 만나요
          처음오신 가족분들..담번에도 뵈어요~~

6 comments:

Lee Yong Hwan said...

좋은 스케치입니다~
모자, 재봉틀, 가방... 갖가지 상품들이 리듬을 타는 듯~
그림을 통해 살아나는 것 같습니다.

BH Yoo said...

함께 스케치하면서 누리는 행복한 순간들이 여실히 보입니다. 현실의 온갖 번뇌 망상을 그림그리는 동안은 잠시지만 내려 놓는다고나 할까요.
지금처럼 멋지고 아름다운 그림그리시며 동행 할 수 있기 바랍니다.

정영경 said...

순간순간이 또 이렇게 멋지게 기록 되었네요 수선집의 실패들도,모자들도 그날의 분위기를 느끼게 해줍니다 헌책과 어묵냄새, 커피와 함께 서울 풍물 시장을 기억할것 같아요~

jecs choi said...

한 장소에서 그리신 다양한 풍물시장 풍경들이 아주 정겹게 느껴집니다..
그리고 드로잉전에 마시는 커피는 언제나 옳습니다..^^

이충근 said...

물맛 가득한 스케치가 너무 좋아요
보는것 만으로도 많은 공부가 될듯요...^^

초키 said...

반겨주셔서 감사해요^^
멋진 그림 잘봤습니다~색색의 실이 예쁘네요